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요즘 마케팅

선 넘은 ‘펀슈머’ 마케팅 열전

장르 불문이다. 천마표 시멘트 팝콘, 쥬시후레쉬 맥주, FILA×메로나 운동화 등 기상천외한 컬래버 제품이 심심찮게 등장하고 있다. 공통 키워드는 재미다. 가격 대비 재미를 추구하는 ‘가잼비’는 하나의 소비 트렌드가 됐고, 소비 활동에서 재미를 중요하게 여기는 펀슈머(funsumer)는 주요 소비자로 등장했다. 익숙함과 익숙함의 결합에서 탄생한 신선한 재미는 SNS를 통해 퍼져 나가며 바이럴 마케팅 효과도 거두고 있다. 하지만 일부 컬래버 상품은 재미와 위험의 경계에 있다. 한쪽 제품 이미지가 다른 제품 이미지와 겹치면서 소비자를 혼동하게 하는 경우다. 대개 섭취했을 때 인체에 유해한 제품과 식품의 조합이 그렇다. 어린이·노인·만취자가 제품을 오인하고 먹으면 인체에 치명적일 수도 있다. 재미를 넘어선 무리수, 아슬아슬하다. 최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며 일부 펀슈머 상품 판매에 제동이 걸렸다.
마시지 마세요!
‘서울우유 바디워시’



LG생활건강·서울우유가 협업한 ‘서울우유 밀크 파우더향 바디워시’는 몸을 씻는 비누다. 독특한 발상으로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데는 성공했지만 논란 또한 컸다. 바디워시를 우유인 줄 알고 잘못 구매할 위험이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일부 마트에서 우유 판매 라인에 같이 진열하면서 우려는 더욱 커졌다. 마트는 바디워시 제품에 “마시지 마세요. 바디워시입니다”라는 경고 문구 스티커를 붙여 다른 곳으로 옮겼다.


아이스크림 옷을 입은
‘히말라야 핑크솔트 담은 펌핑 치약’



아이스크림의 대표 주자 해태 부라보콘이 LG생활건강 히트상품인 ‘히말라야 핑크솔트’와 만났다. 빨강·파랑 하트가 현란하게 그려진 모양을 보고 자연스레 입으로 가져갈 요량이라면 잠시 멈추자. 언뜻 아이스크림으로 오인할 수 있지만, 다행히 제품 아래에 ‘히말라야 핑크솔트 담은 펌핑치약’이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깨알같이 작은 글씨라 아쉽지만. 설마 삼키는 사람은 없겠지.


너무 똑같아도 문제
‘쇼킹 마요네즈 헤어팩’



이름처럼 쇼킹하다. ‘쇼킹 마요네즈 헤어팩’은 마요네즈가 손상된 머리카락을 관리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통설에 착안해 만든 제품이다. 실제 마요네즈에 들어가는 난황 추출물, 올리브오일, 식초 등을 배합해 모발 건강을 되찾아준다는 효과를 내세웠다. 성분, 색, 제형, 외형 등은 물론 제품을 짤 때도 딱 마요네즈 같다. 욕실에서 마요네즈를 발견한다면 아무리 급해도 다시 한 번 확인하길.


어쩔 수 없는 망설임
‘모나미 매직 스파클링’



GS리테일이 문구기업 모나미와 함께 선보인 ‘모나미 매직 스파클링’은 음료다. 모나미 대표 상품인 ‘모나미 매직’의 고유 디자인을 음료에 담아낸 것으로, 큰 사이즈의 매직처럼 생겼다. 호기심에 제품을 선택하고 뚜껑을 따기까지 주저하게 된다. 음료 포장도 검정·빨강, 매직의 잉크 색상을 그대로 살려 재미를 더했다. 검은색은 레몬맛, 빨간색은 메론맛이다.


말의 달콤한 유혹
‘말표 종합선물 셋트 · 말표 초코빈’



편의점 CU는 지난해 말표 립밤·핸드크림·풋크림을 출시한 데 이어 올해는 ‘말표 종합선물 셋트’와 ‘말표 초코빈’ 등을 출시했다. 구두약처럼 생긴 동그란 양철 뚜껑을 열면 가나초콜릿·빈츠·초코쿠키·크런치·오레오 등이 들어 있다. 제품 자체는 재미로 소비할 수 있지만, 말표 과자·초콜릿을 친숙하게 접한 아이들이 실제 구두약을 초콜릿으로 오인하진 않을지 우려스럽다.


먹는 관종템
‘딱붙 캔디’



딱붙 캔디는 고체풀의 대명사인 아모스 딱풀과 흡사하게 생겼다. 놀라울 정도로 딱풀과 비슷한 디자인에, 제품 아래쪽을 손가락으로 누르면 요거트맛 사탕이 올라오는 형태까지 닮았다. 딱풀 제조사 아모스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점이 대반전. 중국에서 제조한 딱붙 캔디를 국내 업체가 수입해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할 뿐이다. 딱풀의 유명세가 졸지에 도용당한 셈이다.
  • 2021년 08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