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주메뉴

  • cover styory
  • focus
  • lifestyle
  • culture
  • human
  • community
    • 손글씨
    • 1등기업인물
    • 나도한마디
    • 기사제보
  • subscription

상(賞)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학창 시절, 착하지 않은데 선행상을 받은 날 뭔가 느낌이 안 좋더니, 영어를 못하는데 영어 연극 대회에서 상을 받은 날 내 인생의 상복이 끝났다는 걸 알았다. 그 이후로 난 작은 움직임으로 큰 소리를 낼 수 있는 박수를 연습하는 데 박차를 가했고, 수준급의 박수 머신이 되어, 2013년 어느 시상식에서 그 진가를 발휘할 수 있었다. (2013년 10월호 참고.)

지난 십여 년간은 주로 내가 내게 주는 상을 많이 받았는데, 예를 들면
‘기존에 다니던 학교를 자퇴하고, (아빠가 뜯어말린) 다른 학교에 입학한 기념으로 (아빠 카드로) 산 mp3’라든가
‘첫 드라마를 무사히 마친 기념으로 (아빠 카드로) 산 노트북’이라든가
‘아빠 생일 축하 선물로 (아빠가 절대 못 입는) (엄마 카드로) 산 힙합바지’
따위의 것들이었다. 아빠 카드 사랑해요. 아, 아니 아빠 사랑해요. 아, 그리고.
엄마도.


어찌됐건, 사람인지라 상 욕심이 나기 마련이고 연기해서 상 받을 일은 없을 것 같으니 지나가는 현상수배범이라도 잡아 ‘용감한 시민상’이라도 받아볼까 생각해본 적도 있다. 그 생각과 동시에 순간적으로 나의 얇디얇은 팔이 시야에 들어왔고, 용감한 시민상 이전에 ‘초상’이 먼저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과 함께 그마저도 포기한 지 오래다. 좌우지간 그런 식으로 ‘상’과 ‘나’는 큰 인연이 없었다는 거다.

그리고 며칠 전. 백상예술대상 남자 신인상 후보로 초대를 받아 시상식장을 찾았다. ‘박수는 타이밍과 박자, 그리고 볼륨. 파이팅 정민아’ 하는 마음과 ‘끝나고 오랜만에 (아빠 카드로) 소고기 고고’ 정도의 마음 뿐이었다. 나비넥타이를 매고 이준익 감독님 옆에 앉아 있는 모습은 마치 재롱잔치에 아버지를 모시고 온 아들내미가 다음 재롱 타임을 기다리는 모습 같았다. ‘아주 기가 막힌 재롱을 떨어주겠어’ 하는 결연한 표정으로 시상식을 관전하고 있는데,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내 이름이 들렸다. 나에게 상을 준다고 하는 것 같았다. 다들 나를 쳐다보고 있었고, 나는 일어나서 무대로 걸어갔다. 걸어 나가는 그 길에 얼마나 많은 생각이 들었는지 모른다.

‘남자 신인 연기상이라니.’
‘난 신인도 아니고 연기도 뭐 그닥. 그냥 남자다워 보여서 준 건가.’
‘아니면 저기 앞에 보이는 천우희의 계략인가. 덫을 놓은 건가.’
‘뭣이 중헌지도 모름서, 이 씨ㅂ… 아 이건 아니지.’
‘그래, 사실 이 상이 정말 받고 싶었어.’


기분이 좋았다. 참 많이 좋았던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 자리에, 그리고 TV 앞에, 오랜 시간 가슴 졸이며 응원해준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었을 테고, 그들에게 이 상이 조금이나마 그 시간에 대한 위안이 되어줄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감사하기도 했다. 마이크 앞에서 수상 소감을 하던 그 3분은 어떻게 지나갔는지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이상한 수상 소감 미안해. 긴장이 너무 돼서 샤샤샤.) 기억이 나는 단 한 가지는 수많은 사람의 시선과 박수 소리가 아직까지 큰 떨림으로 남아 있다는 거다. 고마웠다. 정말 고마웠다.

가끔씩 이건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이 아닌데 그저 좋아한다는 이유 하나로 집착하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순간이 찾아온다. 이 상이 그 순간을 조금은 뒤로 미룰 수 있을 것도 같다. (‘프로일희일비러’인 관계로 칭찬이나 상 받으면 되게 좋아한다.) 누구보다 마음 졸이며 지켜보시는 부모님께서 좋아하시는 모습을 보니 좀 더 열심히 해보자는 마음도 든다. 동생의 말을 빌리면, 엄마는 내가 상을 받는 순간 눈물을 많이 흘렸다고 했다. 근데 너무 눈물을 많이 흘려서 콧물도 나오고 막 그래서 옆에 있던 송중기 형 팬인 중국인이 보다 못한 나머지 휴지를 줬다고 했다. 엄마는 고마운 나머지 그 사람과 친구 먹고 셀카까지 찍었다고 했다.

#백상 #아들최고 #송중기팬이준휴지 #소통 #교감 #셀피 #맞팔환영 #니하오마

어쨌든 그 순간은 지나갔다. 또 다른 해야 할 일이 있고, 잘해내고 싶은 마음이다. 뜨겁게 만나고 오래 헤어진 ‘송몽규’라는 멋진 인물은 가슴속에 간직하고 또 하나의 인물을 깎아내려가야 하니, 사실 많이 벅차기도 하다. 그렇지만 역할로서가 아닌 박정민으로서 섰던 그 3분의 무대가 더없이 모자란 내게 더할 나위 없는 용기가 되어줄 것도 같다. 그 순간을 느낄 수 있게 해준 당신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박정민은 영화 〈동주〉 〈순정〉 〈오피스〉 〈신촌좀비만화〉 〈들개〉 〈전설의 주먹〉 〈파수꾼〉, 연극 〈G코드의 탈출〉 〈키사라기 미키짱〉,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너희들은 포위됐다〉 〈사춘기 메들리〉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언희(言喜)’는 말로 기쁘게 한다는 뜻의 필명이다.
  • 2016년 0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22건의 글이 있습니다. 작성일순 | 찬성순 | 반대순
   우편물   ( 2016-08-31 ) 찬성 : 6 반대 : 2
"작은 움직임으로 큰 소리를 낼 수 있는 박수"
 이 박수를 받기까지는 크고 작은 움직임들이 있었을 것 같아요.
 앞으로도 파이팅 하시고, 수상 축하드려요!
   나무   ( 2016-08-01 ) 찬성 : 1 반대 : 5
동주가 배우님께도 저에게도 또 많은 이들에게도 선물입니다..다같이 기쁘니까 그것도 참 좋네요^^
   오수현   ( 2016-07-28 ) 찬성 : 3 반대 : 1
정민오빠 제가 칭찬 많이 해줄게요 동주 보고 팬됐어요ㅠㅠㅠㅠ오빠 너무 잘생기셨고 연기도 충분히 잘하세요ㅠㅠㅠ후속작 기대할게요!!!
   또옹치   ( 2016-07-21 ) 찬성 : 1 반대 : 2
항상 힘이되고 유쾌한 글 써주셔서 감사해요!
 
   샤샤샤   ( 2016-07-11 ) 찬성 : 3 반대 : 4
항상 응원하고 있어요 배우님! 앞으로 꽃길만 걸으세요!!! 빨리 차기작으로 만나뵙고 싶어요~^^
   뎡민몽규   ( 2016-07-05 ) 찬성 : 5 반대 : 1
조금 늦었지만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저도 정민배우님 수상의 순간에 함께 감격하고 기뻐한 1인입니다. ㅎㅎ
 연기도 글도 항상 벅찬 마음으로 행복하게 잘 보고있어요.
 언제까지나 응원합니다.
   ㅇㄷㄹ   ( 2016-07-02 ) 찬성 : 10 반대 : 4
정말 축하해요 진심으로!
 생방으로 보면서 소리질렀어요
 하고싶은 일을 하기위해 준비하고 있는 저에게도
 박배우님 상은 의미가 크고 부럽네요
 안투라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화이팅!
 
   제이별   ( 2016-06-29 ) 찬성 : 14 반대 : 11
미처 방송을 챙겨보지 못했는데 정민님이 수상했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기뻤어요. 뒤늦게 연기를 배우고, 연기를 시작하고, 정민님의 연기 인생을 제가 감히 단언할 수는 없지만 이 상이 그동안 참 치열하게도 살아오신 것에 대한 보답일 것 같아요.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앞으로의 정민님의 연기 인생도 기대해 볼게요! 응원하겠습니다.
   재리   ( 2016-06-28 ) 찬성 : 8 반대 : 11
수상 축하합니다.
 동주도 보았고 파수꾼도 보았는데 정민님의 연기 참 좋더군요.
 오피스에서도, 작은 역이었지만 인상에 남았습니다.
 연극적인 인물들 속에서 가장 현실적으로 느껴졌달까요.
 호감가는 연기라고 생각했습니다.
 스스로 모자람을 느끼는 배우가 진짜 좋은 배우일 겁니다.
 끝내 자만하지 말고, 꺾이거나 지치지도 말고
 꿋꿋이 본인의 길을 가시길 빕니다.
 응원하겠습니다.
   은령써니   ( 2016-06-28 ) 찬성 : 14 반대 : 10
지금 이대로의 모습이 넘 좋은 배우네요
 천우희가 덫을 놓은건가에서 빵 ㅎㅎ
 그러고보니 천우희 배우와 같이 연기하실 작품도 있음 좋겠네요
  God bless You 배우님 늘 건강하시길.
   im   ( 2016-06-27 ) 찬성 : 13 반대 : 12
축하드려요!보면서 배우님이 받으시길 기도했어요ㅋㅋ
 앞으로 더 좋은상 많이 받으실거에요!
 
   ㅁㅁㅜㅜ   ( 2016-06-27 ) 찬성 : 10 반대 : 9
이번 호 글도 너무 좋아요... 매 달 기다려집니다... 수상은 다시 한 번 축하드려요!!!!!!!!
   코끼리   ( 2016-06-27 ) 찬성 : 10 반대 : 8
배우님! 수상 소감 방송 실시간으로 보고 정말 기뻤어요!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
 앞으로 포기하지 말고, 즐겁게 그리고 열심히 글도 써 주시고, 연기도 보여주세요. 파이팅!
      ( 2016-06-27 ) 찬성 : 6 반대 : 10
밑...밑에글 오타... 배우님'을' 좋아하는 제가 뿌듯하다구... 민망해라...
      ( 2016-06-27 ) 찬성 : 11 반대 : 7
늘 겸손하고 감사할줄아는 사람인 것 같아요. 가끔은 배우님이 좋아하는 제가 참 뿌듯합니다 (음하하) 수상 정말 축하드려요 몽규라는 한 인물을 만나게 해주신 것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 있을 작품도 기다리고있을게요 늘 행복하시길!:-)
   ㅂㄴㅇ   ( 2016-06-27 ) 찬성 : 11 반대 : 8
글을 읽고 수상소감영상을 다시 보니 새롭게 느껴지네요ㅎㅎ 항상 읽으면서 느끼지만 글이 재치있고 술술읽히는게 넘 좋아요. 배우님은 글도 잘쓰고 연기도 잘하고 머싯고,,!ㅜ♡ㅜ 연기하는 모습 오래오래보여주세요! 응원해요!!!!!
   김은주J   ( 2016-06-27 ) 찬성 : 13 반대 : 9
ㅜㅠ 정말 감사하구 감동적인 언희에요~~
 상받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계속 연기해주신다해서도 감사합니다
 정말 팬으로써 큰 보상을 받은거 맞아요!!!
 사랑합니다~~♡♡♡
   주연   ( 2016-06-27 ) 찬성 : 11 반대 : 17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영화보고 잘되셨으면 했는데 앞으로 하시는 작품들도 잘 챙겨볼게요~ 응원합니다!
   ㅇㅂㅇ   ( 2016-06-27 ) 찬성 : 11 반대 : 9
상 받으신거 축하드려요! 앞으로도 응원하겠습니다♡
   씨스타컴백축하   ( 2016-06-26 ) 찬성 : 15 반대 : 8
상받으신거 씨스타 컴백한거 모두 축하드려요 배우님 사랑해여
   샤샤샤   ( 2016-06-26 ) 찬성 : 11 반대 : 8
배우님께 정말 감사드려요. 연기해줘서,
   시마민   ( 2016-06-26 ) 찬성 : 8 반대 : 33
상 받으신거 축하드려요!♥

related article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안녕

[2017년 05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아빠의 청춘

[2017년 04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오사카

[2017년 03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불행

[2017년 02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무대

[2017년 01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악몽

[2016년 12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인터뷰

[2016년 11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이름

[2016년 10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untitled

[2016년 09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모르는 세상

[2016년 08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마이너리그

[2016년 06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볶음밥 만드는 법

[2016년 05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7년 동안

[2016년 04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동주

[2016년 03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서른

[2016년 02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응답하라 그게 언제든

[2016년 01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페루 소녀 루스

[2015년 12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방콕

[2015년 11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인터뷰

[2015년 10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잘 듣고 있습니까

[2015년 09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이사

[2015년 08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나의 동반자 ‘덕’

[2015년 07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one team

[2015년 06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이거 그린라이트인가요?

[2015년 05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바이오맨의 추억

[2015년 04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열정 페이’는 없다

[2015년 03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이미 네가 나한테 복덩이야~”

[2015년 02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나 혼자 산다

[2015년 01월호]

하단메뉴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김창기
편집인 : 김창기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동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