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다이너마이트' 터진다, 방탄소년단 추가 리믹스 공개

슈가, 맥스 신곡에 한국어랩 피처링

이훈 온라인팀 기자 |  2020.09.18
방탄소년단 '다이너마이트' 이미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 2주 연속 1위에 빛나는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의 추가 리믹스 버전을 발매한다.

18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1시 총 4곡의 ‘다이너마이트’ 추가 리믹스 버전을 공개한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되는 리믹스 음원은 슬로 잼(Slow Jam), 미드나잇(Midnight), 레트로(Retro), 베드룸(Bedroom) 등 총 네 가지 버전이다.

앞서 공개된 어쿠스틱(Acoustic), EDM, 트로피컬(Tropcial), 풀사이드(Poolside) 리믹스는 밝고 신나는 분위기의 ‘데이 타임(DayTime)’ 버전이다. 이번에 추가 리믹스 음원들은 늦은 밤 차분하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나이트 타임(NightTime)’ 분위기다.

방탄소년단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활력과 희망을 전파하고 싶다는 소망을 담은 ‘다이너마이트’로 세계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달 21일 공개된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첫 주 성적이 반영된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9월 5일 자)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핫 100’ 1위를 차지했고, 2주 연속 정상을 지켰다.

3주 차(9월 19일 자)에도 2위에 이름을 올려 세계에 불고 있는 ‘다이너마이트’ 열풍을 입증했다. 아울러,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Spotify)에서도 발매 당일 ‘글로벌 톱 50’ 1위를 거머쥐고, 16일 자 차트에서도 4위에 오르며 최상위권을 유지했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내 ‘다이너마이트’의 선풍적인 인기를 입증하듯 미국 저명한 방송에 연이어 출연하고 있다. 지난달 24일 NBC 인기 토크쇼 ‘투데이 쇼(TODAY Show)’와의 인터뷰를 시작으로, 유명 음악방송 ‘MTV 프레시 아웃 라이브’, NBC ‘투데이 쇼’의 서머 콘서트 시리즈인 ‘2020 시티 뮤직 시리즈’, NBC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서 각각 ‘다이너마이트’의 무대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9일 대규모 음악 축제 ‘아이하트라디오 뮤직 페스티벌(iHeartRadio Music Festival)’에도 출연해 ‘다이너마이트’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방탄소년단 개별 멤버들의 활약도 눈에 띈다. 슈가는 미국 팝스타 맥스의 신곡 ‘블루베리 아이즈(Blueberry Eyes)’에 한국어 작업으로 참여했다.

맥스가 지난 16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자신들의 첫 아이를 임신 중인 아내 ‘에밀리’를 위해 쓴 ‘블루베리 아이즈’를 공개했는데 슈가는 랩 파트 노랫말을 한글로 쓰고 우리말로 피처링을 했다.

“내 그림자를 가른 한줄기 빛/어둡기만한 내 삶을 뒤집어 놓은 너/나 어쩌면 아무것도 아니지/너를 만나기 전엔 그저 보잘것없던 나/보잘것없던 나/그전 내 삶은 다/하루를 대충 때우기에 급급했었잖아 yeah(예)/우리의 낮 우리의 밤 그래 우리의 삶/u AR e MY light(유 아 마이 라이트) 서롤 지탱하는 벗 서로의 닻”이라는 노랫말이다.

서로의 인생에서 빛이 되고 의미가 된 연인의 사랑을 썼다. 뮤직비디오에서는 맥스와 에밀리가 서로 마주보고, 슈가의 랩 파트를 립싱크한다. 한글 자막도 등장한다.

방탄소년단 팬덤 ‘아미(ARMY)’ 사이에서는 ‘u AR e MY light’ 부분을 원래 알파벳이 아닌, ‘ARMY’(아미) 부분이 도드라지는 모양으로 표기해 슈가가 아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것으로 보고 있다.

아미들은 트위터에 “맥스는 아내에게, 슈가는 아미에게 서로 사랑의 서약을 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곡은 공개 직후 61개국 아이튠즈 1위를 차지했다. 뮤직비디오는 공개 후 하루 만에 유튜브에서 400만 회의 조회 수를 기록, 유튜브 실시간 트렌딩 1위를 기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