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소비트렌드 ‘자린고비도 명품에는 지갑 연다’

식품·생필품은 ‘가성비’ 패션·가전은 ‘가심비’ 우선

선수현 기자 |  2020.01.28

식품과 생필품은 ‘가성비’를 선호하는 반면 고가 제품은 ‘가심비’를 중시해 과감하게 지갑을 여는 소비 형태가 2020년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옥션과 지마켓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1월 9일부터 16일까지 옥션 방문 고객 1915명을 대상으로 2020년 소비심리 및 소비계획 설문조사를 실시 결과, 이와 같이 나타났다고 1월 28일 발표했다. 

shutterstock_1494636704.jpg
사진=셔터스톡

저렴한 제품을 선호하는 상품군은 생필품과 생활용품(26%)을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식품 20%, 패션·뷰티 18%, 디지털·가전 12%, 취미 용품 7%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싸도 마음에 들면 구매하는 품목은 패션·뷰티(명품)와 디지털·가전이 각각 23%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다음으로 식품 13%, 가구·인테리어 12% 순이었다. 

올해 지출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품목은 식품(22%)과 생필품(20%)의 비율이 높았다. 저렴한 제품을 선호하는 품목임에도 절대적인 지출 규모는 클 것으로 예상된다는 의미다. 그렇지만 10대(43%)와 20대(28%)는 패션·뷰티에서 지출이 클 것으로 예상했다. 

반대로 소비를 줄일 것으로 예상되는 품목은 패션·뷰티라고 답한 비율이 25%에 달했다. 이는 1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고르게 나타난 결과였다. 

올해 구매하고 싶은 제품으로 남성은 노트북, TV, 공기청정기 등을 골랐고, 여성은 건조기, 냉장고, 의류 관리기 등을 꼽았다.

ebay.jpg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