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의 반격 “택시조합, 드라이버 권익 침해와 생존권 위협”

타다 참여 기사 징계에 반발하며 공정위 신고

선수현 기자 |  2019.08.07
사진=조선DB

차량공유서비스 '타다'가 8월 6일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서울택시운송사업조합을 불공정행위로 공정위원회에 신고했다. 타다 운영사인 VCNC 측은 자료를 통해 “타다 프리미엄에 참여하는 택시 기사들의 정당한 권익 보호를 위한 적극적 대응”이라고 신고 이유를 밝혔다.

타다 프리미엄은 2800cc 이상 고급 차량 호출 서비스다. 11인승 승합차(렌터카)를 이용하는 '타다 베이직'과 달리, '타다 프리미엄'은 등록된 택시를 이용한다. 타다 측은 택시업계와의 상생모델로 지난 2월 타다 프리미엄 출시 계획을 발표했지만 택시업계 반발로 세 차례 연기돼 왔다.

VCNC는 자료를 통해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서울택시운송사업조합은)최근 타다 프리미엄에 합류한 개인택시 기사들의 권익을 침해하고, 생존권까지 위협하는 부당 조치가 이어졌다”고 밝혔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이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기사들에게 징계를 예고하는 등 불이익을 줬다는 게 타다 측 입장이다.

실제로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지난 6월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기사 14명에 대한 징계를 예고했다. 조합에서 제명되면 택시공제조합 가입이나 택시 운행을 중단할 때 ‘퇴직금’ 명목의 전별금 지급 시 불이익이 있다.

한편 타다 측은 더욱 적극적으로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확장해가는 모양새다.  서울 송파구 소재 덕왕운수와 프리미엄 서비스 협업을 진행하는 등 개인택시·법인택시 기사 모집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구체적 운영 대수와 출시 시기 등은 조율 중에 있지만, 덕왕운수는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내 채용정보란에 타다 프리미엄 드라이브를 모집 공고를 게시했다. 덕왕운수가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시작할 경우 타다 프리미엄에 합류하는 첫 법인택시 업체가 된다.

EAIES.jpg
사진=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한편 정부는 지난 7월 타다와 같은 플랫폼 업체의 수익금 일부를 기여금으로 전환해 택시영업에 사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내놓았다. 플랫폼 택시를 제도권 안으로 끌어오는 동시에 택시와의 상생 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하지만 일부 택시 단체는 타다가 유사 불법 택시영업을 하고 있다는 입장을 관철하고 있어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201911

201911

구독신청
낱권구매
전체기사

event2019.11

event
event 신청하기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30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