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임수정의 〈은밀한 유혹〉

“30대 중반, 지금의 제가 너무 좋아요”

사진제공 : 호호호비치
“‘지난 나’를 다시 볼 수 있는 시간을 통해서 분명히 ‘달라진 나’를 발견하고 성장했음을 느끼게 되는데, 이게 참 감동이에요. 현재의 나와 과거의 나를 동시에 만날 수 있는 경험이죠.”

임수정이 ‘인터뷰’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홈페이지에 적은 글의 일부다. 인터뷰 당시 만난 임수정은 민낯의 모습이었다. 마치 자신의 민낯 같은 이야기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듯이.

전작 〈내 아내의 모든 것〉에서 임수정은 입에 불평과 욕을 달고 사는 거친 유부녀의 모습을 보여줬다. 달라진 임수정에 대중은 열광했다. 그 이후 “점점 더 소녀에서 여자로 변화하고 있어요”라는 말처럼 임수정에게 들어오는 시나리오도 달라졌다. 〈은밀한 유혹〉 속 임수정은 초반・중반・후반에서 각기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초반 빚 독촉에 시달리는 절박한 상황을 보여줬다면, 중반까지는 성열(유연석 분)의 제안을 받고 회장(이경영 분)을 유혹하는 모습을, 마지막에는 예상치 못한 사건 이후 그녀의 목을 조여오는 긴박한 상황 속에 놓인 모습을 그려낸다. 복잡한 ‘지연’ 캐릭터에 윤재구 감독은 “처음부터 임수정을 염두에 두고 썼다”고 공공연히 말했다.

“마음이 확 열리죠. 사실 감동이에요. 당신을 생각하며 시나리오를 썼다는 말에 어떤 배우가 안 흔들리겠어요. 어쩌면 귀하죠, 그런 작품은. 내가 혹시 부족하더라도 어떻게든 ‘지연’을 표현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죠. 출연을 빨리 결정지었어요. 제가 거의 제일 처음 합류했어요. 제 출연 결정 이후에 다른 배우뿐만 아니라 촬영팀, 미술팀 등 스태프들도 하나씩 꾸려졌으니까요.”

‘당신을 염두에 두고 썼어요’라는 감독의 솔깃한 제안이 임수정에게 처음은 아니었다. 영화 〈각설탕〉 때도 이환경 감독에게 그런 말을 들었었다. “그렇다고 캐스팅 순위에 연연하지는 않아요. 박찬욱 감독님의 〈싸이보그지만 괜찮아〉는 계속 캐스팅이 안 돼서 나중에 저한테 ‘너 이거 한번 볼래?’ 하고 주셨던 작품이거든요. 딱 한 번 보고 너무 재미있어서 ‘저 할래요’ 했죠”라는 말을 덧붙인다.


대사보다 큰 힘을 갖는 눈빛 연기

〈은밀한 유혹〉에서 임수정은 한 편의 영화 속에 전혀 다른 눈빛을 담아냈다. 초반에 아이 같은 순수한 눈빛이 묻어났다면, 후반부에는 눈물이 반쯤 고여 있는 겁에 질린 눈빛이다. 멜로와 스릴러라는 상반된 장르가 함께 있는 영화 〈은밀한 유혹〉에서 임수정의 ‘눈’은 대사보다 큰 힘을 갖는다.

“눈빛을 많이 강조하셨어요. 감독님께서 특별한 대사나 설명 없이 사람들 사이의 오고 가는 눈빛만으로도 인물의 관계가 설명되길 원하셨어요. 초반에 특별히 주문하신 것도 ‘너무 섹시하게 돌아보지 마라’였고요. 저도 계속 모니터하면서 ‘눈빛이 세다, 그렇죠?’ 하고 다시 해보기도 하고, 이런 식으로 조절했어요. 저는요, 연기에 접근할 때 감정을 눈으로 많이 표현하려고 노력해요. 그러다 보니 눈빛을 조절할 수 있는 약간의 기술이 생긴 것 같아요. 감독님께 여쭤보면서, 직접 모니터하면서 계속해보는 거죠.”

〈은밀한 유혹〉이라는 제목처럼 임수정은 영화 속에서 ‘대놓고 유혹’하지 않는다. 만약 ‘유혹’이라는 단어에 이끌려 작품을 선택한 관객이라면, 임수정과 유연석의 격렬한 키스 장면 외에는 크게 주목할 만한 야한(?) 장면이 없다. 이 장면을 앞두고 상대역인 유연석은 소품으로 준비한 와인을 모두 마시고 취한 상태로 촬영했다는 이야기가 앞서 전해졌다.

〈전우치〉 강동원, 〈미안하다, 사랑한다〉 소지섭, 〈은밀한 유혹〉 유연석 등 작품에서 호흡한 남자 배우들의 한 품에 쏙 안겼던 그녀이기 때문일까? 안아주고 싶은 그녀가 어울릴 것 같은데 실제 임수정이 생각하는 자신의 ‘유혹의 기술’은 달랐다.

“보호받기보다는 포용하는 타입인 것 같아요. 그들도 그렇게 생각하려나? 나이를 떠나서 동료 남자들에게 얘기를 들으면 제가 오히려 더 누나 같대요. 따뜻하게 안아주는 느낌이라고. ‘이성에게 어필하는 부분이 그런 면인가?’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예전 허진호 감독님과 함께한 〈행복〉 속 캐릭터 때문인 것 같기도 하고요. 그 캐릭터는 남자분들이 다 좋아해요. 수많은 이성이 저한테 그런 모습을 기대하시나 봐요.”


출연작마다 독특한 캐릭터로 강한 인상


이런 모습에 최근 유연석부터 과거 이승환, 로이킴 등 수많은 남자 스타들도 임수정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하지만 그녀는 아직이다. “모르겠어요. 원래 말 잘하는 사람이 실천은 잘 못 하듯 그런가 봐요. 지금도 좋아하고 싶은 사람이 생기면 마냥 기다리기보다 먼저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아요. 거기에 대한 거부반응은 없어요. 그런데 그럴 만한 상대가 있어야 하는 거니까.”

임수정은 여전히 연애보다는 충전에 한 표를 던진다. “워낙 활동적이지 않아서 만남의 순간들을 경험하기 어려운 것 같아요. 기타 연주, 꽃꽂이, 독서같이 취미생활도 혼자 하는 게 많고요. 그냥 여유 시간이 생기면 혼자 노는 게 좋아요. 누군가를 만나고 그래야 하는데 말이에요.”

앞서 말했듯 임수정은 자신의 홈페이지에 ‘인터뷰, 꽃, 봄의 시작, 고마운 마음’ 등 다양한 소재의 자신의 이야기를 글로 적는다. ‘자주 쓰고, 부끄러워하지 말고 사람들에게 자주 보여줘라’라는 글 잘 쓰는 법에 대한 팁을 실천하는 중이다. 새로운 꿈도 생겼다. 머지 않은 시간에 자신의 글을 모아서 책으로 내고 싶다는 것. “50~60대까지 하고 싶은 일을 꼽자면 글 작업이라, 어렵기는 하지만 노력 중이에요”라고 말하는 그녀다.

임수정이 적은 ‘인터뷰’라는 제목의 글 속 내용처럼 ‘지난 나’를 통해 발견한 ‘성장한 나’는 어떤 모습인지 궁금했다. 그는 “카메라 앞에서 연기할 때와 현장의 일원으로 있을 때 두 가지를 〈은밀한 유혹〉을 통해서 배웠어요”라고 답한다.

“〈은밀한 유혹〉이 굉장히 의미가 큰데 제가 출연 의사를 밝힌 후에 ‘임수정씨가 한대요? 그럼 저도 할게요’ 하고 합류하신 분들이 계시다고 들었어요. 이제 제 나이도, 경력도 현장에서 작품을 잘 끌어가야 하는 위치인 것 같아요. 사실 많이 어렵고, 힘들고, 외롭기도 해요. 그런데 잘 끝마치니 부쩍 성장한 느낌이에요, 자신감도 생기고.”

임수정의 필모그래피는 참 특별하다.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내 아내의 모든 것〉 〈장화, 홍련〉 등 그녀의 대표작을 채운 캐릭터는 하나같이 독특하다. 임수정은 지난 5월 개최된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에서 상영된 영상 설치작품 ‘축지법과 비행술(The Ways of Folding Space & Flying)’에서 신인류의 모습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제가 빠져드는 캐릭터의 공통점은 어디선가 보지 못한 캐릭터인 것 같아요. 한국영화에서 처음 등장하는 캐릭터에 제가 좀 빠지는 것 같기도 하고. 〈싸이보그지만 괜찮아〉의 정신병자 영군도, 〈각설탕〉에서 말과 대화하는 역할도, 〈은밀한 유혹〉 속 지연도 그렇고요. 독특한 캐릭터에 도전의식이 생기는 것 같아요.”

서른 중반인 임수정은 여전히 변화와 도전을 꿈꾼다. 어제와 다른 내일의 꿈을 꾸기에 아이 같은 눈빛도 여전하다.

“지난 나보다는 현재의 내가 더 좋아요. 가장 중점을 두는 것은 저답게 사는 것. 그래서 스스로에게 질문을 많이 해요. 가깝게는 지금 먹고 싶은 것부터 멀게는 무엇을 하고 싶은지까지요. 그래서 일상에 집중하려고 노력해요. 저는 지금 나이가 정말 좋아요.”
  • 2015년 0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