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주메뉴

  • cover styory
  • focus
  • lifestyle
  • culture
  • human
  • community
    • 손글씨
    • 1등기업인물
    • 나도한마디
    • 기사제보
  • subscription

새해 첫날은 기적이다

장석주의 詩와 詩人을 찾아서 (67) 반칠환, 〈새해 첫 기적〉

새해 첫날

황새는 날아서
말은 뛰어서
거북이는 걸어서
달팽이는 기어서
굼벵이는 굴렀는데
한날한시 새해 첫날에 도착했다

바위는 앉은 채로 도착해 있었다



새해가 밝았다. 안녕하세요? 새해예요. 반가워요. 하시는 모든 일이 잘되길 빌게요. 낯선 사람에게도 미소를 지으며 이런 인사와 덕담을 건네고 싶다. 누만 년 동안 대지를 비추던 해가 뜨고 누리에 금빛 햇살이 번져간다. 영혼의 얕음과 깊음을 가리지 않고, 영웅이나 미인이나 범부를 가리지 않고 이 햇살이 평등하게 내리는 일은 얼마나 다행인가! 만약 영혼이 깊고 숭고한 생각을 품은 이들에게만 햇살이 내린다면 영혼이 얕은 나 같은 사람은 평생을 그늘 속에서 살아야 하리라. 날고, 뛰고, 걷고, 기고, 구르는 것들은 저마다 가진 재주로 새해 첫날에 도착한다. “황새는 날아서, 말은 뛰어서, 거북이는 걸어서, 달팽이는 기어서, 굼벵이는 굴렀는데, 한날한시 새해 첫날에 도착했다.” 따지고 보면 그들이 어딘가에서 와서 새해 첫날에 도착한 것은 아니다. 다만 날고, 뛰고, 걷고, 기고, 구르고 있었을 뿐인데, 문득 새해 첫날이 도착한 것이다. 돌아보라. 황새・말・거북・달팽이・굼벵이만이 아니다. 저만치 떨어진 곳에 “바위는 앉은 채로 도착해 있었다.” 다들 촐랑거리는데, 제자리에서 꿈쩍도 않는 바위가 가장 의젓한 자태로 새해 첫날을 맞는다. 새해 첫날을 살아서 맞는다는 게 기적이다.

새해 첫날은 시간관념이 없는 소나 말, 고라니나 족제비에게는 어제와 다를 바 없는 오늘이다. 시간의 균등함으로 어제와 다를 바 없는 오늘에게 새해의 첫날로서 의미를 부여하고 산뜻한 기분으로 맞는 것은 오직 사람의 일이다. 나는 언 땅을 디디고 서서 차가운 공기를 가슴 깊이 들이마신다. 알 수 없는 기대와 설렘으로 심장 박동이 빨라진다. 연일 계속되는 맹추위로 금광호수의 물은 꽝꽝 얼고, 빈 들과 산은 응달진 곳의 잔설(殘雪) 말고는 푸름은 찾아볼 수 없이 온통 잿빛이다. 이 잿빛 속에서도 생명의 온기를 품은 것들은 살기 위해 바지런히 움직인다. 시든 풀숲 아래에서 새들이 시끄럽게 지저귀며 씨앗을 찾고, 다시 공중으로 힘차게 날아오른다. 저 작은 생명체들의 바지런함은 그 생명의 장엄함으로 코끝이 시큰해지게 하는 바가 있다.

많은 계획을 세우고 설렘으로 시작했던 한 해가 덧없이 저물었다. 묵은해에 품었던 꿈과 계획 중 아주 일부만을 이루고 남은 것은 대부분 실패로 끝났거나 스스로 접었다. 이룬 것들은 뿌듯함으로, 이루지 못한 것들은 아쉬움으로 남을 것이다. 버려진 꿈들은 시든 국화꽃다발 같다. 꽃은 시들고 나면 생화(生花)의 생기와 아름다움은 온데간데없고 누추한 쓰레기로 변질한다. 당신의 지난 한 해는 어땠는가? 지난해에도 여전히 사는 일이 팍팍했다. 88만원 세대, 비정규직, 하우스푸어, 전세난, 경제불황이라는 암울한 말들이 위세를 떨치며 서민들의 목줄을 죄었다. 일을 하고 싶어도 일자리가 없고, 아무리 열심히 일을 해도 가난을 벗어나기 힘들다. 당연히 우리가 꾸었던 많은 꿈과 계획은 어그러졌다. 하지만 실망하지 마라. 꿈을 포기하지도 마라. 낙담과 실망이 꿈을 대신하는 순간부터 몸이 아니라 마음이 늙기 시작한다. 마음이 늙으면 사람은 뒷걸음치고 꿈에서도 멀어진다. 보라, 지혜를 가진 시인은 우리에게 이렇게 말한다.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씌어지지 않았다./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리지 않았다./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무엇을 해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그때 비로소 진정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그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나짐 히트메크, 〈진정한 여행〉)

새해 첫날에 가장 훌륭한 시, 가장 아름다운 노래, 최고의 날들은 오지 않았다. 그것은 미래에 이루어질 일들이다. 넓은 바다, 불멸의 춤, 빛나는 별들도 만나지 못했다. 그것들 역시 미래가 품고 있는 것들이다. 그러니 실망할 필요는 없다. 사랑도 여행, 인생도 여행이다. 이 초록별에서의 삶은 누구에게나 단 한 번 주어진 편도여행이다. 시인은 우리가 더 이상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를 때,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모를 때 비로소 진정한 여행이 시작된다고 말한다. 그렇다. 우리에겐 써야 할 가장 아름다운 시와 불러야 할 가장 아름다운 노래와 항해해야 할 가장 넓은 바다와 아직 추지 않은 불멸의 춤이 있다. 우리가 오지 않은 날들에 대해 희망을 품을 수 있는 근거들이다. 가장 아름답고 소중한 것들은 아직 우리에게 도착하지 않았다.

새해 첫날은 묵은 날과 다른 날이다. 그것은 어제의 낡음과 묵음을 혁신한 새로움을 제 안에 감추고 있기 때문에 기적의 첫날이다. 낡은 것을 무찌르는 쇄신, 탈바꿈, 재탄생, 그게 바로 기적이다. 이 기적은 새해가 가져다준 것이 아니라 새해를 맞는 자들이 만드는 것이다. 당신의 새해 기적은 무엇인가? 새해, 새날, 입학, 입사, 결혼, 아기의 탄생, 새집 마련, 신장개업, 첫 책의 출간, 집에 들인 새・고양이… 이것들이 다 기적이다. 죽지 않는다면 기어코 기적은 일어난다. 오늘 죽을 것처럼 힘들어도 내일은 내일의 해가 뜬다. 오늘의 역경에 겁먹지 마라. 쇠붙이가 불에 달궈지며 강하게 연마되듯 사람은 역경에서 단련되고 그 역경을 딛고 도약할 수 있다. 역경을 견딘 자는 내면이 꿋꿋하고, 침착한 자태는 늠름하다. 해마다 한 겹씩 생겨나는 나무의 나이테도 여름의 것은 무르고 겨울의 것은 단단하다. 겨울의 나이테가 그렇듯이 역경과 시련은 자기 단련의 기회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에 대하여 제왕적 존재다. 새해 첫날은 누구에게나 똑같이 주어진 누려야 할 제왕의 하루다. 주눅 들지 말고 가슴을 활짝 편 채 새해 첫날을 맞으라. 오늘보다 내일은 더 나아지리라. 우리에겐 그 행복한 날들을 맞을 권리가 있다. 샤워하면서 노래하라! 쑥스러워하지 말고 가족과 포옹하라! 모란과 작약을 보고 기뻐하라! 사랑이 깨졌다면 새로운 사랑을 기다려라! 어디서든 시간만 나면 책을 읽어라! 오솔길을 걸으며 꿈꿔라! 연락이 끊긴 친구에게 편지를 써라!


반칠환(1964~)은 충청북도 청주에서 태어났다. 반씨 집안의 여섯 형제 중 막내로 태어나 유년기를 보냈다. 평론가로 활동하는 반경환이 그의 형이다. 아버지가 병환 중이었고, 가장 노릇을 못했기 때문에 집안은 가난했다. 가난에 주눅 들지 않고 꿋꿋했다. 자연 속에서 개구리들, 잠자리들, 풍뎅이들, 사슴벌레들, 뱀들과 함께 지낸 유년기는 축복이었는지, 가끔 그는 마법을 써서라도 유년기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한다. 그는 반듯하고 늠름한 청년으로 자라났다. 중앙대학교 문예창작과를 졸업한 뒤 하고 많은 직업을 다 놔두고 시인이 되었다. 199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하고, 그동안 《뜰채로 죽은 별을 건지는 사람》 《웃음의 힘》 《전쟁광 보호구역》 등의 주목할 만한 시집을 냈다. 그동안 기지(機智)와 남다른 기품이 버무려진 빼어난 시와 산문들을 써냈다. 기어코 유명해지지는 않았으나 알 만한 사람은 그가 얼마나 모국어를 능란한 솜씨로 다루고 사물의 핵심을 꿰뚫어 보여주는 훌륭한 시인인지를 다 안다. 지금은 숲생태 전문가로 더 부지런하게 활동하고 있다.

사진제공 : 창비
  • 2013년 0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하단메뉴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