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G마켓·옥션·G9 품고 네이버·쿠팡과 어깨 견줄 업체는

이베이코리아 매각 본입찰… 관건은 5조원대 몸값

선수현 기자 |  2021.06.07

이베이코리아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7일 진행된다. 업계 3위인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따라 국내 이커머스 판도가 달라질 수 있어 이목이 쏠린다.

이베이코리아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12%로 네이버(18%), 쿠팡(13%)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입찰에 참여한 롯데쇼핑, 신세계그룹 이마트, 홈플러스 최대 주주인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SKT 등으로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경우 네이버, 쿠팡과 어깨를 나란히 견줄 수 있게 된다. 

shutterstock_769619869.jpg
ⓒshutterstock

온라인 쇼핑 좀 해본 사람 치고, 이베이코리아를 그냥 지나쳤을 리 없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 옥션, G9 등을 20년간 운영해왔다. 그동안 축적한 이커머스 데이터는 물론 이베이코리아가 확보한 정보기술(IT) 개발인력과 회원 데이터는 중요한 자산으로 평가 받고 있다. 또 연간 거래액이 20조 원에 달하고 이커머스 업체 중 거의 유일하게 16년 연속 흑자를 달성한 점이 매력적인 요인이다.

본입찰을 앞두고 막판까지 치열한 눈치작전이 펼쳐진 이유다. 롯데와 신세계는 오프라인에서는 대형마트를 앞세운 강자지만, 유독 온라인에서는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신세계는 지난 3월 2500억원 규모의 지분을 교환한 네이버와 힘을 합친다면 초대형 이커머스 연합이 결성된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를 자회사로 둔 SKT와 MBK파트너스가 손잡을 가능성도 있다.

관건은 몸값이다. 이베이코리아는 매각 금액으로 5조원대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 효과와 투자 부담을 고려할 때 다소 과한감이 있다는 평가다. 이에 유력후보인 카카오가 빠지면서 가격이 떨어질 거란 관측도 나온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