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美 日 차트 싹쓸이

오리콘 일간서는 10번째 1위

이훈 객원기자 |  2020.07.29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차트와 일본 오리콘차트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입증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8월 1일자 차트에 따르면, 지난 2월 21일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은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에서 68위를 차지했다. 지난 3월 7일 ‘빌보드 200’에 1위로 첫 진입한 후 22주간 단 한 차례도 상위권을 놓친 적 없는 기록이다.

이밖에도 ‘맵 오브 더 솔 : 7’은 ‘월드 앨범’ 차트 1위, ‘인디펜던트 앨범’ 차트 9위,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차트 13위, ‘톱 앨범 세일즈’ 차트 13위, ‘테이스트메이커 앨범’ 차트 11위 등 다수의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2018년 8월에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또 다른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역시 ‘빌보드 200’ 차트 159위, ‘월드 앨범’ 차트 2위, ‘인디펜던트 앨범’ 차트 25위, ‘톱 앨범 세일즈’ 차트 33위, ‘카탈로그 앨범’ 차트 49위 등을 기록해 여전한 인기를 확인했다.

NISI20200720_0000565943.jpg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은 ‘월드 앨범’ 차트는 사실상 점령에 가깝다. ‘맵 오브 더 솔(MAP OF THE SOUL) : 7’ 1위를 시작으로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 2위 그리고 ‘유 네버 워크 얼론(YOU NEVER WARK ALONE)’ 15위까지 총 15위까지 집계되는 ‘월드 앨범’ 차트에 절반이 넘는 8개의 앨범이 랭크됐다.

이와 함께 최신 오리콘 차트에 따르면 지난 15일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일본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 더 저니(THE JOURNEY) ~’는 27일자 일간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이 앨범이 오리콘 일간 앨범 차트의 정상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열 번째로, 방탄소년단의 일본 앨범 가운데 최다 정상 신기록을 세우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세계적 인기는 미국과 일본에 한정돼 있지 않다. 최근 이탈리아에서는 방탄소년단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잡지가 창간됐다. 이탈리아의 잡지 발행사인 <스프레아(Sprea)> 페이스북 등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달 ‘BTS’라는 제목의 잡지를 선보였다.

또 방탄소년단은 음악 외의 영역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방탄소년단 ‘러브 유어셀프’ 시리즈의 앨범 패키지 디자인이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Winner)을 받았다.

이와 함께 실시간 온라인 공연 ‘방방콘 더 라이브(The Live)’로 기네스 세계기록을 추가했다.

영국 기네스 월드 레코드(Guinness World Records)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방방콘 더 라이브’가 최다 시청자가 본 라이브 스트리밍 음악 콘서트로 새로운 기네스 세계기록을 달성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방방콘 더 라이브’는 지난 6월14일 개최된 방탄소년단의 첫 유료 온라인 콘서트다. 총 107개 지역에서 최고 동시 접속자 수는 75만 6,600여 명에 달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8월 21일 새 디지털 싱글 발매를 예고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