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벤처캐피털 뭉칫돈 여기 몰렸다...‘AI’, ‘메타버스’, ‘디지털 헬스케어’

올 3분기 벤처 투자 역대 최초 5조원 돌파

서경리 기자 |  2021.12.24
- 코로나19 펜데믹에도 올해 벤처투자 더욱 활성화. 전년 대비 약 81.8% 증가. 역대 최초 5조원 돌파 - 벤처캐피털(VC), AI·메타버스·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스타트업에 주로 관심 갖고 투자한 것으로 조사 자료 제공 : 리턴제로

코로나19 팬데믹에도 올해 벤처투자가 더욱 활성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벤처캐피털(VC)들의 가장 많은 러브콜을 받은 3대 스타트업 분야로 ‘AI(인공지능)’, ‘메타버스’, ‘디지털 헬스케어’가 꼽혔다. 

중소벤처기업부 조사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누적 벤처 투자는 5조 259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8% 증가하며 역대 최대 규모인 5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한국벤처투자가 지난달 발간한 ‘VC트렌드리포트’에 따르면 VC들의 최근 1년간의 투자가 바이오, 헬스케어,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업종에 집중됐으며, 이 중에서도 AI, 메타버스,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이 높은 관심을 끈 것으로 조사됐다.

untitled.png

 

언택트 문화 확산으로 메타버스 급부상
'스페이셜', '애니펜', '닫닫닫'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 정착됨에 따라 메타버스(확장가상세계)가 새로운 페러다임으로 급부상하면서 관련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도 활발하다.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스페이셜’은 최근 30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파인벤처파트너스, KB인베스트먼트, 한국투자파트너스, 미래에셋, 메이븐그로쓰파트너스 등이 신규 투자사로 참여했으며, 기존 아이노비아캐피탈, 화이트스타캐피탈, 레러히포도 연속 투자자로 함께했다.

스페이셜은 지난해 17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한 바 있으며, 이번 라운드로 누적 투자액 590억 원을 달성했다. 

스페이셜이 새롭게 선보인 서비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메타버스 갤러리’를 표방한다. 나를 꼭 닮은 리얼리티를 더한 아바타와 공유 공간을 통해 아티스트, 크리에이터, 콜렉터들이 자유롭게 활동하고 교류할 수 있는 메타버스로, 스페이셜만 통하면 몇 번의 클릭만으로 자신만의 전시장을 가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애니펜'은 AR-XR 메타버스 개발사로 지난 한 해 동안만 총 135억 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2018년 시리즈A라운드를 통한 60억원 투자 유치에 이어 올해 4월 85억원 규모 브릿지투자를 받았다. 투자에는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유니온투자파트너스와 하이테크기술개발 사업화 펀드(한국벤처투자) 등이 참여했다. 지난 11월에는 우미건설로부터 5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받기도 했다.   

'애니펜'은 그동안 실감형 콘텐츠 기술과 딥러닝 기술을 연구개발 해왔으며, 확보한 자금을 통해 애니펜만의 메타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트윈, 포토그래메트리 기술을 활용해 현실과 가상공간이 공존하는 메타버스 환경을 만들어 사용자들이 그 공간에서 디지털 콘텐츠를 체험하고 사용자 간에 상호 작용하며, 실제 세계와 가깝게 체험하는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소셜미디어를 통한 차세대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 중인 '닫닫닫'은 한국투자파트너스, KB인베스트먼트, 라구나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27억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닫닫닫은 프로젝트 TNT(가칭)의 개발 및 출시를 위해 미국 시애틀과 한국에서 팀보강에 집중할 방침이다. 현재 닫닫닫이 개발중인 SNS 플랫폼 TNT는 사용자가 직접 3D배경과 캐릭터에 감정을 부여하고 스토리를 담아 숏폼 영상툰 형태로 만들어 공유할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이다.  

 

AI 기반 스타트업 ‘리턴제로’, ‘노타’

인공지능(AI)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가장 주목받고 있는 기술인만큼 관련 스타트업에 대한 VC들의 관심 지수 또한 역대 최고에 달하는 분위기다.

눈으로 보는 통화 앱 ‘비토(VITO)’를 운영하는 ‘리턴제로’는 올해 16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받았다. 투자에는 KTB네트워크,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하나벤처스,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엔젤투자자가 참여했다. 이로써 리턴제로는 총 198억원에 달하는 누적 투자금을 기록하며 국내 대표 음성인식 인공지능(AI) 스타트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해 나가고 있다.

리턴제로가 운영하는 AI 전화 비토는 통화 내용을 텍스트로 변환해주는 서비스다. 통화 녹음 내용을 수 초 내에 문자로 바꿔 채팅처럼 보여주기 때문에 한 눈에 파악이 가능하며, 검색 기능으로 과거의 통화 내역 중 필요한 내용을 쉽게 찾아 볼 수도 있다.

비토는 앞서가는 AI 음성인식 기술력으로 전화 수신 시 상대방과의 기존 통화 내용을 사전에 텍스트로 확인할 수 있는 ‘통화 전 미리보기’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untitled2.png
리턴제로가 운영하는 인공지능 통화 앱 ‘비토(VITO)’

AI 최적화 기술 기업 ‘노타’는 약 175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 유치는 지난해 8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기존 투자사인 스톤브릿지벤처스, LB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고 디에스자산운용, 인터베스트,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신규 투자사로 합류했다. 이로써 노타는 현재까지 누적 투자금 273억 원을 달성했다.

 노타가 AI 최적화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플랫폼 ‘넷츠프레소’는 학습 데이터만으로 원하는 하드웨어에 최적화된 AI 모델을 자동으로 생성한다.

기존에 많은 인력과 시간을 투입해야 했던 AI 모델 개발과 타깃 하드웨어 탑재를 위한 최적화 과정이 넷츠프레소를 통해 단시간에 자동 생성·테스트가 가능해짐에 따라 시간과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현재 정식 출시를 목표로 베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질병 예방 및 선제적 관리 위한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닥터나우, 엑소시스템즈, 제이앤피메디

산업전반의 디지털 전환이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특히 헬스케어와 IT 기술을 결합해 현 건강상태 및 주요 질환의 발병 확률을 예측하고 예방할 수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격의료 플랫폼 '닥터나우'는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새한창업투자, 해시드, 크릿벤처스 등 벤처캐피털로부터 10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 올 상반기 네이버와 미래에셋 등으로부터 받은 프리 시리즈A와 이번에 마무리된 시리즈A 투자를 더해 현재까지 누적 투자액은 약 120억 원 규모이다.

닥터나우는 앱 이용 누적 30만 건, 앱 다운로드 누적 27만 건 등을 기록한 국내 1위 원격의료 플랫폼이다. 국내 최초로 비대면 진료 및 처방약 배송 서비스를 론칭해 디지털 의료 산업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엑소시스템즈'는 AI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으로 올해 45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SBI인베스트먼트, 라구나인베스트먼트, 기술보증기금이 참여했다. 회사의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약 50억 원이다.

엑소시스템즈의 디지털 케어 솔루션은 뇌신경계 재활 및 근골격계 질환자가 건강상태를 모니터링하고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웨어러블 의료기기와 사용자 앱 플랫폼으로 구성되었다. 웨어러블 센서를 통해 근골격계의 질환에 관련된 디지털 바이오마커를 분석하고, 이에 기반한 운동처방 등 행동중재가 적용된 디지털 치료 소프트웨어도 함께 제공한다.  

클라우드 전자의무기록(EMR)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세나클소프트'는 올해 7월 126억 원의 시리즈B 투자를 마쳤다고 밝혔다. 카카오벤처스, 뮤렉스파트너스, 두나무앤파트너스 등 기존 투자자와 더불어 아산사회복지재단이 전략적 투자자로 새로 참여했다. 2018년 11월 설립 이후 누적 투자액은 230억원 규모다. 이번에 확보한 투자금은 우수 인재 유치에 주로 활용할 계획이다.

세나클소프트는 의원급 1차 병원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기반의 EMR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세나클소프트는 기존 EMR의 단점을 보완하고 급변하는 스마트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방식의 전자차트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병원 내 자체 서버 설치 비용을 줄이고, 보안 이슈나 데이터 손실 같은 문제에도 효율적으로 대응 가능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