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집꾸族

‘홈스타’ 송경아_하우스#랜선_집들이

셀럽의 집이 궁금해?

글 : 류버들 온라인팀 기자  / 사진 : 김나영·문정원·송경아 SNS 

2020년 집에는 낭만과 현실이 혼재한다. 폭주하는 부동산 시장에서 막차라도 타려는 이들은 영혼을 끌어모아 집 한 칸을 마련하고자 분투한다. 더구나 2019년 말미에 지구촌에 창궐한 바이러스로 집 외에 다른 공간으로 자유로운 이동조차 차단당했다. 자발적 격리생활을 해야 하는 우리에게 집은 이 풍진 세상에서 쉴 수 있는 최후의 보루다. 집콕 외에 다른 대안이 없는 이 시대에 허락된 단 한 평의 공간은 얼마나 소중한가. 집에서 먹고, 집에서 일하고, 집에서 쉬는 요즘은 요리도, 패션도, 쇼핑도 모두 집을 중심으로 돌아간다.
SNS에서도 집에 대한 관심은 뜨겁다. 인스타그램 해시태그를 보면 #홈스타그램은 300만 건, #집스타그램은 400만 건에 육박한다. 덕분에 SNS에서는 집 안 구석구석을 공개하는 랜선 집들이가 그야말로 핫하다. 지금 제일 핫한 인플루언서 3인의 집을 들여다봤다.
#프렌치감성 #원래이효리이상순의집 #뉴욕카페느낌

송경아가 집을 계약하던 날, 계약자로 나타난 이는 뜻밖에 이효리·이상순 부부였다. 두 사람 역시 송경아가 새로운 집주인이 될 줄 몰랐다. 송경아에게 “너무 좋은 집을 잘 샀다”고 말한 부부는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제주도로 훌훌 떠났다. 송경아는 어릴 적부터 톱모델로 활동했다. 해외 출장을 자주 다니다 보니, 돌아와 쉴 수 있는 보금자리에 대한 애정은 각별했다. 더구나 해외를 다니면서 보는 눈이 더 높아졌다. 한국에 돌아오면 똑같은 스타일의 아파트가 개성 없게 느껴졌다. 그는 자신의 공간을 셀프로 시공하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실리콘도 미장도 가능한 데다 직접 가구까지 만들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송경아의 집은 들어서면서부터 센스가 느껴진다. 현관에 벤치를 만들어 앉아서 편하게 신발을 신을 수 있게 했을 뿐 아니라, 아래 공간을 수납함으로 만들었다. 집 안에 들어서면 크고 작은 테이블과 수납함, 선반 등이 즐비하다. 그럼에도 어수선하지 않다. 각 가구들이 자신의 자리를 찾아 맞춤처럼 들어앉아 있어서다. 송경아가 가장 애정하는 가구는 아일랜드식탁. 그는 요리와 작업이 가능한 커다란 아일랜드식탁을 중앙에 두고, 원래 쓰던 큰 식탁은 서재로 옮겼다.



“거실 바닥은 송경아 스타일로 해주세요”

소파는 천으로 직접 만들었다. 아이가 있는 집이다 보니 언제든 빨아 쓸 수 있는 재질로 선택했다. 폴딩도어로 연결한 베란다는 그가 공들여 가꾸는 작은 온실이다. 전면이 격자무늬 창으로 되어 있어 해가 잘 든다. 빨래는 잘 마르고, 식물은 잘 자라는 효과다. 베란다 바닥은 스페인에서 직구한 타일로 시공했다. 거실 바닥은 프랑스에 갔다가 영감을 얻어 마름모꼴 타일로 시공했다. 이후 그의 집이 유명세를 타면서, “거실 바닥은 송경아 스타일로 해주세요”라는 말이 인테리어 업계에서 심심찮게 들린다고 한다.

그의 집에는 메인 테마가 있다. 바로 ‘톰 아저씨의 오두막’이다. 집 안 곳곳에 우드와 벽돌이 숨어 있는 이유다. 지친 어른들에게 오두막에 들어온 것처럼 안온한 느낌을, 아이에게는 동화 속에서 자라는 느낌을 준다. 그리고 그 모든 곳에는 송경아의 손때가 묻어 있다. 커튼은 동대문에서 직접 가제 천을 떼어 와 미싱으로 박았다. 전자제품에 맞는 수납장은 직접 사이즈를 재서 제재소에서 만들었다. 한국과 뉴욕과 유럽을 담은 세상에 단 하나뿐인 송경아만의 세계는 그렇게 탄생했다.
  • 2020년 1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