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부자아빠의 예언이 통했나, 비트코인 급상승

부자아빠가 말하는 자산증식의 원리 11가지

유슬기 기자 |  2021.10.07

세계적으로 4000만부가 팔린 재테크 분야 베스트셀러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의 저자 로버트 기요사키가 10월 대폭락을 예고했다. 지난 6세계 역사에서 가장 큰 붕괴가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한 뒤 두번째다. 그가 안정자산으로 추천한 건 세 가지다. 그 중 하나인 비트코인은 5개월 만에 급상승해 6600만원을 돌파했다. 

bbbb.jpg
10월 비트코인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비트코인 5개월 만에 급상승 

104일 자신의 SNS에 미국 주식·부동산 시장이 곧 붕괴할 것이라는 전망을 올렸다. 폭락의 전조는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 사태다. 중국 고도성장의 상징으로 대표됐던 헝다는 부채가 350조원에 달해 파산할 수 있다는 우려다.

그는 중국 헝다 그룹 사태가 부동산 거품이 터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봤다. 지난달 트위터에는 미국 부동산 시장도 충격을 받을까, 난 그렇다고 본다며 미국 부동산·주식 시장이 동반 폭락할 것이라 경고했다. 그는 킥토뉴스와 인터뷰에서는 역사에서 가장 큰 것이 될 것이라는 비관론도 펼쳤다.

기요사키는 이같은 경제 위기를 대비해 세 가지 투자처로 금··비트코인을 추천했다. 금과 은은 화폐처럼 찍어낼 수 없어 경제 위기 때마다 가치를 지켜왔던 자산이다. 기요사키는 비트코인도 주류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며 직접 투자를 하거나 금, 은 비트코인과 연관이 높은 기업의 관련주 투자를 권했다.

bj.jpg
그는 금, 은, 비트코인을 추천했다, 연합뉴스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1997년 미국에서 처음 출간된 이래 전 세계 51가지 언어로 109개국에서 출판되어 4000만 부(국내 350만 부)가 판매된 경제경영 재테크 분야 밀리언셀러다.

무엇보다 이 책이 독자들에게 파고든 이유는 돈에 대한 일반적인 상식을 뒤집었기 때문이다. 저자는 사람들이 가난한 이유는 돈이 없어서가 아니라, 돈을 금기시하며 금융 지식을 멀리하는 사고와 문화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의 교훈은 다음과 같다.

 

* 부자 아빠의 교훈들

가난한 자들과 중산층은 돈을 위해 일한다. 부자들은 돈이 그들을 위해 일하게 만든다.”

“얼마나 버느냐는 중요하지 않다. 얼마나 모을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

학교는 돈을 위해 일하는 법만 가르치지, 돈을 관리하는 방법은 가르치지 않는다.”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것은 사람들이 대개 평생 다른 사람을 위해 일하기 때문이다.”

지금 중산층이 위험에 직면하게 된 까닭은 금융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평생 청구서만 내는 삶에 한번 빠지고 나면 끊임없이 쳇바퀴를 도는 햄스터가 되고 만다.”

당신만의 사업을 시작하라. 직장을 유지하면서 부채가 아닌 진짜 자산을 사라.”

부자들은 자산에 초점을 맞춘다. 부자가 아닌 이들은 수입에 초점을 맞춘다.”

집은 자산이 아니며, 특히 그것이 가장 큰 부채라면 곤경에 처한다.”

자기가 하는 일을 잘 알면 투자이고, 무작정 돈을 붓고 기도를 올리면 도박이다.”

부자와 가난한 자의 근본적인 차이점은 두려움을 다루는 방식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