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오디션 新인류

2등의 반란 내가 제일 잘나가 ①슈퍼스타K5 준우승 장범준

흔들리는 곡들 속에서 네 히트향이 느껴진 거야

“찰스 린드버그의 이름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대서양을 두 번째로 횡단한 사나이의 이름을 누가 안단 말인가?”

1961년 구소련의 유리 가가린이 인류 최초로 우주 비행에 성공했을 때 미국 국회에서 분통을 터뜨리며 나온 말이다. 이 탄식은 ‘1등만 기억하는 세상’에 대한 메타포이기도 하다. 모두가 기를 쓰고 1등이 되려고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2등의 슬픔은 생각보다 깊다. 1992년 미국 코넬대학교 심리학과 연구팀은 NBC의 올림픽 중계를 보며 연구를 진행했다. 선수들이 경기를 마치고 메달이 확정된 순간 어떤 표정을 짓는지 분석했다. 비통에 가까우면 1점, 환희에 가까우면 10점으로 채점했는데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동메달리스트들은 행복점수가 10점 만점에 7.1점이었는데, 은메달리스트는 4.8점이었다. 이들은 환희보다 비통에 가까웠다. 2등의 행복도는 3등보다도 현저히 낮았다. ‘실수만 하지 않았어도 금메달이었는데’ ‘스타트만 빨랐어도 1등을 할 수 있었는데’라는 아쉬움이 그를 비운의 선수로 만든 것이다.

2등을 보는 관중의 마음도 그렇다. 준우승이 아니라 탈락자를 보듯 안타까워한다. 심지어 준우승자는 이름도 불리지 않는다. 마지막 결승 라운드에서 3위까지 순위가 호명되지만 1위와 2위는 1위, 즉 우승자의 이름을 부르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축포가 터지고 우승자가 왕관을 쓰는 동안 2위의 존재는 거의 잊히고 병풍처럼 무대에 서서 1등을 향해 박수를 쳐줘야 한다.


명곡만 기억하는 아름다운 세상

스포츠와 오디션이 다른 점은, 은메달리스트도 다시 한 번 전세를 역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오디션 현장에서는 2등이었지만, 계급장 떼고 제대로 붙은 경기에서 순위는 의미가 없다. 이 공평한 세계에서는 오직 노래로 승부한다. 오디션의 우승자는 축포와 함께 기억의 뒤편으로 사라졌지만, 어떤 노래는 오래오래 살아남아 매년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대중의 귓가에 머무른다. 가수에게 우승 상금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연금’을 매년 채워주기도 하고(장범준, ‘벚꽃 엔딩’), 어떤 곡은 드라마 OST로 삽입돼 짝사랑하는 이들의 인생곡(정승환, ‘너였다면’)이 되기도 한다.

‘1등만 기억하는 냉혹한 세상’은 적어도 여기엔 없다. 이곳엔 명곡만 기억하는 아름다운 세상이 있다. 우승이라는 달에는 1등이 먼저 도착했을지 몰라도, 대중의 마음이라는 우주에는 이들이 먼저 정착했다. 1등을 이긴 2등의 반란, 오디션 준우승 출신들의 대활약상을 모아봤다.


흔들리는 곡들 속에서 네 히트향이 느껴진 거야
2011년 슈퍼스타K5 준우승 장범준


1등 울랄라 세션이 퍼포먼스 중심의 팀이었다면, 2등 버스커 버스커는 ‘청춘을 노래하는 밴드’였다. 전자는 눈길을 모았고, 후자는 청춘의 마음을 훔쳤다. 버스커(busker)는 ‘거리의 악사’라는 뜻이다. 2011년 결성된 버스커 버스커는 팝업 스토어처럼 만들어진 팝업 밴드였다. 상명대 천안캠퍼스 애니메이션학과 선후배 사이인 장범준과 김형태 그리고 이 학교 영어 강사였던 브래드 세 사람이 모여 “천안에서 거리공연 문화를 만들어보자”는 취지로 의기투합했다. 당시만 해도 이들의 꿈은 뮤지션이 아니었다. 브래드는 세계여행이, 김형태는 애니메이션 감독이 꿈이었다. 콘텐츠 기획에 관심이 많았던 장범준은 게임회사 입사를 준비했다. 〈슈퍼스타K3〉 지역 예선에 참여한 것도 우연이었다. 이 우연이 운명을 바꿨다.

아마추어 밴드였던 이들은 ‘풋풋한 호감형 그룹’으로 선전했지만 울랄라 세션, 투개월 등 쟁쟁한 후보들에 밀려 TOP 10에 들지 못하고 탈락했다. 그런데 TOP 10에 올랐던 예리밴드의 이탈로 추가 합격의 기회를 얻게 됐다. 이후 이들의 기세는 무서웠다. 순식간에 강력한 우승 후보가 됐다. 결국 투병 중에도 리더의 투혼이 빛났던 울랄라 세션이 우승을, 청량한 음악이 돋보였던 버스커 버스커는 준우승을 차지했다.


히트가 체질, 1집부터 음원의 신화가 시작됐다

오디션이 끝나고 2012년 3월 이들의 1집 앨범이 나왔다. 당시 앨범에 수록된 거의 모든 곡이 음원차트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타이틀곡이 바로 ‘벚꽃 엔딩’. 이른바 ‘벚꽃 연금’의 시작이었다. 당시 빅뱅, 2AM, 씨앤블루, 신화 등 대형 가수들이 대거 컴백했는데 버스커 버스커는 이들에게도 밀리지 않았다. ‘벚꽃 엔딩’뿐 아니라 ‘첫사랑’ ‘봄바람’ ‘골목길’ ‘여수 밤바다’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그 후 ‘벚꽃 엔딩’은 봄이 오는 소리와 함께 벚꽃 개화기가 되면 거리에 울려 퍼지는 대표적인 노래가 됐다. 2017년 기준으로 곡을 만든 장범준은 ‘벚꽃 엔딩’ 저작권료로 60억 원을 벌었다. 매년 10억 원씩 벌어들인 셈이다. 버스커 버스커가 해체한 이후에도 ‘벚꽃 엔딩’의 롱런은 계속됐고 10년 가까이 봄 캐럴로 불려 이제는 봄만 되면 살아 돌아오는 ‘벚꽃 좀비’가 됐다.

‘여수 밤바다’ 역시 큰 인기를 모았는데, 이 곡의 저작권료 수익은 약 10억 원으로 추정된다. 앨범 대부분의 곡을 작사·작곡한 장범준은 저작권료와 음원, 공연 수익으로 7년간 약 80억 원 이상의 수익을 올렸다. 그의 히트곡 행진은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2019년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수록된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는 음원 깡패 장범준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후에 〈히든싱어〉에 출연한 그는 “이 곡 덕분에 코로나로 공연이 취소됐음에도 버틸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유튜브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의 유튜브 〈반지하 노래방〉은 현재 구독자가 90만 명에 이른다. 노래방 마이크 앞에서 노래하는 게 전부인데도 그렇다. 뭘 해도 되는 장범준, ‘히트가 체질’이 아닌가 의심된다.
  • 2021년 0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