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마음을 훔친 영화人 〈4〉

조지 클루니(George Timothy Clooney)

나이 들수록 매력적인 남자가 된다는 것

내로라하는 미남, 미녀가 즐비한 할리우드에서도 조지 클루니(George Clooney, 1961~)의 위상은 특출하다. 고대 그리스 조각을 연상시키는 뚜렷한 이목구비로 미국 잡지 《피플》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남성’에 두 차례나 선정되는 등 뭇 여성들의 선망을 받고 있다. 어느 시상식에서는 이런 멘트도 있었다.

“다음 시상자는 정말 잘생겨서 젊은 시절의 조지 클루니를 허접하게 보이게 할 정도입니다. 바로 ‘중년의 조지 클루니’입니다.”

환갑을 앞둔 나이에도 여전히 ‘꽃중년’의 풍모를 풍기지만 젊은 시절에는 실제보다 더 나이가 들어 보이는 배우로 꼽히기도 했다. 〈오션스 트웰브〉(2004)에서 조지 클루니는 자신의 참모 역할로 나온 브래드 피트를 가리키며 “이 친구와 두 살 차이밖에 나지 않는데도, 사람들은 나를 아저씨뻘로 오해한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조지 클루니는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서 지역 방송사 앵커인 닉 클루니(Nick Clooney)의 아들로 태어나, 배우로 활동한 사촌의 영향으로 20세 때 영화에 입문했다. 10여 년간 고만고만한 영화에 단역으로 출연하다가 NBC TV 시리즈 〈ER〉(1994~2000)에서 지적이면서도 반항적인 의사로 출연하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그는 이 작품의 인기에 힘입어 B급 영화의 진수를 보여준 〈황혼에서 새벽까지〉(1996)에서 주연을 맡았다. 범죄와 액션, 호러와 뱀파이어가 뒤섞인 이 영화에서 조지 클루니는 쿠엔틴 타란티노와 악랄한 무법자 형제 역을 맡아 스크린을 종횡무진 누볐다.

이후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오션스 일레븐〉(2001)부터 〈오션스 트웰브〉(2004) 〈오션스 13〉(2007)까지 카지노 털이범 리더, 대니 오션 역을 맡아 흥행 배우의 입지를 굳혀갔다. ‘오션스 시리즈’는 평론가들의 지지를 받진 못했지만 별다른 생각 없이 즐기기에 알맞은 깔끔하고 유쾌한 영화로, 조지 클루니의 이미지와도 잘 맞아떨어졌다.

상복도 없지 않았다. 코엔 형제가 메가폰을 잡은 〈오 형제여 어디 있는가〉(2000)에서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를 펼쳐 골든글로브 뮤지컬-코미디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 영화에서 그는 ‘에베레트 율리시즈 맥길’이라는 긴 이름을 가진 좀도둑으로 등장한다. 감옥 사역으로 미시시피 강가에서 중노동을 하다가, 다소 모자라고 덜떨어진 죄수 두 명을 꾀어내서 도망치는 역이다. 블랙코미디 요소, 디테일한 설정, 상징적인 캐릭터 등이 녹아들어 코엔 형제 특유의 풍자를 이끌어낸 이 영화에서 조지 클루니는 커다란 눈망울을 이리저리 굴리며 천연덕스럽게 컨트리 뮤직을 부르는 등 영화에 ‘따뜻함’의 색채를 입히는 호연을 펼쳤다.


감독과 각본, 제작까지

조디 포스터 감독의 영화 〈머니 몬스터〉(2016)에서 스타 앵커 리 게이츠 역을 맡은 조지 클루니.
연기 영역에 제한을 두지 않는 조지 클루니는 정치 사회적 이슈에 관심이 많았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사회 비판이나 고발, 풍자 색채가 강한 영화에도 다수 참여했다. 수단 다르푸르에서의 인종 학살에 충격을 받은 그는 아버지와 함께 그 참상을 기록한 다큐멘터리를 찍고, 석유 비리를 고발한 영화 〈시리아나〉(2005)에서는 주연으로 활약했다. CIA 중동 전문가로서 임무를 수행하다가 비밀 작전의 탄로를 우려한 CIA로부터 배신을 당하는 요원 로버트 바니스 역으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거머쥐며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할리우드에서 조지 클루니만큼 적극적으로 현실에 참여하는 배우도 흔치 않다. 아르메니아 학살이나 시리아 난민 문제 등 국제적 이슈에 대해서도 공개적인 발언을 아끼지 않았다. 2012년 워싱턴 주재 수단대사관에서 수단 정부군의 민간인 사살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다가 경찰에 연행되는가 하면, 2018년 2월 플로리다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고가 발생한 뒤 총기 규제를 촉구하는 평화시위에 참여하면서 50만 달러를 쾌척하기도 했다. 한 인터뷰에서 그는 “영화배우가 된 후 목소리를 내는 게 아니라 목소리를 내기 위해 배우가 됐다”고 말할 정도다.

조지 클루니는 감독으로도 활발하게 영역을 넓히고 있다. 데뷔작인 코미디 드라마 〈컨페션〉(2002)으로 전미비평가협회 공로상을 수상했으며, 두 번째 작품인 〈굿나잇 앤 굿럭〉(2005)에서는 감독과 각본을 맡아,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굿나잇 앤 굿럭〉은 1950~54년 미국을 휩쓴 일련의 반공산주의 선풍인 ‘매카시즘(McCarthyism)’을 다룬 영화다. 2차 대전 중 유럽 전선에 뛰어들어 런던 대폭격을 중계하며 종군 기자로 이름을 떨친 에드워드 머로(데이빗 스트라탄)가 주인공이다. 언론의 양심을 잃지 않고 매카시즘의 부당함을 용감하게 고발하는 영화에는 이런 대사가 등장한다.

“위험한 책 한 권 보지 못하고, 다른 친구 한 번 사귀지 못하고, 변화를 꿈꾸지 못한다면 매카시 같은 사람이 될 것이다. 우린 두려움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굿나잇 앤 굿럭〉은 흑백 필름을 사용함으로써 1950년대 현실감을 더욱 살려냈다. 실제 머로의 TV 방송 멘트 장면, 매카시가 등장하는 자료 화면도 적극 활용했다. 이 영화로 감독의 역량을 인정받은 조지 클루니는 “감독 일은 정말 흥미진진하다. 그림이 되는 것보다는 화가가 되는 것이 훨씬 재미있지 않은가”라는 재치 있는 말도 남겼다.

그는 제작자로도 명성이 높다. 절친한 감독 겸 제작자인 스티븐 소더버그와 함께 ‘섹션 에잇’이라는 제작사를 설립, 〈웰컴 투 콜린우드〉(2002) 〈인썸니아〉(2002) 같은 화제 작품들의 제작에도 참여했다.


남자 배우 소득 1위

조지 클루니는 30대 후반부터 서서히 구축한 백인 상류층 남성의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유지해오면서, 그 이미지를 토대로 각종 사업과 정치적 행보를 넘나들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로맨스 드라마 〈인 디 에어〉(2009)가 그 대표적인 영화로 보인다. 그는 한 해의 대부분을 비행기에서 보내는 베테랑 해고 전문가 라이언 빙햄 역을 맡았다. 온라인 해고 시스템을 개발한 당돌한 신입사원 나탈리(안나 켄드릭)와의 신경전과 화해를 그린 이 영화에서 조지 클루니는 ‘성공한 백인’의 전형적인 이미지를 말끔하게 소화해냈다.

그는 실제 사업 수완도 좋아서 2013년에 설립한 테킬라 회사를 수년 뒤 영국 주류 회사에 팔아 엄청난 수익을 남겼다.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가 꼽은 2017년 6월~2018년 5월 남자 배우 수입 1위(2억 3900만 달러, 약 2900억 원)에 오르기도 했다. 이래저래 조지 클루니는 할리우드에서 가장 매력적인 ‘셀러브리티(celebrity)’인 셈이다.
  • 2020년 0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