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7년생 송해의 본명은 송복희다. 황해도 재령군 재령읍에서 태어났다. 한국 나이로 96세인 그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현역 최고령 연예인이다. 황해도 해주예술전문학교를 나온 그는 남한으로 월남한 후 전공을 살려 창공악극단의 순회 악단에서 가수를 했다.

sh.jpg

그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송해 1927>에서 그는 6.25 전쟁으로 인해 연평도에서 피란을 떠나 미 군함을 타고 부산에 도착해. 실향민으로 바닷길을 건너오면서 바다 해자를 예명으로 쓰기 시작한 것이 지금의 송해가 되었다고 했다.

 

전국을 누비던 96세의 국민MC  

이후 1955년 유랑극단 창공악극단을 통해 가수로서의 활동을 시작했으며 타고난 입담과 위트로 당시 구봉서, 서영춘, 배삼룡, 이순주와 함께 극장 쇼 무대에서 활약했던 송해는 1980년부터 42년 동안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전국~!”이라는 선창으로 전 국민의 일요일을 책임졌다. 아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아는 일요일의 남자로 불리는 송해는 전국 방방곡곡 국민들의 희로애락을 함께 하고 있다.

코로나로 1년 반 가까이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하던 <전국노래자랑>의 녹화가 재개됐지만 송해는 참석하지 못했다. 건강상의 문제로 응급실에 가면서다. 방송계에서는 <전국노래자랑>의 뒤를 누가 이을까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방송인들은 송해 선생님의 뒤를 잇는 것을 소망으로 삼을 정도로 그는 방송계의 롤모델이다.

sh0.jpg

송해가 마음으로 점찍어둔 후임은 따로 있다. 그는 최근 유튜브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후임으로는 이상벽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내 후배 중에 희극한다는 사람들은 모두 줄을 서 있지만 오래 전부터 이상벽을 생각하고 있었다고 했다.

 

내 후임은 이상벽, 내 힘은 관객 

송해는 평소 자신의 건강의 비결로 관객을 꼽은 바 있다. “관객이 우리의 재산이고 우리를 일으켜준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그는 이들 앞에 서기 위해 지하철을 이용하고 평소 걸어다닌다고 했다. 95년 평생, 관객의 곁을 지켰던 송해, 그가 다시 건강하게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전국~’을 외쳐주기를 모두가 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