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로 신청 시작

어떻게 신청하고, 어디에서 쓰나

선수현 기자 |  2020.05.11
20200511.jpg
자료=행정안전부

오늘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 신청이 시작된다.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 등 9개 카드 홈페이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공인인증서 및 휴대전화, 카드 번호 인증 등의 방식으로 거쳐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공적 마스크 5부제와 같은 요일제를 적용한다. 출생연도 끝자리 1·6은 11일, 2·7은 12일, 3·8은 13일, 4·9는 14일, 5·0은 15일에 할 수 있다. 16일부터는 언제든 신청할 수 있다. 오프라인 신청은 오는 18일부터 카드사 연계 은행의 전국 창구에서 할 수 있다. 고령·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주민을 위해 지자체에서 해당 주민을 방문해 접수받는 ‘찾아가는 신청’도 18일부터 가능하다.

주민등록표상 세대주 본인이 신청해야 하며 세대주 본인 명의의 카드로, 신청 이틀 뒤 지급 받을 수 있다. 지원금은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이상 가구 100만원이다.

20200511_095439.jpg
자료=행정안전부

지방자치단체가 자체 재난소득을 지급한 곳은 해당 지자체에 따라 수령액이 달라진다. 긴급재난지원금을 전액 수령하게 할 수도, 지자체 재난소득의 일부를 제외하고 수령하게 할 수도 있다. 긴급재난지원금이 전액 국비가 아니라 지자체가 일부 재원을 분담하는 것으로 간주하기 때문인데, 지자체 재난소득 대부분이 긴급재난지원금보다 먼저 지급된 바 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3월 29일 기준 주민등록지 소재지의 광역 지자체 안에서 제한 업종을 제외하고 카드 결제가 가능한 모든 곳에서 사용할 수 있다. 제한 업종은 백화점, 면세점, 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 대형 전자판매점, 온라인 전자상거래, 상품권·귀금속 등 환금성 물품을 살 수 있는 업종, 유흥업, 마사지 등 위생업, 골프 연습장 등 레저업, 사행산업, 불법사행산업 등이다. 조세, 공공요금, 보험료, 교통·통신비 등 카드 자동이체 등에도 사용할 수 없다.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받은 긴급재난지원금은 평소 카드를 쓸 때처럼 사용하면 된다. 가맹점에서 결제하면 자동으로 차감된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일부 지자체 재난소득과 달리 매출액 기준으로 사용 가능 업소를 제한하지 않는다. 편의점, 제과점 등 프랜차이즈 업소 대부분에서 사용 가능하다.

올해 8월 31일까지 모두 써야 한다. 그때까지 다 쓰지 못한 잔액은 소멸한다. 사용 금액과 현재 잔액은 카드사 문자메시지, 홈페이지, 고객센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한 내 신청하지 않으면 자동 기부되며, 신청 절차를 밟아 지원금의 전액 또는 일부를 만원 단위로 선택 기부할 수도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가구원 수 조회나 안내사항은 별도 홈페이지(긴급재난지원금.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