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 가라 하와이, 나는 간다 강원도

랜선으로 떠나는 언택트 여행 명소 #2. 속초양양편

류버들 온라인팀 기자 |  2020.08.20

 하와이 와이키키가 부럽지 않다

양양 서피비치에 온 서퍼의 말이다. 강원도 고성부터 속초에는 서퍼들의 사랑을 받는 핫플레이스가 많다. 각 바다마다 수심과 파도의 모양이 달라 서핑의 재미가 다르다. 서퍼들이 꼽는 3대 성지는 강원도 양양과 부산 송정, 제주 중문 해수욕장이다. 그 중 양양에는 전국 서퍼의 절반 이상이 찾는다. 실제로 20144만 명이던 서핑 인구는 6년 만에 10배가 넘는 50만 명으로 늘었다. 해외를 찾던 이들이 국내로 국내로 발길을 옮기는 모양새다.

s1.jpg
양양 서피비치, 류버들

 

4명 중 1명 강원도 선택

서퍼비치는 하조대를 끼고 있다. 하조대는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하광정리 산3번지 일대에 있는 암석해변이다. 해변에 기암절벽이 있고 노송이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 조선의 개국공신인 하륜과 조준이 이곳에서 만년을 보내자고 했다는 데에서, 두 사람의 성을 따 하조대가 됐다. 사방이 탁 트여 있어, 마스크만 철저히 쓴다면 시원한 절경을 즐길 수 있다. 오르막도 많이 가파르지 않아 아이들과 함께 올라가기도 좋다.

 실제로 오픈마켓의 통계에 따르면 국내 숙박 예약이 지난해보다 97% 늘었다. 호텔이나 리조트보다 독립된 펜션을 이용하는 이들이 많아졌다. 독채형 펜션이나 풀빌라 펜션이 인기가 높았다. 여행지는 4명 중 1명이 강원도를 선택했다. 지난해보다 108%가 늘었다. 속초-양양 고속도로를 타면 서울에서 속초까지 2시간 남짓이면 도착한다. SSG 닷컴에 따르면 차박이나 홈캠핑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져 차량 트렁크와 연결하는 도킹텐트와 에어매트는 각각 구매율이 6배 늘어났다.

KakaoTalk_20200820_183209846.jpg
아이와 함께 즐기기 좋은 해변이 많다는 점도 강원도의 장점이다, 류버들
KakaoTalk_20200820_183932212.jpg
하조대에서 본 동해의 풍경, 류버들

 

차박 즐기고 포장해 먹고

 강원도 속초와 양양은 전통을 자랑하는 피서지다. 다만 피서의 풍경이 달라졌을 뿐이다. 해수욕장의 파라솔은 저마다 거리를 유지하고 있고, 숙박은 자동차에 연결한 텐트를 이용해 차박한다. 최대한 타인과의 접촉을 줄이기 위해서다. 대포항이나 물치항 등 인근 어시장에서도 횟집에서 식사를 하기보다 직접 수산물을 구입해 숙소로 돌아와 먹는 이들이 많다.

 속초의 맛집은 배달 및 포장 서비스를 늘리고 있다. 줄을 서서 기다리기보다 미리 전화를 해두고 시간에 맞춰 찾아가는 식이다. 인스타그램에서 유명해진 각 카페에는 마스크를 쓰고 인증샷을 남기는 이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KakaoTalk_20200820_183209846_02.jpg
양양의 인스타그램 인기 카페, 류버들

 

다시 여기 바닷가

 하와이는 아니지만 강원도에서도 이국적인 휴양의 맛을 느낄 수 있다. 편의점의 최고 인기상품은 라면, 각 편의점에는 즉석 라면기도 구비돼 있다. 젖은 몸에 모래를 털어내며 김치를 얹은 컵라면을 먹는 이들의 얼굴에는 근심이 없다.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 간절해진 요즘, 뜨거운 컵라면과 시원한 커피 한 잔이면 올여름 더위와도 즐겁게 지낼 수 있다. 다시 여기 바닷가, 행복했던 시절을 기억하고 새로운 추억을 만드는 데 강원도 만한 곳이 없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1건의 글이 있습니다. 작성일순 | 찬성순 | 반대순
  Hyung Yulc   ( 2020-08-25 )    수정   삭제 찬성 : 0 반대 : 0
이방원이 일으킨 왕자의난 때에 정도전을 죽게 만든 적수 하륜이 세운 정자이군요.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