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냄새가 부르는 골목길

글·사진 : 서경리 기자

경적 소리 요란한 서울의 한복판. 옛 기억을 더듬어 찾아간 종로 3가 뒷골목 생선가게에서 옛 친구가 반기며 웃는다. 서울에 처음 올라와 이곳을 왔을 때만 해도 생선 굽는 아저씨와 손님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영원할 것 같던 흥행도 이제 한물간 영화처럼 간판을 내렸다. 골목에 남은 생선가게라고는 단 세 집뿐. 그마저도 주인이 바뀌어 낯선 얼굴들이다.


“삼치랑 고등어요”, “여기 꽁치 하나!”

골목은 한적해도 가게 안은 손님과 주인장 사이에 오가는 괄괄한 소리로 왁자그르르하다. 연탄불 위에서 고등어는 푸른 등을 부풀릴 대로 부풀리다 폭하니 터져버린다. 거뭇하게 구멍 난 자리에 뽀얀 살이 기름에 섞여 이글이글 김을 뿜는다. 쇠젓가락 휘적이며 한 토막 가시 박힌 몸을 헤집다 보니 어느새 객도 주인도 누릿한 생선구이 냄새에 한통속으로 뒤섞인다. ‘그래, 그땐 그랬지’ 소주 한 잔, 곰삭은 기억이 되살아난다. 타향살이 고단함이 입안 가득 짠 내로 흘러들어온다.



  • 2018년 0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1건의 글이 있습니다. 작성일순 | 찬성순 | 반대순
  이민   ( 2018-11-19 ) 찬성 : 7 반대 : 1
아직 남아 있긴 있군요. 중고시절 그쪽 지역을 가끔 왕래할 일이 있곤 해서 지나치다 보면 생선 굽는 냄새에 얼마나 먹고 싶었던지.. 돈은 없고. 그러다 언제인가 큰 마음먹고 자리에 앉아서 꽁치인가 뭔가를 주문하고 나서 맛있게 먹을려고 했는데.. 아 싱거운게 상상하던 맛이 아니였죠. 소금을 뿌려서 먹거나 간장을 찍어 먹게 되어 있던.. 굽기 전에 소금을 뿌려 짭짤한 맛이 나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어서 크게 실망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래도 그 시절이 그립네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