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OTT 시장에도 뛰어든다

'쿠팡플레이' 넷플릭스·웨이브·왓챠 꺾을 신흥강자 될까

선수현 기자 |  2020.12.24

쿠팡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에 착륙한다. 쿠팡은 24일 인기 영화, 국내외 TV시리즈 등 다양한 콘텐츠를 무제한 즐길 수 있는 쿠팡플레이(Coupang Play)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201224C.jpg

쿠팡은 소셜 커머스 업계 후발주자임에도 속도를 앞세운 로켓배송으로 선두 대열에 안착한 바 있다. 쿠팡의 이번 OTT 시장 공략법은 가격. 쿠팡플레이 이용료는 월 2900원으로 국내 OTT 시장 최저인 KT 시즌 5500원의 절반 수준이다. 넷플릭스, 왓챠 등과 비교하면 3분의 2정도로 낮다.

특히 쿠팡은 와우 멤버십 회원에게 추가 비용 없이 월 2900원으로 쿠팡플레이와 로켓배송 서비스 모두를 누리도록 만들었다. 500만명이 넘는 쿠팡 유료회원이 그대로 쿠팡플레이에 유입되면 국내 회원 360만명을 보유한 넷플릭스를 뛰어넘을 전망이다.

COUPANG.jpg
쿠팡플레이

관건은 콘텐츠다. 쿠팡플레이는 일부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콘텐츠 저작권을 확보하며 영화, 드라마, 시사교양, 애니메이션 등과 YBM, 대교 등 교육 콘텐츠까지 선보인다. 미국 TV 시리즈 ‘존경하는 재판장님’ 교육형 뉴스 콘텐츠 ‘CNN10’ 등 다른 OTT 플랫폼에서는 볼 수 없는 콘텐츠도 순차 공개할 예정이다.

국내 OTT 시장은 이미 경쟁이 치열하다. 1위 넷플릭스의 국내 OTT 시장 점유율은 대략 40% 내외로 알려져 있다. 웨이브가 넷플릭스의 뒤를 쫓고 있지만 그 격차는 두 배 가까이로 나타나 사실상 국내 OTT 시장은 넷플릭스와 그 외 플랫폼의 경쟁이라 할 수 있다. 쿠팡플레이가 다시 한 번 OTT 시장 선두대열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웨이브, 왓챠, 티빙 등을 제쳐야 한다. 물론 그 정점에는 단연 넷플릭스가 있다.

넷플릭스는 국내외 드라마, 영화, 다큐멘터리 등 콘텐츠 저작권을 보유하는 것은 물론 영화 ‘옥자’, ‘사냥의 시간’, ‘콜’, ‘승리호’(예정) 등과 같이 상영관 대신 넷플릭스를 기반으로 개봉하는 영화도 있다. 오직 넷플릭스에서만 감상할 수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는 신규 회원 유입과 기존 회원 이탈을 막는 데 주요하게 작용하며 넷플릭스 입지를 공고하게 만들고 있다. ‘킹덤’ ‘스위트홈’ ‘보건교사 안은영’ 등이 대표적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특히 넷플릭스는 지난해 CJ ENM과 콘텐츠 제휴를 체결함에 따라 CJ ENM의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으로부터 3년간 최소 21편 이상의 콘텐츠를 제공받게 됐다. 한국의 인기 콘텐츠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수단을 마련한 것이다.

20201224_145619.jpg
넷플릭스 화면 캡쳐

웨이브는 과거 푹(POOQ)과 옥수수라는 이름으로 운영되던 서비스가 통합되며 다시 태어난 서비스다. 현재 SKT가 운영 중이며 주로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콘텐츠를 다룬다. 왓챠는 여러 제작사들의 기성 콘텐츠 위주로 운영하는데 그중에서도 다양한 한국 영화를 보유하고 있는 게 특징이다. 드라마 ‘커피프린스1호점’ ‘환상의 커플’ ‘하이킥 시리즈’ 등 과거 히트작과 명작 미드 ‘왕좌의 게임’ ‘체르노빌’ ‘라이언일병 구하기’ 등을 감상할 수도 있다. 또한 티빙(TVING)은 CJ ENM에서 만든 플랫폼으로 JTBC, tvN, Mnet, OCN 등 케이블 채널 프로그램을 방영 직후 바로 감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쿠팡플레이 등장에 이어 출전을 앞두고 있는 또 다른 강자는 디즈니플러스다. 디즈니플러스는 월트디즈니컴퍼니가 지난해 11월 선보인 OTT 서비스로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등의 지적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는 공룡 업체다. 현재 넷플릭스, 왓챠 등에서 디즈니, 마블 관련 콘텐츠는 모두 계약이 종료된 상태로 디즈니플러스에서만 볼 수 있을 예정이다. 디즈니플러스는 12월 10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내년에 한국을 비롯한 더 많은 국가에 디즈니플러스를 서비스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한편 미국 OTT 시장 점유율 4위를 차지하고 있는 아마존 프라임비디오가 11번가와 손잡고 곧 국내 서비스에 나선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어 국내 OTT 시장을 둘러싼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