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이 날 때 불안감 때문에 일찍 팔아도 안 되지만, 욕심 때문에 끝까지 갖고 가는 것도 금물이다. 장이 좋다는 이유로 우물쭈물 매도기회를 고민해서는 안 된다. 매수는 천천히 해도 매도만큼은 신속해야 한다. 살 때야 싸게 사기 위해 느긋할 필요가 있지만, 팔 때는 한시라도 빨리 매도주문을 넣는 게 낫다.">

전설적 투자가에게서 배우는 성공투자법 | 기대수익 낮추고 탐욕과 공포에 휘둘리지 말라

수익이 날 때 불안감 때문에 일찍 팔아도 안 되지만, 욕심 때문에 끝까지 갖고 가는 것도 금물이다. 장이 좋다는 이유로 우물쭈물 매도기회를 고민해서는 안 된다. 매수는 천천히 해도 매도만큼은 신속해야 한다. 살 때야 싸게 사기 위해 느긋할 필요가 있지만, 팔 때는 한시라도 빨리 매도주문을 넣는 게 낫다.
주식투자의 변수는 수두룩하다. 경기, 금리, 실적, 환율 등 셀 수조차 없는 여러 요인이 맞물려 주가를 결정한다. 하지만 더 중요하고 결정적인 게 있다. 심리다. 투자자의 개별·군중심리야말로 주가를 결정짓는 가장 파워풀한 변수다. 대표적인 게 탐욕과 공포다. 주가란 탐욕과 공포 사이에서 결정된다. 증시동인이 심리란 의미다. 많은 월가 고수들도 “주식투자야말로 공포와 탐욕을 거래하는 것”으로 본다.

월가 고수들은 탐욕과 공포 사이를 오가며 원하는 기대수익을 실현했다. 기대수익은 고수들마다 기준이 다르다. 적어도 수십 배 이상을 노린 사람이 있는가 하면, 10~20% 수준에서 만족하는 이도 있다. 공통점은 근거 없는 대박을 경계했다는 것과 팔고 싶은 욕망을 이기고 큰 수익으로 키워 냈다는 사실이다. 턱없이 기대수익을 높게 잡지 않았다는 의미다. 그러니 무리수가 적고 위험통제도 가능했다. 적절한 기대수익을 실현하자면 마음을 다스리는 게 가장 중요하다는 점도 고수들이 인정하는 공통분모다. 즉 탐욕과 공포의 컨트롤이다.

아마추어라면 제시 리버모어에게 탐욕과 공포에 대한 감정통제 경험을 듣는 게 좋다. 그가 ‘월가의 큰곰’이란 별명을 얻은 것도 심리제어에 성공한 매매방법 덕분이다. 그는 늘 인간 본성에 관심을 집중시켰다. 감정통제에 실패하면 손실을 낼 수밖에 없다고 봐서다. 그는 탐욕과 공포, 무지와 희망을 ‘통제해야 할 4대 감정’으로 꼽았다. 그는 “최고에서 팔고 최저에서 사겠다는 욕심이야말로 무모함의 극치”라고 했다. 그 역시 처음엔 세상 돈이 모두 제 것처럼 보일 만큼 자만심과 기대수익이 높았다. 하지만 곧 표적 없는 허공에 무모한 실탄을 난발하며 시장과 싸우는 자신을 보며 눈높이를 낮췄다. 공포와 탐욕에 휩쓸리지 않는 냉정한 자세가 중요함을 깨달은 것이다.

피터 린치도 “짧은 시간에 장타를 치겠다”는 욕심은 버리라고 했다. “연간 25~30%의 수익률을 기대하는 건 비현실적인 꿈”이라며 “연 10% 수익만 올려도 대단한 성적”이라고 말했다. 대신 수수료와 세금 등을 감안, 개인투자자의 실천 가능한 기대수익률로 연 12~15%를 든다. 또 무리한 투자는 욕심을 키울 수밖에 없다는 이유로 몸에 맞는 투자를 권했다. ‘투자원금=여유자금’의 등식강조다. 그는 “주식에 손대기 전에 반드시 집부터 장만할 것”과 “자녀 학비로 투자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동시에 “그때 샀다면 떼돈을 벌었을 텐데”라는 식의 후회와 “이번엔 놓쳤지만 다음번엔 꼭 잡을 것”이란 강박관념이야말로 손실의 지름길이라고 했다.

일본 주식시장의 신으로 불리는 고레카와 긴조 역시 탐욕을 극도로 경계했다. 그를 끝까지 괴롭힌 원흉이 바로 ‘조금만 더’의 욕심이었다. 때문에 그는 저서의 처음부터 끝까지 욕심을 부리지 말라고 입 아프게 강조한다. 커버 가능한 범위에서 투자하되 빚이나 마찬가지인 신용거래는 불가를 외쳤다. 그는 “하락 때 재빨리 팔 수 있다는 건 환상에 불과하며 물을 타는 건 원금뿐 아니라 가족·친척 돈까지 잃는 행위”라고 경고했다. 탐욕을 막는 구체적 마지노선까지 제시했다. ‘복팔분(腹八分)’ 원칙이다. 복팔분이란 80%만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듯 과도한 욕심을 부리지 말라는 메시지다. 확실한 이익만 챙기고 약간의 이익은 시장에 남겨 두자는 뜻이다. 그는 “천장을 사지 않고 바닥을 팔지 않는 마음자세로 임하라”고 권했다.

탐욕경계는 월가의 주요지침 중 하나다. 명성 높은 투자고수일수록 손실관리부터 강조한다. 잃지 않아야 벌 수 있어서다. 워렌 버핏이 대표적인데, 그는 “주식투자의 요체는 이익을 불리는 게 아니라 손해를 줄이는 것”이라고 했다. “잃지 않는 게 1원칙이며 1원칙을 잊지 않는 게 2원칙”이라는 그의 투자원칙을 곱씹어 볼 필요가 있다. 니콜라스 다비스도 “엄청난 손실을 방지하는 게 이익을 볼 기회를 여러 번 놓치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며 손실 최소화를 목표로 매매했다. 심리학에 정통한 알렉산더 엘더는 “탐욕만 갖고 매매하지 말고 배울 수 있는 시간을 가져라”며 “몇 달이나 몇 년 후에도 시장은 더 많은 기회를 가지고 기다리니 실력부터 갖추라”고 했다. 윌리엄 오닐 역시 “성공투자자의 첫째 덕목으로 손실규모의 최소화”를 언급했다.

연평균 210%의 경이적인 수익률로 미국 최고의 펀드매니저 반열에 오른 마티 슈발츠는 절치부심의 시간을 보내며 욕심이 얼마나 무서운지 직접 체험했다. 스위스 출신의 주식 고수 막스 귄터도 비슷한 실패경험을 했다. 그는 성공투자를 두 가지 원리로 요약했다. “리스크를 안을 것”과 “과욕을 부리지 말 것”이다. 그는 “투자에서 과욕은 죽음을 의미하며 욕심으로 부자 된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때문에 원하던 기대이익이 실현되면 재빨리 발을 빼라고 했다.

공포도 마찬가지다. 필요 이상 공포에 사로잡혀 이성을 잃는 행위도 중대한 실책 중 하나다. 우라가미 구니오는 “늘 그렇듯 천장 뒤 주가는 재빨리 폭락한다”며 “이럴 땐 또 어디까지 내릴지 모른다며 우왕좌왕 투매에 나서는 등 공포심이 극에 달한다”고 꼬집었다. 바닥 없이 추락할 것을 지레짐작해 팔지 않아도 될 것들까지 떨이로 내놓는다는 의미다. 반면 역발상 투자자들은 이때를 오히려 절호의 찬스로 활용한다. 탐욕만큼 공포도 잘 활용한 대표적 투자고수가 데이비드 드레먼과 앙드레 코스툴라니다. 이들은 탐욕과 공포라는 대중심리와 항상 반대쪽에 서 있어서 외롭지만 이기는 주식투자를 실천해 냈다.


매수보다 중요한 매도 타이밍 잡기

탐욕은 순식간에 공포로 둔갑한다. 백짓장 차이다. 어제는 탐욕 천지던 증시에 오늘은 순식간에 공포심리가 장악하는 게 증시다. 바닥매수ㆍ천장매도가 불가능한 이유다. 공포는 곧 매도 타이밍과 직결된다. 이와 관련된 격언 중 ‘장미를 따듯 과감하게 팔라’는 게 있다. 화훼업자는 만개하기 전 봉우리 상태의 장미꽃을 수확한다. 만개한 장미꽃보다 오래갈뿐더러 값도 더 높아서다. 피지 않은 장미를 자르자니 마음은 편치 않지만, 과감하게 수확하는 게 훨씬 경제적이란 걸 경험적으로 안다. 주식도 똑같다. 수익이 날 때 불안감 때문에 일찍 팔아도 안 되지만, 욕심 때문에 끝까지 갖고 가는 것도 금물이다. 장이 좋다는 이유로 우물쭈물 매도기회를 고민해선 안 된다. 매수는 천천히 해도 매도만큼은 신속해야 한다. 살 때야 싸게 사기 위해 느긋할 필요가 있지만, 팔 때는 한시라도 빨리 매도주문을 넣는 게 낫다.

주식은 언뜻 보면 굉장히 쉽게 느껴진다. 하루 ±15%의 변동성까지 겸비했으니 성격 급한 투자자에겐 둘도 없는 투자대상이다. 설상가상 초보자 치고 수익을 내지 않은 이도 없다. 한마디로 진입장벽이 대단히 낮다. 문제는 그 다음이다. 주식은 경력이 쌓일수록 어렵고 승률이 낮다. 이유는 간단하다. 몰랐기 때문에 잘 지키던 초심(初心)을 망각하기 때문이다. 아마추어 땐 모든 게 겁나고 두려워 욕심을 부릴 여유도 없다. 그런데 몇 차례 매매로 수익을 내보면 상황은 돌변한다. 기꺼이 위험까지 감수하며 더 큰 수익에 배팅한다. 모든 걸 다 잃을지도 모른다는 걱정보다는 한 방에 평생 먹을 걸 다 벌겠다는 탐욕이 앞선다. 투자에서 시작해 투기로 불이 옮겨 붙는 것이다. 공포에 사로잡히는 논리도 매한가지다. 시장은 정직하다. 탐욕과 공포의 끝은 후회일 뿐이다.

결국 심리통제를 통해 기대수익을 적절히 선정할 때 성공투자는 가능하다. 그러다 보면 대박을 때릴 기회도 잡게 마련이다. 월가의 전설인 워렌 버핏조차 과거 40여 년에 걸쳐 기록한 연평균 수익률이 22%에 불과하다는 점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생선의 꼬리와 머리는 고양이에게 주는 게 낫다. 다 먹으려 들면 체하는 법이다. 무릎에서 사서 어깨에서 파는 데 만족할 필요가 있다. 바닥에서는 사기 어렵고, 천장에서는 팔기 어려운 게 또 주식이다. 머리와 꼬리에 대한 미련 때문에 몸통을 먹을 기회조차 버려선 곤란하다. 욕심을 버려야 한결 여유로운 투자가 가능해진다. 평상심을 지키면 매매적기를 잡기가 훨씬 수월하다. 기대수익률은 현실적으로 낮춰야 한다. 이자율(시중금리) 5~6%대의 한국시장에선 연 10~12%면 썩 괜찮은 수익률이다. 완벽한 기업을 골랐어도 연 15%면 충분하다. 15%가 쌓이면 금방 대박으로 연결될 수 있다. 동시에 목표수익에 도달했다면 욕심은 금물이다. 시장은 탐욕과 공포 탓에 출렁이며, 대박은 깡통과 같은 말이기 때문이다.
  • 2008년 10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