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거리 음식 배달서비스 ‘미래식당’ 공동 설립자
오탁민・임호현・이병우・김한희

‘지역의 별미’를 집까지 배달해드립니다

글 : 오주현 인턴기자(이화여대 졸)  / 사진 : 김선아 

어딘가를 놀러 갔을 때 먹은 맛있는 음식은 그 여행의 기억을 좌우하기도 한다. 그 맛을 찾아 다시 한 번 놀러 가는 사람도 적지 않다. 사람들이 여행할 때 가장 먼저 찾는 장소도 맛집이다.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SNS에서는 이른바 먹방 여행이 주를 이룬다. 여행지에서 맛본 맛난 음식의 감동을 집에 있는 부모님께, 애인에게, 친구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이런 소비자의 마음을 꿰뚫은 스타트업 기업이 있다. 지역의 맛을 서울에서 즐기게 하는 원거리 배달 서비스 ‘미래식당’이다.
왼쪽부터 임호현·김한희·오탁민·이병우
미래식당은 현재 속초 봉포 머구리 물회, 대구 녹양 구이 뭉티기 육회, 목포 영란횟집 민어회와 같은 지역 특산음식부터 춘천 대원당 버터크림빵, 대구 밀밭 베이커리 메론빵, 서울 카카오봄과 같은 디저트류까지 총 9종의 유명 맛집에서 만든 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광고로 유명해진 식당들을 걸러내고 현지인이 사랑하는 진짜 맛집을 소개하는 것이 이들의 목표다.

“고향이 대전인데 고향에 다녀올 때마다 친구들이 성심당 튀김소보루를 사달라고 하더군요. 고향에 다녀오면서 매번 사오다 보니 지인이 아니더라도 이런 서비스를 하면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오탁민)

오탁민 대표는 미래식당의 서비스가 서울의 소비자뿐 아니라 지방의 소상공인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지방의 소상공인들은 유명 빵집임에도 주말에만 관광객을 상대로 장사하거나 대기업과 경쟁을 해야 한다.


“파트너들을 만났을 때 느끼는 ‘짠한 보람’이 있어요. 대원당 빵집 사장님을 만났을 때 이야기를 많이 나눴는데 정말 맛있는 빵이고 동네에서 유명한데도 막막하다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이분들을 우리가 도와드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 때, 보람도 느끼면서 ‘우리가 잘해야겠다, 우리가 잘돼야 이분들도 잘되겠구나’라는 책임감이 듭니다.”(오탁민)

“현대사회에서는 물건을 ‘산다’는 행위 자체가 의미가 있죠. 우리는 항상 무언가를 사잖아요. 이왕 사는 것 사회적으로 도움이 되면서 소비자의 요구가 있는 것을 사게 하면 어떨까 싶었죠.”(임호현)

올해 1월 서비스를 시작한 미래식당은 직원이 공동설립자 4명과 인턴 3명까지 모두 7명이다. 직원 모두 30세를 넘지 않은 젊은 기업이다. 경영학을 전공하고 대학생 때부터 건강식품 사업, 옷 쇼핑몰을 운영했던 오탁민 대표와 공대를 나와 커머스 업계에서 일하고 있던 임호현 부대표가 만나 설립했다. 여기에 대기업에 들어가 기존의 서비스를 유지・보수하는 역할이 아닌, 내가 직접 무언가를 만드는 재미를 느끼고 싶었던 이병우 CTO와 김한희 디자이너가 합류했다.


미래식당의 주고객층은 30대 후반. 메뉴 자체가 그 나이대 입맛에 맞는 것이 많기 때문이다. 기존 고객들의 입소문을 타고 이용자가 점점 늘고 있다. 미래식당의 직원들은 파트너 가게를 선정할 때 먼저 인터넷으로 검색한 후 그곳에 사는 지인들에게 물어보고 직접 찾아가 먹어보고 결정한다. 파트너를 영입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특히 IT를 통해 지역의 맛있는 음식을 서울에서 맛볼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 익숙지 않다 보니 파트너들이 낯설어한다.

“사장님들께 솔직하게 말해요. ‘여기 음식이 진짜 맛있어요. 서울에 있는 제 친구들도 먹을 수 있으면 좋겠어요. 서울에는 이렇게 맛있는 게 없거든요’라고 말해요. 그럼 사장님들이 호의적으로 봐주시더라고요.” (오탁민)

“미래식당에서 판매를 하면서 물량이 많아져서 혼자 수요를 맞추기 힘드니까 저희가 직접 내려가서 포장한 경우도 있었어요.” (이병우)


다양한 게 많을수록 좋은 세상


미래식당의 음식은 반드시 좋은 식재료를 써야 하며, 윤리적인 식당의 음식이어야 한다. 지역 식당의 고유성을 존중하고 그들의 정신과 맛을 고객에게 충실히 전하고자 한다.

‘미래식당’의 IT서비스를 통해 대기업에 밀려 점차 설자리를 잃어가는 지역 식당들과 그 지역만의 색이 담긴 양질의 음식을 맛보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이 공생할 수 있게 되었다.

“‘다양한 게 많을수록 좋은 세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음식도 마찬가지예요. 다양한 맛이, 다양한 식당이, 다양한 음식철학이 많아져야 좋죠. 다양한 지역사회의 존재가 우리 사회를 풍요롭게 만든다고 믿어요. 이 과정에 미래식당이 보탬이 되고 싶어요.”(오탁민)


지방에서만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서울에서도 맛볼 수 있도록 만들어 음식의 특징을 없애 획일화시키는 것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런 답이 돌아왔다.

“오히려 그 반대라고 생각합니다. 물회나 민어회는 먹어보지 않으면 무슨 맛인지 알 수 없어요. 저희가 아무리 신선하게 배달한다 해도 현지에서 먹는 맛이 100%라면 서울에서 먹을 때는 그 맛의 90%가 재현될 뿐이죠. 현장에서 먹을 때의 맛과 멋이 있잖아요. 실제로 미래식당을 통해서 먹어보고 현지에 직접 찾아가서 드시는 분들이 늘었다고 합니다. 시너지 효과가 생기고 있어요.” (임호현)

지방에서 올라온 제품들은 서울에 있는 물류센터에 모여서 고객에게 배송된다. 가장 중요한 것은 포장이기 때문에 미래식당이 파트너에게 포장재를 공급하거나 포장 용기와 구성요소를 직접 디자인해주기도 한다.


예를 들어 봉포 머구리집 물회는 전용 팩에 완벽하게 밀봉된 육수와 그날 오전 잡은 횟감이 진공 포장되어 배달된다. 주문은 최대한 빠르게 진행된다.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받은 주문건은 다음 날 발송되고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받은 주문건은 다음 주 월요일에 발송되어 화요일에 받아볼 수 있다. 현지에서 먹을 때 드는 비용에 소정의 배송비만 더해질 뿐이라 가격 또한 합리적이다. 미래식당의 홈페이지에는 음식을 만든 사람들의 사진과 함께 그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또 고객이 제품을 받았을 때 만든 분들의 노고와 이야기를 알 수 있도록 세련되게 디자인된 카드를 함께 보낸다.

“스토리에 주목하려고 합니다. 어떤 분이 어떻게 만들고 어떤 이야기를 가지고 있는 음식인지요. 그런 이야기를 많이 담아야 음식을 더 의미 있게 먹을 수 있으니까요.”(김한희)

미래식당은 한국을 넘어서서 아시아권까지 진출할 예정이다. 규모 있는 서비스로 키워 프리미엄 음식점으로 갤러리아 고메이494, 신세계 SSG가 이름나 있는 것처럼 온라인에서의 프리미엄은 ‘미래식당’으로 각인되는 것이 목표다. 전국의 전설적인 맛집을 찾아 더 많은 이들이 맛보게끔 하겠다는 젊은이들의 당찬 포부가 미래식당의 미래를 밝게 만들고 있었다.

미래식당 직원들의 추천 메뉴

• 속초 봉포 머구리집 성게알밥 : 6월부터 개시한 여름 한정 메뉴입니다. 이곳이 아니면 먹을 수 없습니다.(탁민)

• 속초 봉포 머구리집 성게모듬물회 : 미래식당의 시그너처 메뉴죠. 아침에 공수한 해물로만 만들어 신선한 바다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호현)

• 속초 중앙닭강정 : 맛도 좋지만 무엇보다 양이 많습니다. 닭강정 한 상자로 5000명이 배불렀다는 뜻으로 저희들 사이에서 ‘오병이어의 기적’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병우)

• 춘천 대원당 버터크림빵 : 지금껏 먹어본 빵 중에 최고였어요. 중독성이 있어 냉동실에 두고 야금야금 꺼내 먹고 있습니다.(한희)
  • 2015년 0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201906

201906

구독신청
낱권구매
전체기사

event2019.05

event
event 신청하기
영월에서 한달살기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