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에 1억원 기부

생일맞이 선행 뒤늦게 밝혀져…미술애호가 증명

이훈 온라인팀 기자 |  2020.09.14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전시 중인 '이승조:도열하는 기둥'을 관람하는 방탄소년단의 RM ©방탄소년단 트위터 캡처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지역의 중·고등학생들도 쉽게 미술을 접할 수 있도록 미술책 보급에 써주세요.”

글로벌 수퍼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김남준)이 국립현대미술관(MMCA·관장 윤범모)에 1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국립현대미술관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방탄소년단의 RM이 9월 12일 자신의 스물 일곱번째 생일을 맞아 미술 책 제작 지원에 써달라며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을 통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RM이 기부한 1억 원은 그동안 국립현대미술관이 출간한 미술 도서를 중심으로 그동안 절판돼 구할 수 없었거나 재발행이 필요한 도서 제작에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김환기, 이중섭, 변월룡, 유영국, 박래현, 윤형근, 이승조 등 한국 작가 도록 7종과 ‘내가 사랑한 미술관: 근대의 걸작’, ‘미술관에 서(書): 한국근현대서예전’ 중 각 1편을 묶어 한 세트 8편으로 구성돼 총 4000권이 마련된다.

RM이 지원한 도서는 공공 도서관과 도서 산간 지역 학교 도서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 책방 등 전국 400여 곳에 10월 중 배포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RM씨가 평소 영감과 휴식을 얻은 미술 분야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히며, 본인이 책을 통해 미술을 더 깊게 이해하는 것처럼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청소년들도 쉽게 미술을 접하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와 기쁘고 놀랐다”며 “바쁜 스케줄에도 미술관을 종종 찾아 미술 관심 확대에 선한 영향력을 주는 RM씨와 함께 우리 미술 책 읽는 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미 RM은 최근 미술관, 갤러리, 경매사 등을 두루 찾으며 미술 애호가로 이름이 알려졌다.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개관 기념전시 ‘광장’, 이탈리아 베네치아 포르투니 미술관에서 열린 추상화 거장 윤형근 회고전 등 국내외에서 열리는 주요 전시도 자주 돌아본다.

지난 12일 생일에도 소셜미디어에 갤러리에서 작품을 보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올렸다. 서울 삼청동 국제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는 에이스트릭트 미디어아트전시 ‘별이 빛나는 해변(Starry Beach)’전이었다.

RM 팬들 사이에서는 RM이 다녀간 미술관을 순례하는 ‘RM투어’가 유행이다. 윤형근과 이우환을 좋아하는 작가로 꼽는 RM의 안목과 컬렉션의 수준은 상당하다는 것이 미술계 업계의 평가다. RM의 작품 안목에 반해 RM과 방탄소년단의 팬이 됐다고 증언하는 중장년 미술계 인사도 한둘이 아니다.

RM이 속한 방탄소년단도 현대 미술 분야와 활발하게 작업하고 있다. 영국 런던 서펜타인 갤러리에서 방탄소년단과 글로벌 미술 작가들이 협업한 현대미술 전시 프로젝트 ‘커넥트(CONNECT), BTS’가 열리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