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topp 로고
칼럼진
신규진의 지구를 소개합니다
광활한 우주의 창백한 푸른 점, 지구는 어떤 곳일까요? 지구는 생물권, 기권, 지권, 수권이 상호 작용하는 동시에 우주 외계와도 역동적으로 작용하는 시스템입니다. 일상에서 발견되는 지구의 다양한 현상들을 교과서의 표준 과학 용어를 사용해 알기 쉽게 설명합니다. 이 글을 통해 지구에 대한 이해와 사랑이 더욱 깊어지길 기대합니다.
지진에 관한 모든 지식 2편 한국의 도시에 5층 건물이 많은 이유는?
입력 : 2020.07.07

  한국의 도시에는 5층 건물이 매우 많다. 학교도 그렇고 관공서도 그렇고 상가 건물이나 임대용 건물들도 대부분 그렇다. 왜일까? 이는 건축물 내진 설계 기준과 관련이 있다. 

 내진 설계와 시공은 격자형 구조를 바탕으로 여러 가지 기술적 보강을 해야 하는지라 건축 비용이 상승한다. 1988년에 도입되어 2005년 7월까지 시행된 건축법에 따르면 6층 이상 연면적 1만 ㎡ 이상의 건물을 지으려면 내진 설계를 해야 했다. 그러니 분양하거나 임대를 놓을 목적으로 건물을 짓는 건물주의 입장에서는 5층 위로 몇 층 더 올려보았자 별 이득이 없거나 오히려 손해였다. 영세한 건설회사의 입장에서도 내진 설계 기준에 맞추어 공사를 하자면 부담이 커진다. 기술 비용이 상승하고 까다로운 감리를 받아야 하는 때문이다. 건설회사 입장에서는 공사 기일을 단축하여 신규 공사를 많이 하는 것이 이득이었을 것이다.
 2005년 여름부터는 법령이 개정되어 3층 이상의 건물은 내진 설계를 하도록 확대되었고, 지속적인 법령 개정을 통해 현재는 2층 이상 연면적 200㎡ 이상인 대부분의 석조 건물은 내진 설계를 하도록 건축법 시행령에 명시되어 있다. 목조 건물인 경우는 3층 이상 연면적 500㎡ 이상일 때로 그 기준이 느슨한 편이다.
 목조 건물은 하중이 적고 탄력성이 있어서 지진에 견디는 힘이 비교적 나은 것으로 알려져 있기는 하다. 그렇지만 2016년 4월 일본 구마모토를 덮친 강진에 의해 수많은 목조 건물이 대파된 사례를 보면 안전을 보장할 수 없기는 목조 건물도 마찬가지다. 
 한국의 경우는 근대에 규모 6 이상의 지진이 관측된 적이 없다. 문헌 연구를 통해 추측되는 바로는 삼국시대 때 신라 지방에서 규모 6.5 정도의 지진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될 뿐이다. 그런데 지진은 지층에 일정량의 압력이 누적되었다가 일시에 터지는 사건이므로 스트레스가 쌓이는 시간을 계산하여 재현 주기 확률을 추정한다.
 한국은 2016년 규모 5.8의 경주 지진, 2017년 규모 5.4의 포항 지진이 발생하면서 재현 주기에 가까워진 것은 아닌지 불안해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려면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내진 설계 건축 
 ‘사람은 지진 때문이 아니라 건물 때문에 죽는다.’는 말이 있다.
 1976년 중국 탕산 지진 때 공식 사망자만 25만 명 가까이 집계되었는데, 이는 모두가 잠든 새벽에 예고 없이 발생한 규모 7.8의 지진으로 인해 대부분의 가옥이 붕괴한 데서 비롯되었다. 지진 대비가 가장 잘 된 나라로 손꼽히던 일본의 경우에도 1995년 규모 7.2의 고베 지진 때 6천여 명이 사망했다. 고베 지진으로 인해 충격을 받은 일본은 1998년 지진에 대비한 철저한 대책 구축을 위해 법률을 개혁하고 ‘성능 기반 설계(또는 성능 중심 설계, Performance Based Design, PBD)’를 내진 설계에 적용하도록 정책을 폈다.
 성능 기반 설계란 ‘설계된 구조물의 보유 성능이 목표 성능(안전성, 사용성, 내구성 등)을 만족하고 있다면 구조물의 형식이나 구조 재료, 건축 공법 등에 구애받지 않아도 되는 재량 설계’ 1)라고 할 수 있다.
 
1) 참고 자료 : 한국강구조학회 학술발표 논문집; 성능기반설계의 개요, 용어 기본 방법
Terminology and principle methods of Performance-Based design; 이학(Lee, Hak), 조광일 Cho, Kwang-Il), 김상효(Kim, Sang-Hyo), 공정식(Kong, Jung-Sik)
 

 성능 기반 설계의 반대 개념은 사양 설계(Prescriptive design)이다. 사양 설계는 설계 지침에 기술되어 있는 규정에 따르는 방법이다. 사양 설계는 규격화된 일정한 틀을 제공함으로써 적용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으나 보다 창의적이고 보다 나은 신기술을 적용하는 데에는 뒤처질 수밖에 없다.  
 사양 설계에 따라서 규정을 지켜 건물을 시공한 건물이 지진으로 인해 상당 부분이 훼손되고 파괴되었을 경우에 설계자는 별 책임이 없다. 그러나 성능 기반 설계를 적용한 건물은 설계자의 책임이 뒤따른다. ‘당신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여 재량껏 설계하시오. 단 그 건물이 목표로 하는 안전성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 하오.’ 이것이 성능 기반 설계를 적용한 일본의 건축법의 취지이다.

1.-내진-제진-면진.jpg

 건축물의 내진 설계는 내진(耐震), 제진(制震), 면진(免震) 설계로 보다 상세하게 구분한다.  
 내진 설계(耐震 設計)는 건물 자체의 구조를 보다 강하게 보강함으로써 지진에 견디도록 하는 설계이다. 철강을 격자 모양으로 넣고 X자형 보강재를 덧대고 콘크리트 두께를 더 보강하는 식이다. 따라서 건물의 중량이 증가하는 단점이 있어서 고층 빌딩에는 내진 설계를 적용하는 것에 한계가 있다.
 제진 설계(制震 設計)는 점탄성 물질을 이용한 감쇠 장치(댐퍼; damper)를 구조물 곳곳에 삽입하여 충격을 흡수하며 분산시키는 설계이다. 제진 설계에는 액체 물질을 이용한 충격 흡수나 동조 공명을 응용한 물리적 제어 장치 등 다양한 기술들이 활용될 수 있다.
 면진 설계(免震 設計)는 지면의 진동 자체가 건물에 전달되지 않도록 추구하는 설계라고 할 수 있다. 건물이 공중에 떠 있다면 땅의 진동을 피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현재의 기술로는 건물을 공중에 둥둥 띄어 놓을 수 없으므로 구슬처럼 움직이는 받침대 위에 건축물을 올려놓는 형식의 설계가 적용되고 있다.

판의 경계와 일치하는 지진대
 한국은 오랫동안 지진의 안전지대였지만, 환태평양 지진대에 매우 근접해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인터넷 사이트 IRIS (www.iris.edu)에 접속하여 최근 지진 지도(Recent Earthquake Map)를 클릭하면 지진 모니터(Seismic monitor)에 세계 지도가 뜨면서 크고 작은 동심원들이 곳곳에서 깜빡이는 것을 볼 수 있다. 동심원은 지진이 일어난 장소와 지진 규모를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세계의 지진은 하루에 5천~1만 회 정도 일어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noname01.jpg

 지진이 발생한 진앙(지진이 일어난 진원에서 지표에 수직선을 그어 만나는 점)의 위치들은 모두 판의 경계에 위치한다. 
 ‘판(板, plate)’이란 지구 표면 약 100km 두께에 해당하는 암석권을 지칭하는 용어이다. 판은 공룡의 알껍데기 조각처럼 크고 작은 십여 개의 조각으로 갈라져서 지구 표면을 감싸고 있다. 껍데기 판의 안쪽을 채우고 있는 맨틀의 온도는 섭씨 1천~ 3천 5백도에 육박하며, 지구의 핵은 그보다 더 뜨거워서 5천도 이상이다. 따라서 지구의 내부는 온도차에 의한 열대류가 일어나며 이로 인해 지구 표면의 판도 움직이게 된다.

3.-판-껍데기.jpg

 판이 움직이는 속도는 지역마다 달라서 1년 평균 수 센티미터를 움직이는 곳도 있고 십여 센티미터 이상 움직이는 곳도 있다. 판은 고체이므로 물처럼 부드럽게 흐를 수가 없다. 따라서 스트레스가 누적되다가 탄성 한계에 이르면 지각이 부러지면서 일시에 수 미터씩 이동하여 단층(斷層, fault)이 생긴다. 대부분의 지진은 그와 같은 단층에 의해서 발생한다.
 판의 경계는 크게 세 가지 형태로 맞물려 있다. 판과 판이 마주보고 충돌하거나 뒤에서 추돌하는 형태(수렴 경계), 판과 판이 벌어지며 물러나는 형태(발산 경계), 판과 판이 엇갈리면서 스쳐가는 형태(변환 경계). 세 가지 어떤 경우에 속하든 단층에 의한 균열과 마찰 스트레스로 인해 지진이 빈발할 수 없는데, 이러한 지역은 띠 모양으로 길게 나타나게 되므로 지진대(地震帶, seismic belt)를 형성한다.
 환태평양 지진대, 알프스-히말라야 지진대, 해령 지진대는 세계 3대 지진대이고, 그 중에서도 으뜸은 환태평양 지진대이다. 세계 지진의 80% 정도는 환태평양 지진대에서 발생한다.
 
일본 서부 지역보다 동부 지역 지진이 위험한 이유는?
 태평양 북부의 알류산 열도에서 시작하여 서쪽으로 캄차카 반도를 거쳐 일본, 필리핀, 말레이시아, 적도의 파푸아뉴기니로 이어지는 섬들은 긴 호를 그리며 분포한다. 그래서 그 섬들을 통칭하여 호상열도(弧狀列島, island arc)라고 한다. 그런데 바다에서 가장 깊은 곳은 호상열도에서 아주 가까운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바다의 가장 깊은 골짜기인 해구(海溝)가 호상열도와 나란하게 분포하고 있는 것이다. 수심 11킬로미터에 달하는 마리아나 해구를 비롯하여, 필리핀 해구, 일본 해구 등은 수심이 8천 미터 이상이다.

4.-유라시아판-필리핀판-태평양판.jpg

그림 출처 : 신규진 《지구를 소개합니다-땅속에서 우주까지 45억살 지구 인터뷰》. 우리교육. 2017
 호상열도와 해구는 판과 판이 충돌하여 수렴하는 과정에서 형성된 지형이다.  
 태평양 판은 해양 지각의 현무암질 암석으로 덮혀 있기 때문에 밀도가 크고(3.0g/㎤), 유라시아 판은 대륙 지각의 화강암질 암석이 껍데기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밀도가 작다(2.7g/㎤). 태평양 판은 서쪽으로 1년에 수 센티미터씩 이동하는 중이다. 따라서 태평양 판이 유라시아 판과 충돌한 해구 지역에서는 태평양 판이 유라시아 밑으로 비스듬하게 기어들어가는 형태가 되는데, 판과 판의 접합면을 섭입대(攝入帶, subduction zone)라고 한다.

5.-호상열도-섭입대.jpg

※ 그림: 진원 깊이에 따른 지진 분류
  천발 지진: 진원 깊이 70 km 이내의 지진
  중발 지진: 진원 깊이 70~300 km 사이의 지진
  심발 지진: 진원 깊이 300~700 km의 지진(700 킬로미터 이상 깊은 지진은 발생하지 않음)
 일본 근처에서 발생한 지진들의 진원 분포도를 살펴보면 일본 동부 지역은 진원 깊이 70km 미만의 천발 지진이 많고, 일본 서부 지역으로 올수록 심발 지진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난다. 이러한 분포를 통해 지진학자들은 섭입대의 각도가 45° 정도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지진 피해의 대부분은 심도가 얕은 천발 지진에 의해서 발생한다. 일본의 역대급 지진들은 모두 동부 지역에서 일어났다.
 태평양 서부 지역의 호상열도는 모두 화산 활동에 의해 형성된 섬들이며 여전히 불을 토하며 포효하는 활화산도 많다. 이는 태평양 판이 유라시아 판 밑으로 섭입하는 과정에서 마그마도 만들어지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다. 태평양의 물에 젖은 퇴적물과 암석이 해구 속으로 천천히 가라앉으며 지하 수십 킬로미터에 이르면 온도와 압력의 상승으로 인해 마그마가 생성된다. 물은 암석의 용융점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백두산은 지하 마그마 저장소가 활동 중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지진도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과학자들은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러한 화산 활동이나 지진은 인위적 요인에 의해서 방아쇠가 당겨질 가능성도 있다. 거대한 댐을 건설하여 지층에 압력을 가하거나 핵무기 폭발 실험을 하는 것 등이 바로 그것이다.
 하나 뿐인 지구의 안전을 위해서도 모든 나라의 핵실험은 중단되어야 한다.

 

신규진 ≪최고들의 이상한 과학책≫,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지구의 과학≫, ≪지구를 소개합니다≫ 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1건의 글이 있습니다. 작성일순 | 찬성순 | 반대순
  1   ( 2020-07-24 )    수정   삭제 찬성 : 0 반대 : 0
ㅎㅎ 지진 건축 규정 에서 부터 시작하여, 지진 이론 지구 과학을 거쳐서, ㅋㅋㅋ 결론이 핵 실험은 중단 되어야 한다.. ㅋㅋ 고교 교사 수준 맞다.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