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p 로고
칼럼진
정치호의 견물생심
1000만원 넘는 휴대폰 최초의 상업용 휴대전화기 모토로라의 다이나택(DynaTAC) 8000X
topclass 로고

모토로라의 수장이었던 존 프랜시스 미첼(John Francis Mitchell)과
그의 팀원이자 ‘휴대전화의 아버지’라 불리는 마틴 쿠퍼(Martin Cooper)가 힘을 합쳐 만들었다.
미국연방통신위원회(FCC)를 통해 독점적 전파사용권을 얻으려는 AT&T에 맞서기 위해 사활을 걸고 개발에 몰두,
1983년 9월 21일 FCC에 정식 승인을 받아 출시했다.

완전 충전까지 10시간이 걸리고 통화 가능 시간은 30분이다.
30개의 번호를 저장하고 재발신할 수 있는 기능과 숫자 정보를 위한 작은 LED디스플레이를 갖고 있다.

발매가는 3995달러로 지금의 환산가치로 1000만원이 훌쩍 넘는다.
당시 부와 첨단의 아이콘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소위 말하는 ‘벽돌폰(벽돌처럼 크고 무겁다는 의미)’의 원조인 다이나택 8000X가
현 스마트폰의 시작이기에 그 소장가치는 충분하다. 구할 수만 있다면.

 

 

 

글·사진 정치호 사진작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