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topp 로고
칼럼진
권정은의 아이 그림 토크
아이 그림을 통해 아이와는 물론 어른과도 소통하고 싶은 권정은입니다.
아이들의 그림은 단순히 보여지는 그림뿐 아니라, 그 안에 담긴 이야기가 명화 뒷이야기만큼이나 재미난 것이 많습니다. 아이와 나눈 이야기를 어른들과 나누어 그 순수함의 힘으로 행복해지길 바랍니다.
《내 마음에 아이가 산다》 저자
“물건을 보면 표정이 보여요. 그래서 다 사람 얼굴 같아요" 고2 수민이가 그린 '인간관계와 주식 그래프'
입력 : 2019.02.15

     

“저는 물건을 보면 다 표정이 보여요. 그래서 다 사람 얼굴 같아요. 선생님은 안 그러세요?”
 화실에 온 첫날, 정물을 보며 마음대로 해석하고 그리라고 했더니, 물건마다 얼굴과 표정을 그려 넣은 수민이가 한 말이다. 그래서일까? 수민이는 낙서 삼아 그리는 그림들도 죄다 재미난 표정의 얼굴들뿐이다.
그러면 진짜 사람을 보며 그리는 그림은 어떨까? 바로 옆에서 그림 그리는 친구들을 그리면서 수민이는 계속 혼자 히죽히죽 웃는다.
 “선생님! 정말 제 맘대로 그려도 되죠~? 정말 제 맘대로 그려요! 히히히.”
 다 그려놓은 친구들의 얼굴이 너무 재미나서 나도 같이 히히히 웃었다.   
 혼자서 끄적대며 낙서를 할 때도 늘 사람 얼굴들을 해학적으로 그려놓길 좋아하는 수민이는 어느 날, 갑자기 주식 그래프를 그리고 거기에 사람들 얼굴을 올려놓고 싶다고 했다. 이제 고등학생인 아이가 나도 잘 모르는 주식 그래프를 그리고 싶다니, 그것도 사람 얼굴과 같이 그린다니 이유가 궁금했다.   
 “주식은 투자한다고 이윤이 반드시 생기는 건 아니잖아요. 돈을 왕창 잃을 수도 있고요. 인간관계도 그런 것 같아요. 제가 마음을 주고 정성을 다한다고 보답이 오는 것 같지 않아요. 그거와 상관없이 인간관계가 깨질 수도 있고, 뜻밖에 좋은 관계가 될 수도 있고요. 여하간 인간관계가 주식투자 같은 면이 있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어요.” 
 

_MG_4649.jpg

 
 18살의 시선으로는 어른들이 보는 주식 그래프가 이렇게 보이나 보다. 참으로 놀라웠다.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시각적으로 효과 있게 풀까 함께 고민한 끝에 나온 드로잉은 수민이 맘에도 내 맘에도 들었다. 무엇보다 그 안에 담긴 이야기가 뭉클했다. 아이는 담담하게 이야기했지만-그리고 나는 모른 척했지만- 이것은 분명 아이가 겪은 아픈 인간관계에서 나온 생각일 것이 틀림없었기 때문이었다.  
 이 시기의 많은 아이가 인간관계에 대한 주제로 그림을 그리고 싶어 하는 것을 본다. 나 역시 그랬지만, 사춘기 시절이야말로 사람 관계에 영향을 많이 받는 시기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점점 나이가 들면서 끊임없이 배우고 생각하고 실망하고 다시 설레고 하는 것은 결국 사람과 사람의 관계이다. 때론 사람에게 더 이상 기대를 하지 말자 라는 다짐을 하다가도 나이가 들수록 인생의 결론처럼 드는 생각은 ‘주변에 좋은 사람들, 그 좋은 사람들과의 관계가 인생에서 제일 소중한 재산’이란생각이다. 그것을 지키기 위해 기꺼이 투자해야 하는 시간이나 마음, 돈 등은 아까운 게 아니다란 생각도 함께 말이다.
 그 후 어느 날, 수민이는 비행기에서 마주친 한 노인의 굽은 등을 보고 떠오른 아이디어 스케치를 내게 보여주었다. 노인의 굽은 척추가 롤러코스터처럼 보였단다. 인생의 롤러코스터. 그 롤러코스터를 타고 가는 동안, 얼마나 많은 행복과 슬픔이 있었을지를 생각하며 자기 좌석에서 쓱쓱 그려낸 것은 ‘행복과 시간’의 비례로 이루어진 그래프 위에서 춤추는 노인의 굽은 척추 롤러코스터였다.

BAU_6331.JPG

 수민이가 우연히 만난 그 노인은주어진 시간만큼 비례적으로 행복한 시간을 살고 있을까?
 아니면, 행복의 시간이 별로 없었던 고단한 삶이어도, 지금이라도 나이가 주는 현명함으로 행복을 잡고 있을까?
그렇다면, 그 행복의 중심에는 분명 ‘좋은 사람들’, 그리고 ‘그 사람들과의 관계’가 있을 것이틀림없다. 우리가 인생의 롤러코스터를 타고 종착지를 향해 갈수록 ‘사람이 답이다’란생각이 어리석고 미숙한 내게도 정답처럼 점점 더 떠오르기 때문이다. 그리고 묻는다. 나는, 그리고 당신은 어떤 인간관계의 그래프를 그리고 있느냐고.

 

권정은 《내 마음에 아이가 산다》 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