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p 로고
칼럼진
전안나의 똑똑한 독서법
16년차 직장인이자 11년차 워킹맘으로 1천권 독서법, 기적을 만드는 엄마의 책 공부의 저자다. 극심한 우울증에 빠져 몸과 마음이 무너졌던 찰나, 매일 한 권의 책을 읽으면서 자존감을 회복하고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깨달았다.
읽은 책, 1천권을 모두 기억하는 방법
topclass 로고
입력 : 2019.06.13
2013년 11월부터 시작한 하루 한 권 책읽기로 그동안 1,700여 권의 책을 읽었다. 지난 7년간 독서에 관해 가장 많이 받는 질문 3개를 꼽으라면,

1. 직장 다니고 애 키우면서, 책 읽을 시간이 있어요?
2. 인터넷 시대에 책을 왜 읽어요?
3. 읽은 책을 다 기억해요? 기억하지도 못할 것을 왜 읽어요? 를 꼽을 수 있다.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는 세 번째, 읽은 책 1천권을 모두 기억하는 독서법이다. “읽은 책 1천권을 다 기억해요? ”라는 질문에 먼저 답을 하자면, “그렇다”이다.
 
임신과 출산으로 인한 기억력 저하
 
처음 책을 읽기 시작했을 때 나는 대학을 졸업한 지 어연 10년, 임신과 출산을 두 번이나 한 아줌마였다. 직장 생활을 계속했기에 머리를 쉬게 놔둔 적은 없지만, 임신과 출산으로 인한 기억력 저하는 네 살과 한 살 아들 둘을 키우면서 점점 심해졌다.
 
불면증으로 밤을 새다가 처음 책을 읽기 시작 했을 때의 에피소드가 떠오른다. 어느 날 책이 너무 술술 잘 읽혀서 100쪽까지 한숨도 안 쉬고 읽었는데, 한참 뒤에 밑줄친 내 독서 흔적을 보고 ‘아! 이 책 읽었던 책이 구나’를 깨달았다. 순간 ‘읽은 책을 기억도 못하면서 이렇게 읽어서 뭐하나?’ 라는 자괴감이 들어서 책읽기를 포기할 뻔 했다. 책을 읽어도 머리에 남지 않고, 모래처럼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무언가 방법을 찾아야만 했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이 하는 것처럼, 책을 읽다가 기억하고 싶은 문장이 있으면 밑줄을 치거나, 메모지를 붙여보기도 했고, 사진을 찍어서 핸드폰에 보관하거나, SNS에 올려보기도 했다. 그런데 밑줄 치거나 메모지를 붙인 것으로는 다시 읽지 않는 한 기억에 남지 않았다. 사진이나 SNS에 올린 것도 시간이 지나면 그냥 방치되어 기억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 
 
그러다가 찾은 방법이, 바로 ‘필사’였다. 나는 책을 읽기 전에 필요한 준비물이 두 가지 있다. 바로 종이와 펜이다. 필사와 필사 바인더를 활용하면 1번 정독으로, 5번 다시 읽는 효과를 낼 수 있다.
 
본문이미지
필사한 노트. 사진=전안나.
 
필사란 무엇인가 
 
필사는 독후감이나 독서 감상문, 서평쓰기가 아니다. 내 생각이나 느낌을 쓰지 않고, 작가의 문장 그대로 단어와 문장 부호, 띄어쓰기까지 똑같이 따라 쓰는 것을 말한다. 
 
필사를 할 때는 문장력 향상을 목적으로 작가 지망생들이 유명 작가의 책 한 권을 따라 쓰는 전체 필사를 하기도 하는데, 나는 읽은 책을 기억하기 위한 목적의 필사여서 책 한 권을 A4 1쪽 이내로 부분 필사를 한다. 책 1권당 A4 1쪽 필사하는 것으로 기준을 삼았지만, 어떤 책은 A4 3쪽 이상 필사를 할 때도 있고 어떤 책은 따라쓰기 할 문장이 없기도 하다.
 
필사는 크게 2가지 종류로 객관적인 필사와 주관적인 필사로 구분한다.
 
1. 객관적인 필사: 책 전체에서 중요한 핵심 문장이나, 복선, 의미 있는 문장 등을 따라 쓰는 것
2. 주관적인 필사: 문장이 수려하거나 공감이 되는 등 내 마음에 드는 문장을 따라 쓰는 것
 
나는 객관적인 필사와 주관적인 필사를 병행하여 사용한다. 책을 읽다가 마음을 울리거나, 핵심 문장이라고 생각되는 문단에 밑줄을 친 뒤, 그 중 1개 문장만 수기로 작성하는 것이다.
 
필사를 할 때 책을 다 읽은 후 따로 하지 않고, 읽으면서 동시에 필사를 한다. 책을 다 읽은 후 필사를 하려면 귀찮고, 혹시 필사를 못하면 다음 책 읽기가 꺼려지는 성격 탓에, 필사를 위한 시간을 따로 내지 않는 것이다. 그래서 책을 다 읽으면 필사도 같이 끝난다.
 
한 번 정독하고, 5번 읽은 효과내기
 
천재가 아닌 이상 한 번 책을 읽어서는 절대 기억할 수 없다. 에빙하우스가 망각 곡선으로 설명했듯이, 20분이 지나면 기억의 42%가 사라지고, 1시간이 지나면 56%가 사라지고, 하루가 지나면 67%가 사라지고, 1개월이 지나면 79%가 사라진다. 
  
나는 평범한 아줌마여서 책을 한 번 읽어서는 기억할 수 없다. 그래서 책을 읽으면서 손으로 써 머릿속에 각인시키고, 일주일이 지난 시점에 한 번, 한 달이 지난 시점에 다시 한 번 읽기로 했다. 그런데 매번 같은 책을 몇 시간을 들여서 정독하는 것은 비효율적이기 때문에 선택한 것이 ‘필사’와 ‘필사 바인더’이다. 내가 한 번 정독하고 5번 읽은 효과를 내는 방법은 간단하다.
 
  1. 책을 읽기 전 종이와 펜을 준비한다.
  2. 책을 읽으면서 밑줄을 치고, 그 중 1개 문장을 똑같이 따라 쓴다.
  3. 1주일 뒤 필사 종이를 읽고, 바인더에 편철한다.
  4. 1개월 뒤 필사 종이를 읽고, 타이핑을 하여 SNS에 올린다.
  5. 심심할 때/필요할 때 필사 노트를 다시 읽어본다.
 
즉 책을 실제로는 1번 정독 했지만 눈으로, 손으로, 필사 종이 다시 읽기로, 컴퓨터로 타이핑하면서 눈과 손으로 반복해서 5번 이상 다시 읽기를 한 것이다. 이는 에빙하우스의 망각 곡선 주기 철저히 이용해서, 단기에 상실되는 기억들을  장기 기억 장치로 옮기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물론 이렇게 해도 책 제목만 보고 책의 내용을 줄줄 외울 수는 없다. 나는 평범한 사람이니까. 그렇지만 내 손으로 적은 필사 노트를 보면 즉시 책의 내용을 다시 떠올릴 수 있다. 즉, 내 머리의 부족한 ‘소프트 웨어’를 필사 노트라는 ‘외장 하드’로 보충하는 셈이라고나 할까. 
 
또 필사 노트의 가장 좋은 점은 책을 처음부터 다시 읽을 시간이 없을 때 필사한 종이를 읽으면 5분 만에 책 한 권을 다시 읽은 것 같은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나만의 컨닝 페이퍼를 만드는 셈이다.
 
본문이미지
바인더 분류 사진. 사진=전안나.
 
필사 바인더 관리법
 
7년간 1,700여 권을 읽으면서, 필사노트가 1,000쪽이 넘는다. 이렇게 수기로 작성한 필사 종이는 편철하여 바인더로 관리한다. 
 
도서관에 가면 한국십진분류법 KDC에 따라 책을 분류하는데, 000 총류 · 100 철학 · 200 종교 · 300 사회과학 · 400 과학 · 500 기술과학 · 600 예술 · 700 어학 · 800 문학 · 900 역사로 표시된 것을 본 적 있을 것이다. 나는 필사 노트도 KDC 분류에 따라서 보관한다. 
 
즉, 위의 사진처럼 철학책을 읽으면 ‘100 철학책 필사 바인더’에, 과학책을 읽으면 ‘400 과학책 필사 바인더’에, 역사책을 읽으면 ‘900 역사책 필사 바인더’로 각각 보관한다. 이렇게 분류하는 이유는 나중에 다시 찾아보기 위해서다.  필사를 공책에 하면 읽은 날짜 순서대로 작성되어서 나중에 다시 찾아보기 어렵다. 그래서 필사를 공책에 하지 않고, 낱장 종이에 하였다가 분야별로 편철하는 방법을 사용한다.
 
필사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다.
내가 경험한 필사의 가장 드라마틱한 효과는 글쓰기 실력이 향상된다는 점이다. 나는 책을 읽으면서 필사한 것 말고는 글쓰기 훈련이나 연습을 한 것이 없다. 그런데 생전 책을 써보지도 않았던 워킹맘이 밤마다 아이를 재운 후. 부엌 식탁에서 집필한 <1천권 독서법>이 대형 출판사와 계약하게 되고, 1만 5,000권이 팔린 베스트셀러가 된 비법은 바로 ‘필사’이다. 계약 전 10여 곳의 출판사 편집자에게 러브콜을 받으면서 들은 공통된 말은 “초보 작가인데, 문장 가독성이 좋아서 계약을 하고 싶다”라는 평가였다. 

돌아보니, 1천권을 읽으면서 1천명 작가들의 수십 만개의 문장을 만났고, 그 중에서 필사할 문장을 고르면서 좋은 문장을 보는 안목이 생겼다. 손으로 몇 천개의 문장 따라쓰기를 하다 보니 작가들의 실력을 컨닝하여 글쓰기 실력이 향상되었다.
 
읽은 책을 기억하지 못해도, 읽어야 하는 이유는?
 
 “책을 읽어도 돌아서면 다 잊어버려요.”
 “읽었는지 안 읽었는지도 모르겠어요”
 “기억에 남지도 않는데 읽어서 뭐하겠어요?”
 
읽은 책을 기억하지 못하더라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을 읽으라고 말하고 싶다. 왜냐면 콩나물을 기를 때 구멍이 뚫린 시루에 콩을 넣고 기르는데, 물을 넣음과 동시에 구멍으로 물이 다 빠져나가지만, 콩나물은 흘려가는 물을 먹고도 쑥 쑥 자란다.
 
당신은 10년 전 오늘 먹은 아침이나 점심이 무슨 메뉴인지, 어디서 누구와 먹었는지 기억만으로 생각해낼 수 있는가? 보통 사람이라면 바로 일주일 전 식사도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내가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 기억하지 못한다고 그 음식들이 소용 없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내가 기억하지 못하더라도 이미 내 몸에서 에너지원으로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책도 그렇다. 책을 읽은 후 장기 기억으로 가지 않아서 잊어버릴지라도 우리 뇌 어딘가에는 경험으로 저장되어서 콩나물처럼 나를 훝고 지나가는 자양분이 된다. 여러분이 읽은 책을 다 기억하지 못할지라도, 독서가 계속 되어야 하는 이유도 이와 같다. 
 
읽은 책을 모두 기억하고 싶은 독자에게, 글쓰기를 잘하고 싶은 현대인에게, 내 이름으로 된 책 한 번 써보는 것이 버킷리스트이신 예비 작가에게 필사를 강력히 추천 한다. 
전안나 작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