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p 로고
칼럼진
10대 민주의 교실이데아
학교 대신 책방을 다니는 열네 살 신민주입니다. 강연장과 박물관, 미술관에서 세상을 배우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인아 책방의 어린이 독서클럽 선생님이기도 합니다. 어른들이 알면서도 애써 외면하는 불편한 진실을 말해보려 합니다.
허무와 허영의 도시에서 살아가는 것 上 초6 때 본 <스카이 캐슬>에 대한 생각들
topclass 로고
입력 : 2019.06.10

얼마 전에 이상한 꿈을 꾸었다. 꿈속에서 정신없이 달렸다. 조명으로 눈이 부시게 반짝이는 한강과 서울이 보였다. 마치 라스베이거스 같았다. 지나가는 사람한테 여기가 어디인지 물었다. 내 또래 소년의 답을 잊을 수 없었다. “허무와 허영의 도시, 서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삽화-신민주.jpg

그림 신민주

 

 

초등학교 6학년이었던 작년 겨울, 드라마 <스카이 캐슬>이 방영되었다. 나는 대한민국에서 이런 주제를 다룬다는 것이 너무 신기해서 애청자가 되었다. 한 달이 지나니 반 친구들이 모두 이 드라마를 보고 있었다. 생각도 못한 열풍, 바람이 지나간 곳은 잠시 잊혀졌다 천천히 떠오르기 마련이다. 꿈을 꾼 날, 엄마께서 한 소식을 전해주셨다. 중학교 1학년 학생이 아파트에서 투신자살 했다는 이야기다. 수면 위로 떠오른 드라마와 꿈의 잔상이 뒤엉켜졌다.  

 베니스 카니발의 기원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화려한 가면과 의상들이 난무하는 세계 10대 축제의 참 뜻은 이렇다. 카니발 축제 기간 중 마지막 날에는 어떤 죄든 용서받을 수 있다. 가면 쓴 사람들은 상대를 가리지 않고 문란한 생활을 즐기다 마지막 날 교회에서 참회를 하는 것으로 지난 14일의 죄를 씻는다. 아름답고 고귀한 가면 뒤에는 인간의 추악함이 숨어 있었다. 융의 심리학에는 ‘페르소나’라는 개념이 있는데 쉽게 말해 '가면'을 뜻한다. 자신의 본 모습을 숨기는 것, 페르소나는 그저 가릴 뿐, 화려하게 치장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허영은 페르소나의 한 단계 위라고 생각한다. 화려한 허영 뒤에는 무엇이 숨어 있을까? 허무함이 숨어 있다고 본다.  

 스카이 캐슬, 주남대학의 의대 교수들과 로스쿨 교수의 가족이 사는 일종의 군락으로, 초호화 저택으로 이루어진 단지다. (일종의) 엘리트 가족들이 살며 보이지 않는 암투를 벌이는 내용이다. 서울 의대라는 목표를 두고 왜 그들은 불행해졌을까? 1화에서 한서진(배우 염정아님)이 여는 남의 아들 서울의대 합격 축하파티를 잊을 수 없다. 누구나 행복한 척, 완벽한 척하며 위선적인 모습을 보인다. 집으로 돌아간 뒤에도 그들은 과연 화목하고 아름다울까? 1화의 마지막은 서울 의대에 아들을 합격시킨 이명주(배우 김정난님)가 권총 자살을 하는 것으로 끝난다. 화려한 허영을 보느라 뒤에서 다가오는 허무를 보지 못했다.  

 우리는 무엇 때문에 허영을 뒤집어쓰고 살까? 진솔한 내 모습을 왜 두려워할까? 어떤 이유로 자신을 꾸미는 것인가? 빛을 보려 그림자에 가라앉은 그들은 오늘도 허무와 허영의 도시에서 살아가고 있다.  

                                                                                                                                                                                                                                                                                                                                                                                                                                                                                                                                                                                                                                                                                                                                                                                                                                                                                                                                                                                                                                                                                                                                                                                                                                                                                                                                                                                                                                                                                                                                                                                                                                                                                                                                                                                                                                                                                                                                                                                                                                                                                                                                                                                                                                                                                                                                                                                                                                                                                                                                        

 

 

신민주 언스쿨링 학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