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들이 뭉쳤다! 오픈뱅킹 서비스 개시

주거래 은행 앱으로 다른 은행 거래도 한 방에

선수현 기자 |  2019.10.30

하나의 은행 애플리케이션에서 모든 은행 계좌의 조회·이체 등이 가능한 ‘오픈뱅킹’ 서비스가 오늘부터(10월 30일) 시범 가동에 들어갔다.

은행 18곳 가운데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곳은 NH농협·신한·우리·KEB하나·IBK기업·KB국민·BNK부산·제주·전북·BNK경남은행 등 10개 은행이다. KDB산업·SC제일·한국씨티·수협·대구·광주·케이뱅크·한국카카오 등 나머지 8개 은행은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3fa554.jpg
KB국민 모바일 앱에서 '다른 은행'란에 우리은행 계좌를 등록해 오픈뱅킹 서비스를 이용했다.

오픈뱅킹은 은행이 보유한 결제 기능과 고객 데이터를 제3자에게 공개하는 제도다. 소비자는 평소 사용하는 주거래 은행 앱에서 모든 은행의 입출금이 자유로운 계좌를 등록해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한 개의 은행 앱만 남기고 다 지워도 다른 은행들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셈이다.

오픈뱅킹 ‘다른 은행’ 화면에 다른 은행 계좌를 등록하면 수수료 없이 이체도 가능하다. 그동안 일반 시중은행은 모바일뱅킹으로 타행 이체를 할 경우 500원의 수수료를 부과해왔다. 이 수수료를 면제받기 위해서는 은행이 요구하는 실적을 채워야 했다.

오픈뱅킹 도입으로 이체 수수료가 면제되면 무료 송금으로 인기를 모은 토스, 카카오페이 등의 서비스와 경계가 옅어질 전망이다.

핀테크 기업까지 참여하는 오픈뱅킹은 12월 18일부터 전면 시행된다. 저축은행과 상호금융권 같은 제2금융권 계좌는 내년 중 서비스 대상에 확대될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912

201912

구독신청
낱권구매
전체기사

event2019.12

event
event 신청하기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30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