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topp 로고
칼럼진
여대륜의 조선 아저씨 관찰기
Magazine THE NEW GREY 편집장 여대륜입니다. 대한민국의 평범한 아저씨들을 만나고, 패션을 통해 그들을 메이크 오버 합니다.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를 글로 쓰고 있습니다.
<THE NEW GREY> 네 번째 아저씨 "촌에 있으니 일복만 입지~. 서울역도 다 바뀌었네?"
입력 : 2019.04.30


b&a문영주.png


EE3D12D0-7046-42C8-ADEC-A473E22CB14B.JPG


문영주 (60, 축산업)
“촌에 있으니까 일복만 입지~ 서울역도 다 바뀌었네?”
그는 서울이 30년 만이라고 했다. 기차도 처음이라고 했다. 힘이 넘치는 걸음과 목소리와 달리, 말수가 적었다. 가끔 "글치~" 하며 "허허" 웃을 뿐이었다. 걱정하던 찰나에 딸이 속삭였다. 
"아빠 저 정도면 기분 되게 좋은 거에요."
 
메인1.JPG메인2.JPG
⎯⎯⎯⎯⎯⎯⎯⎯⎯⎯⎯⎯⎯⎯⎯⎯⎯
"딸이랑 마지막으로 사진 찍은 지 20년도 넘었다. 이래 차려입는 것도 30년 만이고. 첨에는 왔다갔다 차비도 아까웠는데, 딸내미가 오라하니 우짜노. 첨엔 머 쪼매 어색하드만, 재밌었다. 고맙다."

"딸내미 손 한 번 제대로 잡아준 적이 없다. 손 잡고 사진 찍고 이라니까, 문득 죄스럽단 생각이 들더라. 딸이 쪼매 있으면 호주 들어가는데, 지 알아서 잘하겠지만은 후딱 들어왔으면 좋겠다."
⎯⎯⎯⎯⎯⎯⎯⎯⎯⎯⎯⎯⎯⎯⎯⎯⎯
6C61B15D-326B-43D7-82E3-1BFA4E2F46AA.JPG19E0F319-E320-4BD1-B653-514F0CBAD1E9.JPG
 
딸의 무한한 응원에도 그는 어색함이 가시지 않아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촬영 내내 그의 눈은 딸을 향했다. 
⎯⎯⎯⎯⎯⎯⎯⎯⎯⎯⎯⎯⎯⎯⎯⎯⎯
#아빠에게
아빠. 어렸을 땐 아빠를 이해하지 못했던 적도 있고, 싫었던 적도 있어. 나이를 먹은 지금도 이해가 되는 게 있고, 안되는 게 있네. 그럼에도 나는 아빠를 존경해. 당신이 어떤 삶을 살았든 나는 당신을 존경하고 응원해. 아빠한테 사랑한다는 말을 해본 적이 없어서, 사랑한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어.
#남자는죽을때까지남자다 
08453F64-8FCA-4925-B93C-8AF98D75664B.JPGCE2BDE95-0140-4B99-A45A-BCCEAAAF3A75.JPG
⎯⎯⎯⎯⎯⎯⎯⎯⎯⎯⎯⎯⎯⎯⎯⎯⎯
돌이켜보니 아쉬운 점이 남는다. 언젠가 허락한다면, 꼭 잊지 않고 찾아가서 다시 한 번 바꿔드리고 싶다. 그때까지 건강하시길.
여대륜 《THE NEW GREY》편집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