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topp 로고
칼럼진
권정은의 아이 그림 토크
아이 그림을 통해 아이와는 물론 어른과도 소통하고 싶은 권정은입니다.
아이들의 그림은 단순히 보여지는 그림뿐 아니라, 그 안에 담긴 이야기가 명화 뒷이야기만큼이나 재미난 것이 많습니다. 아이와 나눈 이야기를 어른들과 나누어 그 순수함의 힘으로 행복해지길 바랍니다.
《내 마음에 아이가 산다》 저자
"검은 산에 눈이 쌓이니 반짝이잖아요" 아홉 살 경원이의 <산> VS 화가 박고석의 <산>
입력 : 2018.12.27
9세 이경원 作 <석양>

“경원아, 너는 왜 늘 검정도화지에 그림을 그리니?”
“음… 그냥 검정도화지가 더 좋아요.”
“그냥?”
“뭔가 달이나 태양 같은 빛나는 색을 진짜 빛나게 하고 싶은데, 그러면 검정도화지 위에 그리는 게 더 잘 보이는 것 같아서요.”
“그렇구나. 그러니까 우리 경원이는 빛나는 색을 잘 담고 싶구나?”
“네!”  

아이는 온화한 말투로 천천히 말을 한다. 그런데 순둥이 같은 아이 성격과는 반대로 그림들은 모두 기백이 넘쳐난다. 아홉 살 경원이가 그린 <석양>에서는 빛의 파편들이 붓의 잔 터치로 지는 햇빛의 강한 인상을 뿜어내고 있는데, 아이가 어느 날 봤던 석양의 기억과 그 순간이 보는 이에게도 그대로 전달되는 듯하다. 모네의 해돋이 인상을 처음 봤던 어린 시절, 정확히 그 장소와 시간의 순간 느낌이 어떨지, 가본 것처럼 생생히 전달되었던 감동이 있는데, 경원이의 그림 역시 아이가 경험했던 그 장소와 시간으로 우리를 데리고 간다.
 
그림일기_4편_2_이경원 9세 '산'.jpg
9세 이경원 作 <산>

“왜 초록산이 아닌 검은 색의 산을 그렸어?”

최근에 그린 검은 산을 보고 내가 물은 말이다.

“밤에 본 산이에요. 산 위의 은빛 선들은 내린 눈 때문에 산이 얼어서 반짝이는 것이에요.”
“바탕에 찍은 여러 색의 붓 터치는 종이가 검은색이라 화려하게 보이라고 이렇게 한 거니?”
“그건 눈발인데요? 눈이 겨울밤에 산 위로 날리는 걸 그린 거예요.”
“와! 눈이 흰색이 아니라 여러 색이니 정말 더 멋지구나!”

이 그림은 우리나라 산 그림의 대표 화가라 부를 수 있는 박고석 작가의 그림을 떠오르게 했다. 
 
박고석.jpg
박고석作 <산>. 공룡능선 1978, 캔버스에 유채.

화가 박고석은 그리는 대상의 생동감을 중시했는데, 그가 궁리 끝에 찾아낸 것은 호흡과 터치 등 '육체의 리듬'을 갖는 일이었다. 화가가 몸으로 경험한 감정을 육화시키는 방법이란 그 감정을 붓으로 실어내는 방법 외에 다른 길이 없다. 자신의 미의식을 육체의 리듬, 즉 붓 끝에 실어내는 것이다. ('박고석과 산' 중에서)

그래서 박고석의 그림을 보면 산의 기백과 힘이 강한 붓 터치와 두꺼운 물감의 두께에 실려 뿜어나온다. 그런데 이제 아홉 살인 경원이의 산 그림에서도 나는 그 노장이 그려낸 기백을 볼 수 있으니 놀라울 따름이다. 어린이기 때문에 겁 없이 쓱쓱 휘날려 그린 붓질의 대담함이 그 기백으로 가는 통로 중 하나가 되고 있다. 박고석 화가가 ‘궁리 끝에 찾아낸’ 붓 터치를 아이의 겁 없는 순수함이 그것을 이뤄내었다고나 할까.
그런데 여전히 궁금한 건, 왜 굳이 밤에 본 산을 그리고 싶었을까?
"검은 산은 암흑이고 절망이에요. 뒤에 흩날리는 눈보라는 어려움이구요. 눈보라가 흩날리는 어려움이 닥쳤는데, 그 결과로 산 위에 눈이 쌓이니 검은 산을 반짝이게 하잖아요. 절망이 희망으로 바뀌는 순간이에요.” 
권정은 《내 마음에 아이가 산다》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