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폴더블폰의 시작이자 미래가 될까

스마트폰 그 이후, 폴더블폰 시대가 온다

유슬기 기자 |  2019.02.21

 

휴대폰 시장의 지각변동은 소프트웨어와 이를 담은 하드웨어에서 온다. 폴더폰에서 스마트폰으로 바뀐 것도 혁신이었는데, 이제는 폴더블폰의 시대가 왔다.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폰의 시대다. ‘갤럭시의 미래 10을 폴더블폰으로 선언한 삼성은 2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열고,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다. 지난 번 갤럭시노트9를 소개하는 자리에서 첫 폴더블폰의 자리를 내어주지 않겠다고 말했던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곧 열릴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9’에 앞서 폴더블폰을 공개하면서, 출발 신호를 울렸다.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는 4.6인치, 폈을 때는 7.3인치의 사이즈다. 접었을 때 두께가 묵직하지 않을 것, 그리고 아무리 접었다 펴도 자체 결함이 나지 않을 것 이 두 가지가 폴더블 폰의 관건이다. 갤럭시 폴드는 힌지(hinge)’ 기술을 이용해 책처럼 화면을 펼 수 있고 접은 뒤에도 얇게 유지할 수 있다. 자체 실험에 따르면 20만 번을 접었다 펴도 변형되지 않는다고 한다. 이는 하루 100번을 접었다 폈을 때 6년 정도 사용할 수 있는 정도다.

갤럭시 폴드.jpg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합친 폴더블폰, 가격은 그 이상  

 

폴더블폰의 장점은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모두 경험할 수 있다는 점이다. 접은 채로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다가 본체를 펼쳐도, 구동이 멈추지 않는다. 갤럭시 폴드는 미국에서 426일부터 출시될 예정이고, 가격은 1,980달러 한화로 약 222만원 정도다. 한국에서는 5월 중 5G 기술과 결합해 내놓을 전망이다. 고동진 사장은 애초 4G를 기반으로 했지만, 폴더블에 프리미엄을 더한다는 전략으로 5G를 장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때문에 한국 가격은 230만~250만원으로 예상된다.

중국 로욜, 플렉스파이폴더블2.jpg

 

사실 최초의 폴더블폰은 중국에서 나왔다. 지난해 중국의 스타트업 로욜은 폴더블폰 플렉스파이를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와 가장 큰 차이점은 플렉스파이는 구부러진다는 것이고, 갤럭시 폴드는 접힌다는 점이다. 지난달 CES2019에서 공개한 플렉스파이가 두꺼운 디스플레이 탓에 무겁고 큰 굴곡으로 구부러진다면 갤럭시 폴드는 얇은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사용해 가볍고 매끄럽게 접힌다.

   

폴더블폰 대전은 치열해질 전망이다. 화웨이와 샤오미도 다음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19에서 폴더블폰을 공개한다. 삼성 갤럭시 폴드가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방식인 반면 화웨이는 밖으로 접히는 아웃폴딩방식을 쓴다. 샤오미는 양쪽 끝을 잡고 밖으로 접는 더블폴딩방식이다.

 

삼성의 미래 먹거리가 될 수 있을까

 

삼성전자로서는 갤럭시 폴드가 침체된 갤럭시의 수익을 반등시킬 승부수다. 목표는 100만대, 지난 10년과 앞으로의 10년을 바꿀 분기점으로 본다. 삼성 갤럭시는 현재 중국에서 고전하고 있다. 중국의 화웨이, 샤오미 등에 밀려 지난해 총 29370만대를 출하했다. 전년대비 7.2% 줄어든 수치다. 애플의 경우에는 20184분기에만 중국 출하량이 19.9% 감소했다. 반면 같은 기간 화웨이의 출하량은 23.3% 증가했다.

2007년 스티브 잡스는 청바지 주머니에서 아이폰을 꺼내며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오늘 휴대전화를 새롭게 발명했습니다

2017년 영국 파이낸셜타임즈는 아이폰은 지난 10년간 전 세계에서 13억 대가 팔렸다. 매출은 지금까지 8000억 달러(9097600억원)으로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전자 제품이다라고 썼다. 국내에 아이폰이 들어온 건 2009, 그리고 10년이 지났다. 앞으로 10, 누가 승기를 잡게 될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1건의 글이 있습니다. 작성일순 | 찬성순 | 반대순
  김수익   ( 2019-02-25 ) 찬성 : 0 반대 : 0
휴대폰이 250만원이면 사용자가 극히 제한적이겠네요..5G서비스로 월 200만원이상의 수입을 올리는 일을 하면 모를까?
201909

201909

구독신청
낱권구매
전체기사

event2019.09

event
event 신청하기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30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