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주메뉴

  • cover styory
  • focus
  • lifestyle
  • culture
  • human
  • community
    • 손글씨
    • 1등기업인물
    • 나도한마디
    • 기사제보
  • subscription
화보

7080 추억을 소환하라!

롤러장

글·사진 : 서경리 기자

  • 글씨 더 크게 보기
  • 글씨 더 작게 보기
“동네 롤러장 생겼는데 같이 갈래?”

1980년대 청소년들의 놀이터였던 롤러장이 1988년이 아닌 2018년, 30년을 거슬러 복고 열풍을 타고 다시 인기다. 서울 외곽에서 하나둘 생겨나더니 이제는 도심 곳곳에 생겨 주말이면 문전성시다. 30년 전 롤러장은 실외보다는 실내 롤러장이 인기였다. 소위 좀 ‘노는 언니들’이 짧은 청치마에 스카프를 목에 두르고 꽤나 드나들었다. 그 시절 롤러장에 조이(Joy)의 ‘터치바이터치(Touch by Touch)’가 흘렀다면, 지금은 방탄소년단이나 트와이스 등 아이돌이 부르는 최신 K팝이 팔 색 조명과 함께 돌아간다. 바퀴에 몸을 싣고 한통속으로 섞여 뱅글뱅글 트랙을 돌다 보면 고교 시절 추억이 되살아난다.







  • 2018년 0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하단메뉴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