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질 풍경들…

글·사진 : 서경리 기자

지하철 2호선 을지로3가역 7번 출구. 기계 돌아가는 날카로운 소리를 따라 들어간 골목에 검붉은 색의 낯선 단어들이 눈에 띈다. ‘빠우(광택)’, ‘시보리(코팅)’, ‘프레스’… 영어인지 일본어인지 아리송한 말들로 어지러운 이곳은 대한민국 산업화를 이끌어 온 을지로 공장 골목이다. 일제강점기 일본인에게 생필품을 만들어주기 위해 조성된 공장 일대는 전쟁이 끝나고 1960~1970년대 산업화를 거치며 불야성을 이뤘다. 공구나 목재, 철물, 타일도기 등 온갖 기계공구와 자재가 모여 있어 ‘도면만 있으면 탱크도 만들 수 있다’는 말이 나돌 정도. 건설경기 붐을 타고 1990년대를 풍미했던 이곳도 세월을 비껴갈 순 없었다. 올해 말 재개발이 예정되어 있지만 여전히 골목은 쇳소리를 내며 힘차게 돌아가고 있다.













  • 2018년 06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