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제네시스 첫 SUV ‘GV80’

첫날 1만 5000만 대 판매, 연내 목표 절반 달성

선수현 기자 |  2020.01.16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출범 5년 만에 첫 선을 보이는 SUV인 GV80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제네시스는 1월 15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GV80의 공식 출시행사를 갖고 판매에 돌입했다. 제네시스는 올해 국내 판매 목표를 2만 4000대를 세웠다. 판매 첫날 1만 5000대 수준의 계약이 들어와 시작부터 쾌조를 보였다. GV80의 인기로 16일 현대자동차의 주가는 전날보다 3.04% 증가한 11만 8500원으로 마감했다.

GV80은 현대차와 제네시스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듯하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차별화된 디자인과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안전·편의 사양을 담았다”며 자부심을 드러냈고, 이용우 제네시스 사업부 부사장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이정표”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01242020011503377445.jpg
현대자동차가 1월 15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제네시스의 첫 SUV ‘GV80’ 신차 발표회를 가졌다. 사진=조선DB

외관 디자인 방향은 ‘역동적인 우아함’이다. 앞부분에는 방패를 연상시키는 그릴과 쿼드램프가 있다. 옆부분은 지붕 선이 날렵하게 떨어지고 쿼드램프에서 시작하는 완만한 포물선이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실내는 고급 소재의 질감을 사용해 프리미엄 브랜드답게 설계됐다.

후륜구동 기반인 GV80은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최고 출력 278마력(PS), 최대토크 60.0kgf·m다. 복합 연비는 리터당 11.8km다. 문, 후드 등에는 알루미늄 경량재를 사용해서 동급에서 가장 가볍다.

또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로 길 상태를 파악하고 서스펜션을 제어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최초로 적용됐고, 험로 주행 모드가 있어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한다. 

고속도로 주행보조(HDA)2 기능은 도로 제한속도에 맞춰 반자율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방향 지시등 조작만 해도 자동으로 차선변경이 가능하다. 

01242020011503377403.jpg
현대자동차가 1월 15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제네시스의 첫 SUV ‘GV80’ 신차 발표회를 가졌다. 사진=조선DB

제네시스는 GV80을 3.0 디젤 모델부터 출시한다. 가솔린 2.5와 가솔린 3.5 터보모델은 올 상반기 출시할 예정. GV80 3.0 디젤 모델의 판매가격은 6580만원부터다. 풀옵션을 장착하면 8000만원 후반대까지 올라간다. 

외부 색상은 카디프 그린, 우유니 화이트, 비크 블랙 등 11가지다. 내부 색은 옵시디언 블랙 모노톤 등 5가지 패키지가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