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트렌드의 모든 것 上

《라이프 트렌드 2021》

“맞서 싸우거나, 도망가거나”

대한민국은 트렌드 공화국이다. 10월 말부터 트렌드 관련 서적이 쏟아지는데, 해마다 트렌드 서적을 내는 곳이 10여 곳에 이른다. 김난도 교수의 《트렌드 코리아》, 대학내일20대연구소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 김용섭 소장의 《라이프 트렌드》, 한국경제신문 《대한민국 트렌드》, 다음소프트 《트렌드 노트》, 코트라 《한국이 열광할 세계 트렌드》 등이 대표적. 해마다 두툼한 책 한 권을 채울 만큼 새로운 트렌드가 과연 나올까 싶은데, 각각의 책은 한 해 동안 있었던 트렌디한 사례로 300여 페이지를 꽉 채운다. 책의 내용은 큰 틀에서 대동소이하지만, 용어와 사례 면에서 차이를 보인다. 똑같은 현상을 누가 더 잘 개념화해서 신박한 신조어를 제시하느냐의 게임처럼 보이기도 한다.
2021 트렌드에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키워드는 ▲코로나 이후 새로운 기준이 된 ‘안전 감수성’ ▲재택근무가 이끄는 업(業)의 변화 ▲운동 붐이 이끄는 ‘일상력’ ▲‘공정 가치’에 민감한 MZ세대 ▲집의 기능적 변화에 따른 인테리어 시장 성장 ▲‘동네 문화’의 부활 ▲챌린지와 밈 열풍 ▲‘세계관’ 놀이가 이끄는 마케팅 ▲중고 거래 시장의 부흥 ▲기후·환경·생태 등 거대 담론의 부상 등이다.
대표적인 트렌드 관련 서적 세 권을 꼭꼭 씹어 읽은 후 핵심만 소개한다. 트렌드를 라이프스타일로 접근한 김용섭 소장의 《라이프 트렌드》, 트렌드 분석서의 대표인 김난도 교수의 《트렌드 코리아》, 요즘 트렌드를 이끄는 MZ세대가 말하는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가 그것이다.
《라이프 트렌드》 아홉 번째 책. 국내 최고의 트렌드 분석 전문가로 꼽히는 김용섭 날카로운상상력연구소 소장이 매년 내는 시리즈다. 김 소장은 코로나19가 정점이던 올 초 코로나 이후의 트렌드를 심층적으로 다룬 《언컨택트》를 발 빠르게 펴내 주목을 받았다.

그는 2021년 라이프 트렌드로 ‘fjght or flight(맞서 싸우거나 도망가거나)’를 제시했다. 2021년은 행동의 해이자, 급변하는 사회에 대한 각자의 답을 내놓는 해이다. 상황이 급변하고 변수가 난무하는 환경에 대응하는 데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치열하게 맞서 싸우거나, 과감히 회피해 도망가거나. 책에서 언급한 라이프 트렌드를 소개한다.


1. 세이프티 퍼스트 : 불안이 만든 새로운 기회

코로나로 인해 안전과 위생이 중요한 욕망이 됐다. 기업은 이를 간과하지 않고 상품과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가 선보인 ‘스마트폰 UV(자외선) 살균 무선 충전기’, 데님 제품에 항바이러스 기능을 도입한 디젤 등이 대표적.


2. 뉴 프레퍼 : 진화하는 프레퍼와 위험 사회

‘프레퍼’란 재난과 사고가 닥칠 것을 우려해 일상생활 중에서 생존을 위해 스스로 대비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전쟁에 대비해 만든 미국 벙커들이 부활하고 있고, 안전한 먹거리를 위해 자급자족 인구가 많아졌으며, 미래에 대비하는 어른들의 진짜 공부가 시작됐다.


3. 다시 부활한 거대 담론의 시대

코로나는 우리 삶의 방식과 사회·경제·정치 환경까지 바꿀 강력한 계기가 되고 있다. 심각한 위기를 맞고서야 먹고사는 문제만 신경 써서는 안 된다는 시대적 요구가 커진 것. 기후위기, 생태, 환경, 인권과 공생에 대한 근본적이면서 진지한 담론이 필요해졌다.


4. 팬데믹 세대와 youngest power

팬데믹 세대(현 15~25세)는 힘을 가졌다. 나이도 어리고 지위와 돈도 없지만, 온라인에서의 영향력은 그 누구보다 강력하다. 사회는 이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기 어려워졌다. IMF 세대와 달리 팬데믹 세대는 정치 세력화가 될 수 있다.


5. 극단적 개인주의 : 믿을 것은 나뿐!

주린이(주식+어린이)와 재테크 열풍, 동학개미운동 등은 2030세대가 주도한다. 극단적 개인주의가 떠오르면서 자기 계발이 중요해졌다. 책 쓰기 열풍, 건강 관리와 운동 열풍 등은 이런 차원. 각자도생하려면 투명성과 공정성이 확보된 사회 시스템이 작동해야 한다.


6. 원격 근무 확산의 나비 효과

재택근무 응답자의 상당수가 재택근무로 비즈니스의 유연성과 생산성이 확대됐다고 답했다. 생산성이 중시되면서 능력 우선주의가 강화된다. 사내 정치에 능한 사람 대신 계속 공부하는 사람이 살아남는다. 롱런(Long run)하려면 롱런(Long learn)해야 한다.


7. 로컬&메타버스 : 공간의 새로운 중심이 되는 두 가지 욕망

로컬(local·지방), 메타버스(metaverse·가상세계) 등 주류가 아니었던 두 영역이 주류화된다. 제주살이, 동네의 재발견 등은 로컬이 부활한 대표적 사례. 오프라인 공연이 아닌 온라인으로 접속하는 소셜 공연의 성공은 메타버스의 확장을 보여준다.


8. 울트라 라이트웨이트 : 트렌드 코드가 된 특별한 가벼움

몸무게뿐 아니라 소유에 대한 가벼움, 패션과 소비에서의 가벼움 등 경량화를 통해 환경적 개선을 도모하는 트렌드다. 건강 관리, 즐거움, 인간관계에서도 양보다 질을 추구한다. B급 문화 유행도 이 연장선상에서 읽힌다.
  • 2020년 1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