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옛것과 새것이 공존하는 연남동 골목길

글 : 시정민 TOPCLASS 기자  / 사진 : 김선아 

최근 몇 년 사이 경리단길, 세로수길, 연남동, 연희동, 부암동 등 옛 모습이 남아있는 동네가 뜨면서 소규모 공방, 편집숍, 작은 가게 등이 하나둘 모여 아기자기한 문화의 거리가 형성되고 있다. 이들 동네의 특징은 옛것과 새것의 조화가 어우러져 그 동네만의 분위기를 자아낸다는 것이다. 바쁜 일상에 지친 심신을 조금은 느긋하게 쉬어 갈 수 있는 동네를 소개한다.
1~2년 전부터 제2의 홍대라고 불리는 연남동은 홍대 입구역에서 동교동 방면으로 향하는 곳에 자리하고 있다. 연남동은 북적대고 화려한 홍대와 달리 마치 1980년대에 와 있는 듯한 아날로그 감성이 물씬 느껴진다. 조용한 주택가 골목길의 정취, 골목길 곳곳에 있는 개성 넘치는 가게 등 옛것과 새것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뜨는 동네’라는 수식어에도 불구하고 요란스럽지 않고 정감 어린 연남동 길 구석구석을 돌아봤다.

연남동에는 중국 화교들이 많이 살고 있다. 그래서 리틀 차이나타운이라고도 불린다. 향미, 하하 등 열댓 개의 중국집이 맛집으로 떠오른 것도 이들이 만든 음식이 대중화됐기 때문이다. 연남동에는 대로변부터 다니기조차 힘든 좁은 골목길까지 규모는 작지만 그들만의 감성이 묻어나는 소규모 카페, 책방, 식당, 작가의 작업실 등이 주를 이룬다.


꽃 초상화를 그리는 작가가 운영하는 편집숍 〈아트플라츠〉에서는 연남동에 들르는 이들의 초상화를 그려주는 작업을 한다. 연남동에서의 추억이 더 특별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시작했단다. 연남동의 터줏대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복합문화공간 〈플레이스 막〉에서는 매번 흥미롭고 새로운 소재,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인다.


신진 작가의 기발하고 재미난 작업이 주를 이룬다. 연남동 골목 끝에 자리한 〈피노키오〉 책방은 국내 최초로 생긴 그래픽 노블 전문점으로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그림책으로 가득하다. 선인장만 판매하는 가게, 맥주와 스테이크를 판매하며 〈연남회관〉이라고 이름 짓는 센스 넘치는 가게들이 연남동을 더 개성 있는 곳으로 만들어 주고 있다.


연남동 경의선 숲길은 미국의 센트럴파크에 빗대 연트럴파크라고 부른다. 경의선 숲길의 산책로와 잔디밭은 센트럴파크 부럽지 않은 도심 속 녹색공간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따뜻한 봄날 가볍게 거닐기에 좋은 곳, 연남동 골목과 연트럴파크 나들이를 가보는 건 어떨까.


재료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타르트 〈르낫농〉


프랑스어로 ‘맛있는 것’을 뜻하는 〈르낫농〉은 르 코르동 블루 출신의 파티시에와 바리스타 두 친구가 운영하는 디저트 카페다. 르낫농은 재료 본연의 맛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타르트로 즐비하다. 이들은 가게 이름처럼 맛있는 것을 만들기 위해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리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방부제 혹은 첨가물을 일절 사용하지 않는 대신 재료를 아낌없이 넣는다. 인기 메뉴인 ‘과일 커스터드 타르트’는 딸기, 청포도 등 제철 과일을 사용해 시즌별로 바뀐다. ‘다크초코 바나나 타르트’는 직접 다크 초콜릿을 녹여 만든 쫀득한 초콜릿 필링에 큼직하게 썰어 넣은 당도 높은 바나나의 맛이 잘 어우러진다. ‘레몬 머랭 타르트’는 눈처럼 소복하게 쌓아 올린 머랭과 레몬치즈에 들어간 생레몬 즙의 상큼함이 그대로 느껴진다. 타르트의 크기가 비교적 작은 편인데 부피를 늘리기 위해 넣는 첨가물을사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가격 : 5200~6000원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연남로1길 39
문의 : 070-4226-8383



숯불로 정성스레 구워내는 야키토리 〈하루〉


2014년 문을 연 하루는 늘 문전성시를 이루는 소문난 꼬치구이 가게다. 홍대 근처에서 이자카야를 운영하던 대표가 연남동으로 옮겨와 꼬치구이 가게를 열었다. 이곳은 ‘닭꼬치’를 비롯해 토마토와 아스파라거스, 양송이, 팽이버섯을 삼겹살로 돌돌 말아 구워낸 ‘삼겹살 꼬치’ 등 바삭하게 구워낸 꼬치는 보는 것만으로도 침샘을 자극한다. 닭은 매일 생닭을 수급해 사용한다. 재료가 신선하기 때문에 소금으로만 간을 해도 담백한 맛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맛의 비결은 신선한 재료와 숯불을 사용하는 기술이라고 한다. 충분히 달궈낸 숯불에서 강, 중, 약 불을 이용해 구워낸다. 닭꼬치의 경우 엉덩이살, 가슴살, 다릿살, 물렁뼈 등 부위에 따라 굽는 불의 세기와 시간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다. 아스파라거스, 토마토, 버섯 등의 채소도 구워내는 타이밍이 중요하다. 닭꼬치는 하루 150개만 한정 판매한다. 따로 예약을 받지 않기 때문에 서둘러 가볼 것을 추천한다.

가격 : 4500~6000원
주소 : 서울 마포구 동교로29길 32
문의 : 02-325-5050



파우치에 담아 먹는 푸딩 〈콤달〉


연남동 경의선 숲길 공원 근처에 자리한 콤달. 멀리서 봐도 노란색 외관이 눈에 딱 띈다. 이곳은 치자, 흑임자, 팥 등 한식 재료를 기본으로 마스카르포네 치즈와 커스터드 크림, 10가지 이상의 견과류, 보리 강냉이로 만든 콤달깡을 곁들인 푸딩 전문점이다. 한식 셰프와 마케팅 전문가인 단짝 친구 둘이서 지난해 9월 콤달을 열었다. 흔히 푸딩은 병이나 컵에 넣어 판매되는 경우가 많다. 이들은 병 값의 단가를 줄이는 대신 더 좋은 재료와 더 많은 양의 푸딩을 제공하고 싶어 파우치에 담기로 했다. 인기 메뉴는 치자를 우려 만든 마스카르포네 푸딩, 팥의 풍미가 가득한 비비빅 푸딩, 검은깨의 고소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블랙홀푸딩, 제주유기농녹차로 만든 달콤 쌉싸래한 그린티 푸딩 등이 있다. 먹다가 남으면 쉽게 밀봉할 수 있어 연남동 골목길을 거닐며 먹기에 제격이다. 달콤한 푸딩과 함께 연트럴파크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가격 : 3900~4800원
주소 :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232
문의 : 070-8726-5960



천연 비누 공방 〈비뉴〉


비뉴는 방부제를 넣지 않은 천연 비누를 제작하는 비누 공방이다. 광고 관련 일을 하던 비뉴 대표는 우연히 서래마을에 있는 비누 공방에 들렀다 그윽한 비누 향기에 매료돼 직접 공방까지 차리게 됐다고 한다. 비누에 들어가는 재료는 먹을 수 있는 올리브오일, 해바라기씨 오일, 클로렐라, 단호박 등 천연 재료를 사용한다. 또한 100% 식물성 아로마 오일과 천연 분말을 첨가해 아로마테라피 효과를 볼 수 있다. 4년 전 오픈했을 당시에는 인디 브랜드를 좋아하는 20~30대 여성 고객이 주를 이뤘다. 그러나 점차 폭이 넓어져 아토피, 민감성 피부로 고민하는 사람, 외국인 관광객 등 다양한 연령층이 방문하고 있다. 숯, 클로렐라, 토르말린, 산양유 등 총 10가지 종류의 비누가 있다. 재구매율이 가장 높은 건 올리브오일이 70% 이상 함유돼 보습효과가 좋은 진주비누다. 천연 비누를 직접 만들어 볼 수도 있다. 원데이 클래스, 천연비누 만들기 과정은 소규모로 진행하고 있다.

가격 : 1만3000~1만4000원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미산로 174
문의 : 02-6497-7775
  • 2016년 0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