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금융상품 | 전환사채

꿩 먹고 알 먹는 일석이조 투자

2003년 카드 회사 유동성 위기 당시 참여했던 LG카드 채권단이 3년 만에 3조원의 막대한 차익을 올리게 됐다는 뉴스가 최근 관심을 모았다. 당시는 애물단지로 취급되며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참여했던 출자전환이 뜻밖에 대박을 터뜨린 것이다. 채권단뿐 아니라 LG카드 전환사채(CB)에 투자했던 투자자들도 많은 돈을 벌었다.

글 : 김재영 머니 투데이 재테크부 기자,
《주식부자들의 투자 습관》《스트레스 없는 재테크 10가지 습관》저자
전환사채 투자는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넘어서는 최근 같은 시장 분위기에서 안정적으로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투자 수단으로 눈여겨볼 만하다. 전환사채가 주식과 채권의 특성을 동시에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CB(전환사채)는 이 때문에 흔히 주식연계채권이라고 불린다. 전환사채가 주식으로 전환하기 전, 채권으로 있을 때는 정해진 이자를 받는다. 그러나 이 채권을 발행한 기업의 주가가 상승, 전환가격(미리 정해져 있다) 이상으로 오르면 주식으로 전환해 시세 차익을 얻을 수 있다. 따라서 채권처럼 가지고 있으며 이자를 받다가 최근처럼 주가가 오르면 추가 차익을 기대해 볼 수 있는 상품이다.

주식투자보다 좋은 점은 가격 변동성이 크지 않으면서 주식보다 원금 보존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따라서 전환사채는 주식시장이 다소 침체됐을 때 사서 주식시장이 호황을 보일 때 파는 전략이 가장 좋다. 또한 최근처럼 주식시장이 좋을 때는 혹시 고점이 아닐까 하는 걱정이 생길 수 있는데 이럴 때 사는 것도 방법이다. 주가가 떨어질 경우 전환하지 않고 만기까지 가지고 있으면서 이자를 받으면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2003년 이후 전환사채 투자자가 크게 늘었다. 이들은 LG카드 등 신용카드 회사의 전환사채를 시작으로 최근 2~3년 동안 동양증권, 은성코퍼레이션, 데이콤, 흥국 쌍용화재, 동부화재 등에서 큰 수익을 냈다. 은성코퍼레이션 같은 종목은 공모가격(1만 원)보다 2~3배 이상의 가격에 팔 수 있었고, 동양종금은 최근 두 배 이상 프리미엄이 붙었다. 평소에는 이자만 받다가 주가가 올랐을 때 주식으로 전환해서 시세 차익을 거두는, 전환사채 특유의 메리트가 그대로 적용된 사례들이다.

전환사채 ‘마니아’들이 “결코 투자자를 배신하지 않는 투자”라고 할 정도다. 전환사채는 이처럼 수익을 거둘 수 있는 경우의 수가 전환사채 가격 자체의 상승, 주식 전환 차익, 채권 이자 수령 등으로 다양하다. 따라서 안정적 성향과 공격적 성향이 혼재된 투자자라면 특히 관심을 가져볼 만한 상품이다. 최근 증시에는 15개 정도의 전환사채(신주인수권부사채, 교환사채 포함)가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다. 전환사채 투자는 공모 때 참여하거나, 상장된 종목을 투자하는 방법이 있다. 상장된 종목은 각 증권사의 HTS(홈트레이딩시스템) 등을 통해 일반 주식처럼 손쉽게 매매할 수 있다.

그러나 전환사채 역시 발행하는 회사가 채무 불이행의 상황에 빠지면 원리금 손실 가능성이 있는 만큼 발행 회사의 재무 상태를 따져보고 투자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또한 상장된 전환사채의 경우 너무 높은 프리미엄을 주고 매수할 경우 자칫 손실을 볼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 2007년 0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201910

201910

구독신청
낱권구매
전체기사

event2019.10

event
event 신청하기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30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