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칸영화제 간 이병헌의 외국어 실력보다 놀라운 건..

20년 넘은 공황장애 극복하고 시상대에 오른 이병헌

유슬기 기자 |  2021.07.18

2021년 칸 국제영화제는 한국인으로 시작해 한국인으로 막을 내렸다.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이 한국어로 개막을 선포했고, 한재림 감독의 신작 `비상선언`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이병헌이 폐막식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bss.jpg
칸영화제에 초청된 비상선언 팀, 왼쪽부터 배우 임시완 감독 한재림 배우 이병헌과 송강호

 이병헌은 17일 한국 배우로는 처음 칸 영화제 폐막식 무대에 올라 노르웨이 영화 `더 워스트 퍼슨 인 더 월드`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레나트 라인스베에게 여우주연상을 전달했다. 평소 공황장애 때문에 시상식 자리에서 무척 긴장한다는 이병헌은 이날 만큼은 여유로웠다. 객석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송강호가 눈빛으로 힘내라며 격려해주어서다. 실제로 이병헌은 시상대에 올라 이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20년 동안 함께 한 공황장애 그럼에도 불구하고 

먼저 이병헌은 프랑스어로 뤼미에르 대극장을 가득 메운 관객을 향해 인사를 건넸고 영어로 "올해 영화제는 저에게 특별하다"고 운을 뗀 그는 "나의 친구들인 봉준호가 개막식에 있었고, 송강호는 심사위원"이라며 "또 심사위원장인 스파이크 리와는 같은 성을 갖고 있다"고 말해 좌중에 웃음을 안겼다.

bss2.jpg
칸영화제 폐막식

 폐막식 후 이병헌은 인터뷰에서 "시상자로 폐막식 무대에 등장하는 순간 송강호 형과 눈이 마주쳤다. 그 순간 마음이 편해졌다""뭔지 모르겠지만 형의 눈빛이 '잘해' 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힘이 났다"고 했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으로 이미 칸 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는 이병헌과 송강호는 이번에는 한재림 감독의 <비상선언>으로 칸 영화제에 왔다. 한재림 감독은 송강호 주연의 <관상> 등을 연출한 바 있다.

송강호와 다시 만난 '비상선언'  

칸 영화제 비경쟁부문 월드 프리미어로 전 세계에 최초 공개될 <비상선언>은 초유의 재난 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출연한다.

 이병헌은 7살 딸과 함께 비행기에 오른 남자 역할을 맡았다. "트라우마로 비행기 공포증까지 있는 사람이 비행기 안에서 극단적인 상황을 맞닥뜨렸을 때 어떻게든 이겨보려고 발버둥 치는 모습, 끝까지 뭐라도 해보려는 모습에서 희망을 주고 싶다고 했다.

이병헌은 2016년에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인 최초로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가 외국어영화상을 시상했다. 당시 공황장애 증상으로 긴장한 그에게 알파치노는 이런 격려를 해주었다.

알파치노, 연기한다고 생각하고 즐기라  

당시 이병헌은 내가 공황장애 증세가 있다고 말하기도 전에 알 파치노가 먼저 내 증세를 알아차렸다내게 호흡곤란 같은 증세가 있느냐고 묻더니 촬영할 때는 긴장 안 하지 않느냐. 시상식 무대에서 나 자신이 아닌 새로운 캐릭터를 입혀서 한번 올라가봐라고 조언해줬다고 전했다.

bss3.jpg
힐링캠프에서 공황장애를 고백한 이병헌, SBS

 이병헌이 26살 때 처음 공황장애를 느낀 장소도 비행기 안이었기 때문에 당시 경험이 <비상선언> 촬영에 도움이 됐다고도 한다. "그때만 해도 공황장애라는 말이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심장병 정도로 생각했었다""그 기분이 어떤지 아니까 이번 연기에 보탬이 됐다"고 그는 말했다.

20년간 함께 해온 공포와 함께 살아내는 법 

 이병헌은 2013SBS ‘힐링캠프에서 처음 공황장애를 고백했다. 당시 그는 2001년 방영했던 드라마 아름다운 날들이 끝난 후 우울증이 찾아왔고 공황장애가 동반됐다고 말했다. "아버지가 남기신 빚을 다 갚고 드라마는 사랑받고 있는 상황에서 행복해야 하는데 나 혼자 화장실만한 공간에 갇혀있는 느낌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매 순간 내가 죽은 느낌이었고 내 생애 가장 고통스러웠던 시간이었다. 일어나는 순간 다시 잠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오직 잠자는 순간만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bss4.jpg
칸영화제

 이병헌은 "많은 사람들 앞에 설 때는 공황장애가 찾아오지만 연기할 때는 괜찮다. 하지만 낯선 곳, 시상식, 팬미팅 같은 곳에서는 말할 수 없는 공포가 찾아온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제는 무대에 설 때도 새로운 역할을 연기한다고 생각하고 숨을 고르며 시상대에 오른다. 이번 칸 영화제에서 그는 20여년 간 그를 괴롭혀온 공포를 달래며 함께 견디는 법을 배웠다. 그의 웃음에 관객도 함께 웃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