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로열패밀리 이하늬 결혼, 남편은 누구?

평소 이상형, 뇌섹남보다는..

유슬기 기자 |  2021.12.21

이하늬의 배우자는 재벌이나 사업가가 아닌 직장인이다이하늬의 소속사인 사람엔터테인먼트는 혼인 서약식을 올린 이하늬의 남편에 대해 여러 추측성 이야기가 나오는 데 대해 이렇게 밝혔다. 앞서 사람엔터테인먼트는 "이하늬와 남자 친구가 이날 서울 모처에서 가족들만 참석한 혼인서약식으로 부부가 됐다"고 밝혔다.

hnhn.jpg
이하늬 SNS

평생의 동반자를 만났다 

이하늬 커플은 1221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대신 가족들 앞에서 혼인 서약을 하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소속사는 "소중한 인연을 만난 이하늬 배우가 서로에 대한 신뢰와 애정을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로 약속하게 됐다. 어려운 시국임을 감안해 두 사람은 금일 1221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 대신 가족들만 참석한 혼인 서약식으로 부부가 됐다"고 했다.

두 사람은 올 초 지인의 소개로 만났다. 이하늬는 드라마 <원 더 우먼>을 시청률 20% 이상의 기록을 남기며 성공적으로 마치고 휴식차 미국행을 택했다. 당시 남자친구는 첫 단독 주연을 맡아 지친 이하늬에게 큰 힘이 되어주었다고 한다. 미국행에는 연인도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두 사람의 결혼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hnhn0.jpg
이하늬의 어머니 문재숙 명창, TV조선 마이웨이

최근 방송 <마이웨이>에서 이하늬의 모친인 무형문화재 제23회 문재숙 명인이 집에 방문한 이하늬에게 여자로 행복도 느끼고 아이 키우는 기쁨도 느꼈으면 좋겠다. 일이든 결혼이든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친정 어머니에게 받은 보석 반지를 딸 이하늬에게 물려주기도 했다. 이하늬는 이렇게 반지를 물려받는 게 로망이었다며 기뻐하는 모습이 화면에 담겼다.

행복을 누리라는 어머니, 결혼 소식 알린 이하늬  

이하늬의 부모는 우리 눈에 하늬는 연예인이나 배우가 아닌 여전히 가야금 연주하는 하늬라고 했다. 이하늬는 연예활동을 반대했던 부모님께 자신이 가고자하는 길을 믿어주어 고맙다고 했다. 이하늬가 유난히 활발한 딸이었다며 그가 변기통에 빠졌던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하늬는 어릴 때 사고를 엄청 많이 쳤다. 초등학교 졸업 사진도, 중학교 졸업 사진도 붕대를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하늬의 아버지는 학교 졸업했을 때 성적이 상당히 좋았다. 거침없이 서울대에 다녔으니까, 그 길로 커줬으면 하는 바람도 있었지만 자기 길이 따로 있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하늬의 아버지 이상업은 국정원 2차장, 경찰청 수사국장을 지낸 고위공무원이다. 이하늬의 외삼촌은 문희상 전 국회의장이다.

hnhn00.jpg
절친 김태희 부부의 부케를 받았던 이하늬

이하늬는 최근 비와 노홍철이 출연하는 넷플릭스 <먹보와 털보>에 출연해 절친인 김태희와 비 부부를 보며 김태희는 원래 운동 좋아하고 술을 안좋아한다. 이상형을 만난 것 같다. 결혼 잘 한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서울대 스키부시절부터 우정을 쌓아온 김태희와 이하늬는, 김태희의 결혼식에 이하늬가 부케를 받을 정도로 친밀했다. 이하늬는 평소 이상형을 뇌섹남 보다는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라고 말해 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