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저희 나라’의 비밀 탐험대원 '나로'의 언어탐험
입력 : 2021.11.16

KakaoTalk_20210812_123347382.png

“저희 나라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 문장을 보고 어떤 생각을 했는가? 부자연스럽다고 느꼈다면 어느 부분에서 그렇게 느꼈는가? 혹시 ‘저희 나라’는 잘못된 표현이므로 ‘우리나라’라고 써야 올바른 표현이라고 생각했는가?

오늘은 ‘저희 나라’에 쓰인 ‘저희’의 비밀을 파헤쳐 보고자 한다.

우선, ‘우리나라우리 한민족이 세운 나라를 스스로 이르는 말이라는 뜻으로 사전에 올라 있다. 반면 저희나라는 사전에 없기에, 이 글에서는 저희 나라와 같이 두 단어로 표현할 것이다.

저희우리의 낮춤말이다. ‘우리는 세 가지 의미를 가진다. “우리가 오늘 갈 곳은 어디야?”와 같이 화자와 청자를 모두 포함하는 우리’, “우리 먼저 간다와 같이 청자를 포함하지 않는 우리’, “우리 엄마와 같이 명사 앞에 쓰여 친밀함을 드러내는 우리가 있다. 표준국어대사전의 예문을 통해 볼 때, ‘저희는 두 번째와 세 번째 의미의 우리의 낮춤말로 보인다. 즉 화자를 포함하는 우리저희로 낮추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런 저희의 성격을 고려할 때, ‘저희 나라는 두 가지 상황에서 문제가 된다. 첫째는 한국인에게 말할 때이고, 둘째는 외국인에게 말할 때이다.

한국인이 한국인에게 저희 나라는 좋은 나라입니다.’라고 말하는 상황을 생각해 보자. 화자는 자신을 낮추고자 하는 의도에서 저희 나라라는 표현을 사용했을 것이다. 하지만 청자 입장에서는 자신이 사는 나라가 저희 나라라는 표현으로 낮춰지는 것을 보고 불쾌함을 느낄 것이다. 낮춤의 대상이 두 사람 공통점인 국가가 되면서 높임의 대상인 청자도 간접적으로 낮춰지는 것이다.

외국인에게 '저희 나라'란? 

이번에는 한국인이 외국인에게 저희 나라는 좋은 나라입니다.’라고 말하는 상황을 생각해 보자. 이 경우, 국립국어원은 자기의 나라는 남의 나라 앞에서 낮출 대상이 아니므로 저희 나라와 같이 표현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적이 있다. 사람과 국가 모두 차별 없이 동등한데, 국가는 낮출 수 없고 사람은 낮출 수 있다는 것이 잘 이해되지 않는다.

한편, 외국인은 한국어를 모를 가능성이 높고, 높임 표현이 없는 언어권에서는 저희 나라우리나라가 같은 표현으로 번역될 것이다. 따라서 번역을 통해 한국어를 이해하는 외국인에게는 저희 나라라는 표현의 겸손 맥락이 전해지지 않아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이 경우도 결국은 외국인에게 저희 나라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을 목격한 한국인을 불쾌하게 만든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

한국인에게 저희 나라는 왜 불쾌한 표현일까? 이는 높임 표현과 관련이 있다. 한국어는 높임 표현이 있는 언어로, 한국어 화자들은 높임의 대상이 되는 사람과 이야기할 때 스스로를 낮추거나 상대방을 높여 말하도록 교육받는다. 겸손하고 예의 바른 태도가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높임 표현을 사용해야 할 때에 높임 표현을 사용하지 않으면 지적을 받기도 한다.

저희 나라는 타인을 낮춤말인 저희에 포함시킨 표현이다. ‘저희는 자신만을 낮추어야 하는데, ‘저희 나라의 경우는 낮추지 말아야 할 타인까지 낮추었다고 볼 수 있다. ‘저희 나라라는 표현을 들은 사람은 상대방이 자신을 낮추어 말했다는 생각에 기분이 상할 것이다.

잠시, ‘저희 나라라는 표현을 사용한 사람의 마음을 들여다보자. 겸손하게 자신을 낮추기 위해 저희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이지 한국 사람 모두를 낮추려는 의도는 없었을 것이다. 일상적으로 우리저희로 낮추어 말하기에 우리나라의 경우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했을 수 있다. ‘우리저희의 미묘한 의미 차이를 놓친 것이다.

KakaoTalk_20210812_123347382_01.png

이번엔 다른 용례를 살펴보자. 해외 여행에서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외국인 친구를 만난 상황을 떠올려 보자.

그 친구가 저희 나라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고 한국어로 말했다면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 국가는 낮춤의 대상의 될 수 없으므로 우리나라라고 말해야 한다고 알려줄 것인가, 또는 외국인이 자신의 나라를 스스로 낮추어 저희 나라라고 말한 것에 우월감을 느끼며 만족스럽게 지나칠 것인가. 이 경우에도 저희 나라가 불쾌한 표현인가?

 당신은 엄격한 맞춤법 지킴이인가요? 

이렇게 따져보니 저희 나라를 문제시하는 사람은 엄격한 맞춤법 지킴이거나 자신을 절대로 낮추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일 것이다. 엄격한 맞춤법 지킴이라면, ‘저희 나라와 같은 실수는 너그러이 눈감아 주길 바란다. 격식과 예의를 갖춘 사람처럼 보이려고 높임 표현을 쓰다가 튀어나온 아쉬운 실수일 것이다.

저희 나라라고 말하는 모든 사람이 자국을 낮추고자 하는 의도를 가진 것은 아니니 해당 표현이 사용된 맥락과 의도를 이해해 보자. 한편 자신을 절대로 낮추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순간 잘못 쓰인 표현 하나로 자신의 모든 가치가 사라지는 것은 아님을 깨닫고, 자신과 타인의 가치를 존중하기 위한 노력을 해 주길 바란다.

 

나로(필명)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18학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3건의 글이 있습니다. 작성일순 | 찬성순 | 반대순
  저희나라   ( 2021-11-30 )    수정   삭제 찬성 : 1 반대 : 0
몇년전 이 논란이 불거질 때부터 아니 나만 이상한가 싶었는데, 이제야 조금씩 피상적인 부분보다 본질에 집중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 같아 답답한 마음이 좀 해소가 되네요. 저희나라라는 말이 나라를 낮추는 표현이라니 어떻게 그런 억지스러운 비약에 모든 국민이 동조해서 단체로 검열을 하고 살았는지... (물론 지금도 만연한것 같지만) 저희 가족이란 말은 어떻게 잘쓰고들 살았는지 모르겠다니깐요. 아 게다가 저는 생각지도 못한 흥미로운 상황까지 가정해보셔서 훨씬 질 높은 글이 나온거 같아요. 국가는 차별없이 동등한데, 사람의 높고 낮음은 인정하는 모순도 가볍게 비판하고 넘어가는 재치도 맘에 들고요. 더 많은 글 보고싶습니다.
  hchocom@na   ( 2021-11-17 )    수정   삭제 찬성 : 2 반대 : 0
아래 우리나라님, 우리나라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겸양화법을 주로 사용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는 '저희나라'보다는 '우리나라'가 덜 자연스럽게 들립니다. 배우기는 그렇게 배웠죠. '나라' 앞에는 '저희'가 아니라 '우리'를 써야 한다고요. 하지만 그게 실제 대부분의 언어생활과 그다지 부합되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익숙한 '저희나라'가 먼저 튀어나오는 것입니다. 그리고, '저희나라'라고 표현한다고 해서 우리가 우리나라를 열등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내가 상대방으로부터 존중받기 위해서 나도 상대방을 존중해 주는 것 뿐입니다. 우리 문화와 우리말과 우리글은 그렇습니다. 우리 정서에 맞지 않는 것을 억지로 꿰맞추려고 하지 않고 일없이 자존심을 내팽겨치지고 비굴해지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 2021-11-16 )    수정   삭제 찬성 : 5 반대 : 1
저희 나라가 문법에 어긋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자연스럽게 들리는 건 아닙니다. 엄격한 맞춤법을 지키거나 자신을 절대로 낮추고 싶지 않아 우리나라 표현을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일반적 개념과 상식선에서 사용하자는 겁니다. 참고로 2007년 국립국어원의 답변을 인용하자면 "외국인에게 ‘우리나라’를 ‘저희 나라’로 낮추어 말하는 것이 과연 예절에 맞는 것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나라 사이에 우열 개념이 존재할 수 없기 때문에 외국인을 대상으로 말할 때 더더욱 ‘저희 나라’란 표현을 쓸 수 없는 것입니다. 더구나 우리나라 사람들끼리 서로가 서로를 배제하는 듯한 ‘저희 나라’라는 표현은 쓰여서는 안될 것입니다"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지만 반복해서는 안되겠죠. 개인적으로 이 보다는 무차별적으로 남발하는 존칭어가 아주 거슬립니다. 예) 가격이 ~원 이십니다, ~되시겠습니다 등등 한심스럽기까지 한 표현 관련, 추후에는 올바른 존칭 사용법에 관해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이달의 인기기사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