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람이 궁금하다| “데이터는 마케팅의 神이다”

‘영향력 있는 재계 여성’ 1위 멕 휘트먼 e베이 사장

멕 휘트먼은 e베이를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으로 만들었다.
미국 온라인 경매 회사 e베이 사장인 멕 휘트먼(49세)은 요즘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여성 기업인이다. 최근‘월스트리트 저널’이 선정한‘주목할 만한 여성 CEO’리스트에서 1위에 올랐는가 하면 경제 잡지 <포춘>이 뽑은‘가장 영향력 있는 재계 여성 50인’에서도 2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 <포춘>의 그 자리는 칼리 피오리나 전 휴렛팩커드(HP) 회장이 1998년 선정 원년부터 2003년까지 6년 연속 독점해‘재계의 여제(女帝)’라는 별명까지 얻었었다.

피오리나는 화려한 외모와 언변으로 오랫동안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으나 PC회사 컴팩 인수를 강행했다가 이사회와 사이가 벌어져 올 초 경질된 후 갑자기 시야에서 사라졌다. 반면 휘트먼은 꾸준히 위상이 높아져 피오리나가 독식했던 그 자리에 우뚝 올라섰다. 때문에 미국 재계에서는“‘화려한’칼리 피오리나가 떠난 자리를‘치밀한’멕 휘트먼이 평정했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언뜻 보기에 휘트먼은 평범하다. 피오리나의 헤어스타일과 옷차림이 전문가가 갓 매만진 것처럼 늘 세련된 것과 달리, 휘트먼은 늘 감색이나 갈색의 수수한 바지 정장에 빗질만 하고 나온 듯 부스스한 단발이다. 하지만 그는 전형적인 엘리트 코스를 밟은 수재다. 프린스턴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후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에서 MBA(경영학 석사)를 땄다.

경력 관리도 철저했다. MBA를 끝낸 1979년, 세계 최대의 소비재 회사인 P&G에 들어가 2년간 마케팅을 배우고 컨설팅 회사 베인 앤드 컴퍼니에서 8년간 컨설턴트로 일했다. 이후 디즈니, 스트라이드 라이트, FTD, 하스브로 등으로 계속 적을 옮겼는데 스카우트될 때마다 보직이 높아지고 수입도 늘었다. 1998년에는 e베이 사장이 됐다.

휘트먼은 e베이에서 그동안 얻은 노하우를 모두 풀어 냈다. ‘마케팅 사관학교’로 알려진 P&G에서 배운 마케팅 노하우도 그중 하나였다. 휘트먼은 “그때 수첩에 메모해 뒀던 가장 중요한 교훈은 ‘고객이 모든 것을 결정한다’ 였는데 네티즌의 행동 변화가 모든 것을 좌지우지하는 인터넷 업체에서 그 교훈은 정말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컨설턴트 시절에 쌓은 치밀한 분석력도 e베이에서 100% 발휘됐다. 데이터를 집계하고 분석하는 것은 지금도 휘트먼이 믿는 최대 무기다. 그는 평소 “측정 불능이면 관리 불능”이라고 주장하며 자사(自社)와 경쟁사의 페이지 뷰 수, 1회 방문 시 머무는 시간, 활동 회원과 비활동 회원의 비율 등 모든 데이터를 직접 챙기고 있다. 휘트먼은 ‘6월에는 월요일이 가장 한가하고 11월에는 금요일이 가장 바쁘다’는 식의 통계를 직접 만들고 6월 월요일마다 공짜 상품을 집중 살포하도록 지시할 정도로 치밀하다.


데이터 분석에 능한 수재

지난해 한국 옥션을 인수하기 위해 방문했을 때의 멕 휘트먼(왼쪽).
e베이는 피에르 오미디어가 1995년 ‘옥션 웹’이라는 이름으로 문을 연 사이트이다. 휘트먼이 합류했을 때, 이 회사 직원은 30명밖에 안 됐고, 사업도 미국에만 국한된 커뮤니티 수준이었다.

당시 휘트먼이 e베이로 옮긴 데 대해 ‘잘 풀렸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드물었다. 하지만 그는 이 회사를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으로 만들었다. 1998년 e베이의 매출은 9억 달러, 순익은 700만 달러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엔 32억 달러의 매출과 8억 달러의 순익을 올렸다. 올 들어서는 지난 한 해 매출과 순익을 첫 3분기 동안 돌파해 또다시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7년 전 커뮤니티 사이트 수준이던 이 회사는 현재 전 세계에 9,0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1억 6,800만 명의 회원을 확보한 전자상거래 회사의 대명사가 됐다. 지난해 한국 옥션 지분 100%를 인수한 것을 포함, 독일 오스트리아 등 유럽 각국, 홍콩 인도 등 아시아, 호주와 뉴질랜드 등 전 세계 주요 시장에 모두 진출했다.

휘트먼이 e베이를 초고속 성장시킬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그의 고객 지상주의와 데이터 분석력이 e베이와 궁합이 들어맞았기 때문이다. e베이 사이트에서는 네티즌들이 수시로 들고 나가며 하루 수백만 건의 상품을 경매 방식으로 직접 사고판다. 휘트먼은 ‘변덕이 죽 끓듯 한’ 네티즌이 지배하는 e베이 같은 회사에서는 장기 전략을 짜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생각했다. 대신 하루하루 바뀌는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시의 적절하게 대응해왔다. 그가 ‘데이터 안에 모든 해답이 있다’고 믿는 이유다.

휘트먼은 미국 재계의 대표 인사로 명성을 떨치고 있지만 집에 돌아가면 지극히 평범한 두 아이의 엄마가 된다. 하루도 빠짐없이 운동을 하고, 아이들과 되도록 많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노력한다. 피오리나가 남편에게 육아를 맡기고 사회생활에 올인한 것과 달리, 휘트먼은 일과 가정 간에 균형을 잘 맞추는 것으로 유명하다. 루슨트 테크놀로지에 다니던 시절 사내(社內) 결혼했던 피오리나의 남편은 아내를 내조하기 위해 1998년 AT&T의 법인담당 부사장 자리를 내놓고 조기 퇴직했다. 반면 휘트먼의 남편은 신경외과 전문의로 휘트먼만큼 바쁘다.

<포춘> 잡지는 휘트먼에 대해 ‘겸손하고 꾸밈없이 키득거리며 사람들을 편하게 해 준다’고 묘사한 적이 있다. 휘트먼은 어린 시절 여름방학 내내 어머니와 함께 고향인 뉴욕에서 알래스카까지 국립공원을 순회하며 캠핑을 다녔던 기억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다. 그는 “어려서의 여행 경험이 나를 유연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었다”고 말하곤 한다.

그는 “요즘도 포시즌 같은 특급호텔에서 자는 것만큼이나 야영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자신이 보물처럼 간직하고 있는 추억을 아이들에게도 만들어 주고 싶어 10대인 두 아이들을 데리고 그랜드 캐니언 같은 곳으로 캠핑을 가곤 한다. ■
  • 2005년 1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201907

201907

구독신청
낱권구매
전체기사

event2019.07

event
event 신청하기
영월에서 한달살기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