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오디션 新인류

2등의 반란 내가 제일 잘나가 ④미스트롯2 준우승 홍지윤

트롯 아이돌 탄생했지윤

“찰스 린드버그의 이름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대서양을 두 번째로 횡단한 사나이의 이름을 누가 안단 말인가?”

1961년 구소련의 유리 가가린이 인류 최초로 우주 비행에 성공했을 때 미국 국회에서 분통을 터뜨리며 나온 말이다. 이 탄식은 ‘1등만 기억하는 세상’에 대한 메타포이기도 하다. 모두가 기를 쓰고 1등이 되려고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2등의 슬픔은 생각보다 깊다. 1992년 미국 코넬대학교 심리학과 연구팀은 NBC의 올림픽 중계를 보며 연구를 진행했다. 선수들이 경기를 마치고 메달이 확정된 순간 어떤 표정을 짓는지 분석했다. 비통에 가까우면 1점, 환희에 가까우면 10점으로 채점했는데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동메달리스트들은 행복점수가 10점 만점에 7.1점이었는데, 은메달리스트는 4.8점이었다. 이들은 환희보다 비통에 가까웠다. 2등의 행복도는 3등보다도 현저히 낮았다. ‘실수만 하지 않았어도 금메달이었는데’ ‘스타트만 빨랐어도 1등을 할 수 있었는데’라는 아쉬움이 그를 비운의 선수로 만든 것이다.

2등을 보는 관중의 마음도 그렇다. 준우승이 아니라 탈락자를 보듯 안타까워한다. 심지어 준우승자는 이름도 불리지 않는다. 마지막 결승 라운드에서 3위까지 순위가 호명되지만 1위와 2위는 1위, 즉 우승자의 이름을 부르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축포가 터지고 우승자가 왕관을 쓰는 동안 2위의 존재는 거의 잊히고 병풍처럼 무대에 서서 1등을 향해 박수를 쳐줘야 한다.


명곡만 기억하는 아름다운 세상

스포츠와 오디션이 다른 점은, 은메달리스트도 다시 한 번 전세를 역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오디션 현장에서는 2등이었지만, 계급장 떼고 제대로 붙은 경기에서 순위는 의미가 없다. 이 공평한 세계에서는 오직 노래로 승부한다. 오디션의 우승자는 축포와 함께 기억의 뒤편으로 사라졌지만, 어떤 노래는 오래오래 살아남아 매년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대중의 귓가에 머무른다. 가수에게 우승 상금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연금’을 매년 채워주기도 하고(장범준, ‘벚꽃 엔딩’), 어떤 곡은 드라마 OST로 삽입돼 짝사랑하는 이들의 인생곡(정승환, ‘너였다면’)이 되기도 한다.

‘1등만 기억하는 냉혹한 세상’은 적어도 여기엔 없다. 이곳엔 명곡만 기억하는 아름다운 세상이 있다. 우승이라는 달에는 1등이 먼저 도착했을지 몰라도, 대중의 마음이라는 우주에는 이들이 먼저 정착했다. 1등을 이긴 2등의 반란, 오디션 준우승 출신들의 대활약상을 모아봤다.




트롯 아이돌 탄생했지윤
2021년 미스트롯2 준우승 홍지윤


1등 양지은에게 ‘효녀 가수’라는 폭파력이 있었다면 2등 홍지윤에게는 ‘트롯 바비’라는 막강한 팬덤이 있었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의 캐치프레이즈는 “K-트로트를 이끌 신흥 대세를 찾겠다”는 각오다. 홍지윤은 여기에 가장 잘 들어맞는 인재다. 시즌 1의 송가인이 트로트의 대중화를, 시즌 2의 임영웅이 트로트의 팬덤화를 만들었다면 홍지윤은 ‘K-트롯돌’로 10대부터 글로벌 팬들까지 흡수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녔다. 실제로 홍지윤은 다섯 살 아래 동생 홍주현과 함께 아이돌 연습생 시절을 보냈다. 오디션 프로그램인 〈믹스나인〉에 출연했는데, 당시 다른 연습생들과 달리 장윤정의 트로트 ‘짠짜라’를 불렀다. 하지만 다리 부상으로 오디션 프로그램은 완주하지 못했고, 절치부심해 자신의 주특기를 살려 〈미스트롯 2〉에 출연했다.

그는 ‘아이돌부’ 소속으로 경연에 참여했는데 〈미스트롯 2〉 전체 오프닝 때 흰 드레스를 핑크색 드레스로 바꿔 입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100인 예선부터 전체 경연자 중 센터를 맡을 정도로 눈에 띄는 인재였다. 가녀린 체구로 처음 등장했을 때는 발랄한 무대를 선보이리라 생각했다. 그의 선곡은 송가인의 ‘엄마아리랑’. 첫 소절이 시작되자 마스터석은 술렁였다. ‘핑크핑크’하고 ‘여리여리’한 노래를 부르리라는 예상을 뒤엎고, 구성지고 진한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겉은 아이돌, 속은 소리꾼

그는 중앙대 전통예술학부에서 국악을 전공했다. 소리꾼 박애리가 그의 선배다. 그가 내는 소리는 흉내가 아니라 진짜배기다. 그는 2013년 고등학생 시절, 임방울국악제에 출전해 판소리부에서 동상을 받기도 했다.

예선에서 부른 ‘엄마아리랑’이 잔잔한 도입부로 시작해 휘몰아치는 소리를 보여줬다면, 본선 2차 에이스전에서 부른 ‘배 띄워라’는 첫 도입부에서 모든 것을 끝냈다. 이 네 글자로 마스터와 청중을 압도했다. 덕분에 그는 예선에서 ‘선’, 본선에서 ‘진’에 올랐다. 이 궤적이 〈미스트롯〉 우승자인 송가인, 〈미스터트롯〉 우승자인 임영웅이 걸은 길이라 ‘홍지윤의 우승’을 점치는 사람이 많았다. 하지만 뜻밖에 학폭 논란으로 생긴 결원을 양지은이 충원하면서, 탈락 후보였던 그가 우승자로 뒤바뀌는 반전 드라마가 연출됐다. 결국 홍지윤은 결승전 중간 순위 1위를 기록했지만 최종 순위에서 2위로 밀려 ‘선’에 머물렀다.

홍지윤은 2021년 젊은 트로트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그가 〈미스트롯 2〉 출전 일주일 전에 연 〈홍지윤의 트롯TV〉는 구독자가 3만 명을 넘어섰다. 국악 전공자다운 탄탄한 기본기에, 아이돌 연습생 출신다운 ‘요즘 외모’, 거기에 팬덤까지 더해졌다. 마스터였던 김준수는 “외모뿐 아니라 실력도 탄탄하다. 특히 신나는 곡을 부를 때는 발군이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그가 결승에서 부른 ‘망부석’은 ‘진’인 양지은도 “무대를 보니 이길 수 없을 것 같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장윤정은 “충분히 예상 가능한 무대였는데도 기대 이상을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무대에 오르면 늘 기대 이상을 보여주는 홍지윤, 그의 앞날도 기대 이상인 이유다.
  • 2021년 0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