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CLASS 동의보감| 살 안 찌려면 방기차, 옥수수 수염차, 녹차를 마셔라

옛날에는 살이 찌면 돈복이 많다고 좋아했는데 요즘은 반대가 되었다. 살찌면 보기도 싫고 자기 관리를 게을리 한다는 인상을 주게 된다. 또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와 같은 성인병의 원인이 비만과 밀접하다고 하니 건강을 위해서도 관리가 필요하다.

비만이란 체내에 필요 이상의 지방이 축적된 상태를 말한다. 요즘은 마른 비만이라고 해서 겉모습은 정상 체형인데, 검사를 해보면 근육량은 부족하고 지방량은 초과된 경우를 볼 수 있다. 겉에서 볼 때는 멀쩡하나 속은 텅 빈 경우라 하겠다.

한의학에서 비만은 사람마다 그 원인이 다를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음식물을 소화시키고 인체의 수분 대사를 조절하여 배설하는 작용을 하는 비겴㎱揚?그 기능을 잃고 오장육부 기능의 조화가 상실되면서 수분이 축적되고, 이것이 오래되어 비습(肥濕)과 담음(痰飮)이 생기는 것으로 본다. 한의학의 원전이라 할 수 있는 《황제내경》에서는 고량진미(膏粱珍味·기름지고 맛있는 음식)와 단 음식을 많이 먹는 것이 원인이라고 보았다.

한방에서 비만 치료는 전기 지방분해침요법, 이(耳)침, 흡입펌프 마사지요법, 한약요법 등을 병행 실시한다.

전기 지방분해침요법은 장침을 피하지방층에 놓아 지방세포를 분해하는 방법으로 가수분해된 중성지방은 미세순환을 통해 제거된다. 이는 지방분해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교감신경을 흥분시켜 대사증진과 지방분해 증진을 조장한다. 이침은 귀의 특정 부위를 자극하여 대뇌피질을 흥분시켜 순환대사 촉진 및 식욕 억제와 이뇨작용을 겸한다.

흡입펌프 마사지요법은 부항요법을 현대적으로 응용한 치료법으로, 지속적인 음압을 이용해 전신에 분포한 경락 및 경혈의 기혈 운행을 돕는다. 한약요법은 살 빼는 약이 한두 가지 종류로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라, 환자의 상태와 증상에 맞게 처방된다. 개인별로 비위의 소화기능을 돋우는 약, 정체된 수분을 배설시키는 약, 기운을 돋우어 기혈순환을 촉진하는 약 등으로 체중감량을 도모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비만 해소를 위해서는 식이요법, 행동교정 요법과 함께 운동요법을 병행해야 한다.

효과적인 체중조절을 위해서는 한방차의 도움을 받는 것도 바람직하다. 율무쌀을 이용한 의이인차는 쌀에 비해 칼로리가 낮고 이뇨 작용을 돕는다. 깨끗하게 씻어 말린 율무를 살짝 볶아 분말로 만든 후 세 스푼 정도씩을 뜨거운 물에 타서 차로 마시면 된다. 매끼 식사 전에 복용하면 식욕이 감소되고 혈액이 맑아진다.

구기자차는 지구력 및 정력을 높여 주는데, 50g의 구기자를 물 500㏄에 넣고 끓인 후 3등분하여 식후에 복용한다. 이 차는 식사량을 줄여서 허기를 몹시 느끼며 지구력이 떨어지는 사람에게 좋다. 방기차는 몸 안의 부기를 빼 주는 효과가 있어 몸이 잘 부면서 살이 찌는 사람에게 좋다. 방기 20g과 감초 3g을 600㏄의 물에 넣고 끓인 후 3등분하여 식전에 마신다. 이외에도 옥수수 수염차, 녹차, 감잎차도 효과적이다.

비만이란 우리 몸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살을 빼야 하는 이유는 사람마다 다양하지만 해결해야 할 우리의 문제라는 점은 모두 동일하다. 하지만 단식 등 극단적인 방법을 통한 다이어트는 오히려 탈모, 월경불순 등 부작용을 초래하므로 비만 치료는 장시간, 단계적으로 영양 상담과 행동교정을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 ■

비만 예방을 위한 7대 원칙

①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난다.
② 먹을 만큼의 양만 담아서 천천히 먹는다.
③ 외식은 되도록 삼간다.
④ 책을 보거나 텔레비전을 보면서 먹지 않는다.
⑤ 규칙적으로 운동을 한다.
⑥ 운동과 식사에 대한 일기를 쓴다.
⑦ 간식을 먹지 않는다.
  • 2005년 10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912

201912

구독신청
낱권구매
전체기사

event2019.12

event
event 신청하기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30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