조선닷컴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일의 본질 "왜 이런 고생스러운 일을 견뎌야 해?" 라는 질문에 대하여
입력 : 2021.03.11

앞서 얘기했듯이, 나는 6번의 인터뷰 끝에 지금의 부서인 MVP 팀으로 가게 됐다. 3개월의 지난한 과정을 거쳐 마침내 최종 결정이 내려진 날, 마케팅 부서의 동료에게 기쁜 마음으로 소식을 전했다. 그때 보인 동료의 반응을 아직도 잊을 수 없다. 

 “왜 그런 부서를 가는 거야?” 

마케팅이나 기술 세일즈 부서처럼 승진이 잘 되거나 급여를 많이 받을 수 있는 부서가 아닌, 누군가를 뒤치다꺼리 하는 부서에 왜 가냐는 의미였다. 물론, 주목을 많이 받거나 많은 사람이 알아주는 역할은 결코 아니었지만, 나는 이 부서에 와서 평생 처음 내가 하는 일에 대한 가치를 깊게 생각해 볼 수 있었다. 일을 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나는 왜 일을 하는가? 

 

창조적인 일은 짧고, 실적 압박은 길다 

shutterstock_1223165929.jpg
일을 잘하다가도 스트레스 상황이 오면 본질적인 이유에서 걸려 넘어진다. ‘내가 왜 이런 고생스러운 일을 참고 견뎌야 해?’하며. ⓒshutterstock

스타트업에서 밤새워 새로운 서비스를 만드는 일도 재미있었고, 치열하고 때론 고달팠지만 마케팅 부서에서 무언가 창조적인 일을 하는 것도 좋았다. 프리랜서 남편의 들쭉날쭉 수입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두 아이를 키울 수 있는 고정 수입이 있다는 것에도 감사했다. 하지만 재미있고 창조적인 일을 하는 시간은 너무나 짧았고, 고정 수입이라고는 하지만 언제든 끊길 수 있다는 불안감 또한 적지 않았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동료와의 끝없는 경쟁, 실적 압박, 시장상황의 급격한 변동 등 일의 즐거움보다는 스트레스가 턱밑까지 차오르는 시간은 아주 길었다. 일에 대한 스트레스에 시달릴 때마다 ‘때려 치자, 왜 이렇게까지 일을 해야 돼?’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그러나 MVP 팀으로 와서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다. 업무 강도도 여전히 높고, 자신을 성장시킬 수 있는 중요한 프로젝트도 없었는데도 말이다. 심지어 나를 이끌어주어야 할 매니저는 저 멀리 지구 어느 편엔가 있었다. 부서를 옮긴 지 6개월이 넘도록 매니저의 얼굴조차 못 봤다. 내가 부서를 옮긴 지 6개월 후에 그 매니저가 퇴사했기에 나는 아직도 그 매니저의 얼굴을 모른다.

이런 상황인데도 내가 MVP 팀에서 성취감을 느낄 수 있게 된 것은 내가 하는 일에 감사할 줄 아는 사람을 많이 만났기 때문이다. MVP 팀으로 오기 전까지는 내가 하는 일에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는 사람을 만난 적은 손으로 꼽을 정도로 적다. 내가 스타트업에서 만든 서비스를 많은 사람이 썼겠지만, 그 사람들을 직접 만나 ‘감사합니다’란 말을 들을 일은 거의 없었다. MSN 메신저를 사용하던 1500만 명의 고객, 그들이 우리 서비스를 좋아해 주도록 최선을 다했지만, 그들에게 내 일이 과연 어떤 의미가 있었을까? 고객들이 불평하는 소리는 크게 들렸지만, 내가 최선을 다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한 긍정적인 말은 거의 들을 수 없었다. 

그러다 내가 하는 일의 가치를 고객의 ‘감사합니다’란 말로 직접 확인하는 경험을 통해 이것이 일의 본질임을 알게 되었다. 일의 본질은 바로 누군가를 돕고 그로 인해 그 누군가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이었다.

우리는 모두 일을 한다. 제빵사는 빵을 굽는 일을,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사람은 웹서비스나 모바일 서비스를 만드는 일을. 

우리가 어떤 일을 하든, 일을 하는 목적은 다른 사람을 이롭게 하기 위함이다. 그러므로 인간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거나, 인간의 삶을 이해하고 이롭게 하겠다는 마음이 없으면, 어떤 일을 하든 잘 할 수 없다. 설령 잘 한다고 해도 스트레스 상황이 오면 본질적인 이유에서 걸려 넘어진다. 

‘내가 왜 이런 고생스러운 일을 참고 견뎌야 해?’


인간을 이해하는 공부의 중요성 

20210311_100310.jpg
일본의 베스트셀러 작가 이노우에 히로유키는 저서 《배움을 돈으로 바꾸는 기술》에서 “지금 종사하는 분야와 관련된 공부부터 하되, 그 최종점은 ‘인간을 이해하는 공부’가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예문출판

일을 잘하고 싶고, 높은 연봉을 받고 싶은가? 그렇다면 스트레스 상황이 와도 흔들리지 않도록 자신이 하는 일의 본질에 대해 깊이 고민해보아야 한다. 그리고 인간을 이롭게 하겠다는 선한 의지를 지속적으로 가꾸어 나가야 한다. 즉, 인성을 갈고 닦아야 한다. 일본의 베스트셀러 작가 이노우에 히로유키는 자신의 책 《배움을 돈으로 바꾸는 기술》에서 다음처럼 말했다.

“지금 종사하는 분야와 관련된 공부부터 하십시오. 그러나 그 최종점은 ‘인간을 이해하는 공부’가 되어야 합니다. 어떤 분야의 공부를 한다 해도 마찬가지입니다. 인간을 이해하는 공부란 자신 외에 타인을 아는 공부이기도 합니다. 사회 각계각층의 저자와 일해 본 어느 경험 많은 편집자의 말에 의하면, 분야를 막론하고 가장 높은 곳에 도달한 사람은 예외 없이 인성이 좋은 사람이라고 합니다.”

인성을 가꾸는 가장 좋은 방법은 이노우에의 말처럼 자신 외에 타인을 아는 공부를 하는 것이다. 하지만 말이 쉽지 어떻게 타인을 아는 공부를 한다는 것인가? 이 질문 또한 내가 만난 수많은 커뮤니티 리더들을 보면서 답을 찾을 수 있었다. 

나는 커뮤니티 리더들에게 왜 주말에 무료 강연을 하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질문에 열심히 답변을 다는지 물어보았다. 커뮤니티 리더들은 대부분 이렇게 답했다.

“고마워서요. 저도 초보 시절에 커뮤니티 게시판에 많은 질문을 했거든요. 그때 얼굴도 모르는 선배 커뮤니티 리더들이 일일이 답변해 주고 가르쳐 주었어요. 이제 제가 그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어야 할 차례인 것 같아요. 말하자면 마음의 빚을 갚는 거죠.”

 

선한 의지의 힘

shutterstock_1100733734.jpg
크게 성장한 커뮤니티 리더 대부분은 선한 의지로 도움을 주고 받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공부한다. ⓒshutterstock

물론 모든 커뮤니티 리더가 이런 선한 의지로 커뮤니티 공부를 지속하고 봉사활동을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크게 성장한 커뮤니티 리더의 대부분은 세계 어딜 가나 이와 같은 비슷한 답변을 해서 나를 감동시키고 또 놀라게도 했다. 커뮤니티 안에서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받고 또 도움을 주면서 때로는 사람들 간의 갈등을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과정에서 다른 사람에 대한 공부가 자연스럽게 되는 것이다. 

요즘 같은 각박한 세상에 이렇게 순수한 답변을 하는 이들에게 둘러싸여 일한다는 것은 정말 행운이다. 모두 나와 같은 일을 할 수는 없겠지만, 지금이라도 순수하고 선한 의도를 가지고 커뮤니티 공부를 시작할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러면 인생을 보는 관점이 바뀌고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점인 ‘좋은 인성’을 연마할 수 있다. 

 

* 커뮤니티 리더십을 다룬 책 《홀로 성장하는 시대는 끝났다》 내용의 일부입니다. 빠르게 격변하는 시대에 필요한 인재, 이런 인재는 어떻게 탄생되고 또 길러지는지 함께 고민해보기 위해 마련한 장입니다. 많은 의견 부탁드립니다.

이소영 마이크로소프트 이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달의 인기기사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