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가 가장 신뢰하는 채널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1534세대 라이프스타일 및 가치관 조사결과 발표

김토프  |  2019.07.19
대학내일20대연구소, 2019년 1534세대의 라이프 스타일 및 가치관 조사결과 발표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의 달라진 가치관 및 사회인식·관계·소비·여가 분야 트렌드 조사 -사회나 타인의 인정보다 나에게 맞는 삶의 방식 추구 -소신 표현은 일상적으로, 그에 따른 불편함은 감수하기도 -정보 탐색 시 유튜브 적극 활용, 오프라인 체험을 즐기는 모습 보여 출처: 대학내일20대연구소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의 달라진 가치관을 정리해 보고서를 발표했다. 만 15~34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모아 엮은 <2019년 1534세대의 라이프 스타일 및 가치관 조사>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대학내일에서 운영하는 대학생 및 20대 전문 연구기관이다. 

 

'내’가 우선! 주체적인 삶을 추구하는 ‘마이싸이더’ 

1.jpg

연구소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1등이나 대기업이 자신의 행복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사회가 정한 기준에서 벗어나 내 안의 기준을 따르기 시작했다. 이들은 사회나 타인에게 인정받는 삶의 방식보다 나에게 맞는 방식(53.6%)을 택하고자 했으며, 실제로 자신이 주체적인 삶을 살고 있다는 비율도 40.6%였다.

이러한 가치관을 지닌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새로운 삶의 방식에 공감과 지지를 표하고 있었다. 74.1%가 하나의 직장이 아닌 다양한 직업을 가진 N잡러에 공감했으며, 결혼을 선택하지 않는 삶인 비혼에 공감하는 비율도 67.4%였다. 

 

자신의 소신을 일상적으로 표현하는 ‘소피커’ 

2.jpg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주체적인 삶을 추구한다. 그들은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데도 거리낌이 없다. 특히 '생활습관을 바꾸기위한 노력(48.7%)'하거나, '제품·서비스를 구입하고 사용(35.3%)' 하고, '정보를 공유하거나 주변에 추천(29.3%)' 하는 데서 소신을 드러냈다. 응답자의 절반이 '자신의 소신이나 가치관과 맞다면 구입 과정 및 사용의 불편함도 감수할 의향이 있다(50.1%)'고 답하기도 했다.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을 따르며 정보를 얻는 ‘팔로인’

3.jpg

요즘 젊은 사람들은 유튜브에서 정보를 검색한다는 말이 있다.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가장 신뢰하는 온라인 정보 습득 채널로 ‘유튜브’를 꼽았다(72.0%). 인스타그램(49.7%), 페이스북(35.7%), 블로그(15.4%), 트위터(13.3%) 순이다. 그들이 이들 채널에서 얻는 정보는 뷰티(51.5%), 게임(49.5%), 건강·헬스(42.0%) 등이 있다. 

또 이들은 인플루언서를 팔로우하며 검증된 양질의 정보를 얻고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 절반(51.9%) 이상이 인플루언서를 신뢰한다고 답했다.  

 

오감 만족! 실감나는 경험을 좇는 ‘실감세대’

4.jpg

온라인보다 더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실감나는 경험을 찾아 오프라인으로 눈을 돌리는 모습도 나타났다.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 70.9%가 방탈출카페, 스크린 스포츠, VR 체험 등 체험형 여가 활동을 경험해봤다고 응답했으며, 5명 중 2명(39.1%)은 브랜드와 연관된 다양한 체험을 제공하는 ‘팝업스토어’에 방문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앞으로 체험형 여가활동 참여가 늘어날 것(64.7%)이라고 생각했으며, 독특한 경험·체험을 할 수 있으면 기꺼이 시간과 돈을 투자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도 절반(50.9%)이었다.

 

취향을 중심으로 가볍게 만나는 관계, ‘가취관’ 

5.jpg

그렇다면 이들이 관계를 맺는 방식은 어떨까?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가 선호하는 모임의 유형은 비슷한 취향을 가진 사람들과 교류(87.3%)하는 모임이었다. 또한 이들의 57.9%가 취향·취미가 비슷하다면 처음 만나는 사람과도 쉽게 교류할 수 있다고 답했다. ‘취향’이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의 관계 설정의 핵심이 된 것이다.

또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비정기적이고(56.2%) 친목이 없거나 강요하지 않는(63.4%) 모임을 선호해 취향을 중심으로 교류하면서도 느슨한 관계를 추구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 이재흔 책임연구원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자신의 취향과 소신이 뚜렷하며, 서슴없이 의견을 표현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이들을 만족시킨 제품과 서비스는 크게 이슈가 되고, 가치관에 부합하지 못한 제품과 서비스는 타격을 받기도 한다”며 “시장의 키를 쥐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파악하고 맞춤형 전략을 짜는 것이 기업과 브랜드의 숙제”라고 말했다.

위 조사는 데이터스프링이 운영하는 한국 패널 서비스 ‘패널나우’의 패널을 제공받아 진행했으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201908

201908

구독신청
낱권구매
전체기사

event2019.08

event
event 신청하기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30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