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topp 로고
칼럼진
정은주의 클래식 디저트
클래식 음악을 글로 소개하는 일이 업(業)이다. AI 음악가에 반대하지만, 미래 인류가 클래식 음악을 박물관에 처박아두지 않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모차르트와 쇼팽, 특히 바흐를 존경한다. 누구나 킬킬대고 웃을 수 있는 클래식 음악사의 에피소드를 모은 《알아두면 쓸모 있는 클래식 잡학사전》을 썼고, 이어 예술가들의 광기 어린 사랑 이야기를 담은《발칙한 예술가들》펴냈다.
반려동물과의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열혈 냥집사 모리스 라벨
입력 : 2021.08.02
라벨의 첫 오페라 <어린이와 마법>은 고양이에 대한 라벨의 사랑이 듬뿍 담긴 작품입니다. ⓒ프랑스국립도서관(https://gallica.bnf.fr)

햇수로 4년이 지났네요. 딱 요즘처럼 무더웠던 여름날의 아침이었어요. 제 반려견 ‘소리’는 끝내 눈을 뜨지 않았습니다. 노령견을 키우는 분들이라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실 텐데요. 저는 무려 열일곱 살이나 된 소리가 스무 살까지는 거뜬히 살 것이라고 막연하게 믿고 있고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았어요. 소리는 아픈 곳도 없었고, 활발하게 잘 지냈으니까요.

하지만 소리는 매일같이 늙어가는 중이었고, 섭리에 따라 무지개다리를 건넜죠. 가장 가까이에 있었던 저는 그런 변화를 눈치 채지 못했어요. 어쩌면 소리가 떠날 수 있다는 상황에 대해 모른 척 하거나 인정하고 싶지 않았는지도 모르겠어요. 오래 전 제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처럼요.

응급실 의사인 제 남편에게 종종 듣는 이야기인데요. 응급실 침대 앞에서 돌아가신 부모를 앞에 두고 “멀쩡하게 건강하게 지내던 부모님이 왜 돌아가셨느냐”며 우는 분들이 많다고 해요. 어린 아이가 하룻밤만 자고 일어나도 쑥쑥 자라듯, 부모가 매일같이 늙어가는 것도 당연한 이치인데요. 몇 달 한 번 만나는 부모님의 변화를 민감하게 알아차릴 수 있는 자식들이 많지 않다는 거죠.

대부분의 부모는 자식에게 “아픈 곳 없다”거나 “괜찮다 잘 지낸다”라고만 말씀하시니까 더욱 자식들은 모를 수밖에요. 응급실 바닥에 주저앉아 몇 달 한 번 만나는 부모님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들처럼, 저 또한 제 강아지의 죽음을 먼 미래의 일로만 생각하고 지냈던 거죠.

사실 아직도 소리를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합니다. 어머니께서는 “소리 팔자는 상팔자였다”, “소리는 우리 사랑 듬뿍 받았잖아”, “수술을 세 번이나 하고도 잘 지냈지” 이런 말씀을 하세요. 하지만 소리가 지금까지 제 가족과 함께 살고 있었다면 더 바랄게 없겠죠. 살고 죽는 일은 사람이든 동물이든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니, 따르는 수밖에 없지요. 오늘따라 만남과 헤어짐이 유독 매정하게만 느껴집니다.

해마다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는 분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지요.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며 사랑과 행복, 기쁨과 위안을 얻는 것, 기회가 된 다면 꼭 한 번 경험하면 좋은 일이에요. 그러나 그 순간이 영원하지 않으리라는 것과 마지막 이별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준비해야 할지에 대해서도 한 번 진지하게 생각하는 것도 필요한 것 같습니다. 미리 반려동물 장례문화에 대해 알아보는 것도 좋고요. 무엇보다 이런 과정이 자신이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이유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게 해줄 수 있을테니까요. 

몹시 클래식한 냥집사 라벨 


사진2.jpg
모리스 라벨은 열혈 냥집사였습니다. 특히 샴 고양이 여러 마리를 키웠는데요. 고양이에 대한 사랑을 음악적 영감으로 탄생시키기도 했습니다. ⓒ위키피디아

모리스 라벨(Maurice Ravel, 1875년~1937년)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음악가입니다. 그는 반려묘와 행복한 삶을 꾸려갔던 대표적인 음악가에요. 베토벤처럼 그도 평생 독신으로 지냈는데요. 대신 평생 아름답고 또 매혹적인 반려묘와 함께 지냈습니다. 그리고 반려동물에게서 여러 음악적인 영감을 얻기도 했고요.

라벨은 여러 반려동물 중에서도 특히 고양이를 사랑했어요. 고양이 중에서도 샴 고양이만을 길렀고요. 그는 자신의 반려묘를 진짜 가족보다 더 아꼈다고 해요. 진짜인지 가짜인지 확인할 길이 없어 안타깝지만, 그는 자신이 고양이들의 말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는 말을 남겼다고 해요. 고양이들의 울음소리를 일정한 음률로 나누고, 그것을 신호로 의미지은 후 뜻을 파악할 수 있다고요. 저 또한 그의 말이 사실이라고 해도 믿을 수 없을 것만 같은데요. 고양이 사랑에 폭 빠졌던 라벨의 마음만은 차고 넘치도록 이해할 수 있겠네요. 

라벨은 평생 2작품의 오페라를 남겼습니다. 그의 첫 오페라 <어린이와 마법>은 냥집사로 맹활약했던 라벨의 냥이 사랑이 듬뿍 묻어있는 작품입니다.  

 

열혈 냥집사로 살았던 음악가 라벨. 고양이를 사랑했던 그의 마음은 결국 한 편의 작품에 쏟아졌는데요. 그의 첫 오페라 <어린이와 마법>(L'Enfant et les Sortilèges)을 탄생시키기도 했어요. 이 오페라는 초연까지 굴곡진 사연이 많았어요. 1916년 그는 프랑스 작가 시도니 가브리엘 콜레트에게 오페라 음악을 청탁받았는데, 안타깝게도 세계 1차 대전으로 인해 두 작가의 협업은 흐지부지 되었어요. 

9년 후 두 사람의 대본과 음악이 만나 한 작품 <어린이와 마법>으로 탄생했어요. 1925년 3월 21일 모나코의 몬테카를로 극장에서 라벨의 이름을 건 첫 오페라 <어린이와 마법>이 초연에 성공했어요. 이 오페라는 약 40~50분 간 공연되는데요. 보통 2시간 이상 공연되는 기존 오페라 작품들에 비해 상당히 규모가 작은 편이에요. 반면 무대 제작 등 제작비용은 상당히 많이 들어서 오페라 극장의 단골 프로그램은 아니라고 하네요. 

이 오페라는 공부하기 싫어 말썽부리던 아이가 온갖 사물과 동물, 식물들로부터 공격 아닌 공격을 당하는 내용을 다루는데요. 의자, 괘종시계, 주전자, 박쥐, 개구리 등 아이를 둘러싼 모든 물건과 생명체들이 아이를 혼내요. 위기에 처한 아이는 다람쥐를 치료해주고 기절해요. 이때 그 자리에 있던 판타지의 캐릭터들이 아이를 엄마에게 무사히 데려다주며 막을 내리는 내용입니다. 엉뚱하지만 꽤 재미있는 판타지에요. 

특히 라벨의 고양이 사랑이 드러나는 ‘야옹 듀엣’은 이 작품의 인기 아리아인데요. 1막 끝 부분에 검은색 수코양이와 흰샘 암코양이가 등장해 함께 노래를 부릅니다. 야옹 야옹 하는 노랫소리가 어찌나 실제 고양이 울음소리 같은지요! 샴 고양이들과 세상근심 모두 내려놓고 행복을 즐기던 라벨의 웃음이 보이는 듯 한 노래입니다. 


메인.JPEG
ⓒ프랑스국립도서관(https://gallica.bnf.fr)

 

정은주 《알아두면 쓸모 있는 클래식 잡학사전》 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