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주메뉴

  • cover styory
  • focus
  • lifestyle
  • culture
  • human
  • community
    • 손글씨
    • 1등기업인물
    • 나도한마디
    • 기사제보
  • subscription

하루 만에 이 프로그램의 정원이 찬 까닭은?

‘8주 마음챙김 명상’ 프로그램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들은 온갖 자극의 홍수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극심한 스트레스와 경쟁심에 지쳐 있다. ‘아프니까 청춘이다’가 아니라 ‘아프니까 대한민국이다’라는 신조어까지 탄생했다.

어떻게 하면 이들에게 마음의 평정을 찾아주고 삶의 의욕과 기쁨을 재충전할 수 있게 해줄까. 어떻게 하면 이들의 허약해진 마음의 근력을 강화시키고 희망과 긍정으로 살아가는 멘털 피트니스(Mental Fitness)를 제공해 줄 수 있을까.

그 해답을 찾기 위해 조선뉴스프레스가 마음건강 교육 프로그램을 열었다. 다음은 마음건강 교육 프로그램의 한 장면이다.

“지금부터 여러분 1분 30초 동안 ‘흰색 북극곰’에 대한 생각을 하지 마세요.”

수강생들은 열심히 눈을 감고 명상을 하면서 흰색 북극곰에 대한 생각을 떨쳐버리려고 애썼다. 이윽고 교수가 물었다.

“흰색 북극곰이 떠오르지 않은 사람은?”

36명 중 단 한 사람만 손을 들었다. 교수는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바로 이것이 생각의 역설입니다. 생각은 하지 않으려고 할수록 더 나는 법이죠. 오늘날 우리는 온갖 자극과 스트레스, 생각의 홍수 속에 포위돼 삽니다. 마음챙김(mindfulness)은 이런 나를 그대로 보고, 지금 무엇을 하는지를 알아차리게 함으로써, 놀랍게도 잡념에서 벗어나고 마음의 평화와 기쁨을 가져다주게 하는 마음기술(mind skills)입니다.”

8일 오후 7시 30분 광화문 조선일보 C스퀘어 1층 ‘스페이스 라온’에서 진행된 조선토크의 ‘8주 마음챙김 명상’ 프로그램의 첫날, 덕성여대 심리학과 김정호 교수는 간단한 심리 실험을 통해 현대인들의 ‘생각병’을 쉽게 설명했다.

그는 한국심리학회 회장과 대한스트레스학회 이사장을 지낸 권위자로서 2월 26일까지 매주 월요일 저녁 명상과 마음챙김, 긍정훈련을 가르친다.

올해 첫선을 보인 이 프로그램의 정원은 36명인데 하루 만에 정원이 다 찼다.

수강생들은 전직 국회의원을 비롯해 정신과 의사, 유치원 원장, 화가, 전·현직 대기업 임원, 은퇴자 부부, 회사 직원 등 3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했다. 대부분이 고학력 전문직 종사자 출신들로 2시간 내내 김 교수의 말을 집중해 경청했고 또 필기했다.

참여한 이유는 다양했다. “직장생활에서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서”(40대 회사원), “창작 생활과 바쁜 활동으로 너무 나 자신을 소모해 재충전하려고”(30대 화가), “나 요즘 마음이 힘들어서”(60대 방송인), “은퇴 후 찾아오는 허무감을 극복하기 위해”(60대 전직 대기업 간부), “직장에서 심리상담을 더 전문적으로 잘하기 위해”(30대 심리상담가)….

김 교수는 이어 “마음은 사회다”라고 했다. 즉, 내 마음속에는 많은 ‘나’가 살고 있는데 이를 인정하지 않고 어떤 특정한 나만을 고집할 때 부정과 억압, 불행이 마음속에 찾아온다는 것이다.

“어떤 욕구나 생각도 할 수는 있죠. 이를 배척하면 할수록 ‘흰색 북극곰’ 효과처럼 더 떠오르게 된답니다. 따라서 마치 그런 것들을 하늘에 떠가는 구름처럼 생각해 지나가게 만든다면, 다시 말해 마음챙김 훈련을 통해 자연스럽게 생각을 내려놓을 수 있다면 우린 훨씬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게 됩니다.”

이 프로그램이 일반 명상 프로그램과 차별화되는 점은 세 가지다. 첫째, 남녀노소 누구나 일상생활 중 가능한 ‘생활명상’이다. 사무실, 지하철, 길가, 집안 등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다.

둘째, 교육을 마쳐도 평생 교류가 이어진다. 명상은 마음을 운영하는 기술(skill)의 습득이자 필생의 훈련(수행)이기 때문에 다양한 경험을 공유하는 것이 필요하다. SNS나 웹사이트를 통해 정보가 제공되며,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된다.

셋째, 명상과 문화예술의 접목이다. 가야금, 대금, 첼로 등의 공연이 컬래버레이션으로 이뤄지며 각종 시청각 자료, 요가 실습이 있다. 우울증 치유기(《나 요즘 마음이 힘들어서》) 저자 함영준 조선뉴스프레스 상임고문의 강연도 포함된다.

이 프로그램은 향후 2개월마다 계속 진행되며, 독자들의 적극적 호응에 따라 2월에도 새 강좌가 개설될 예정이다.
  • 2018년 0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하단메뉴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