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주메뉴

  • cover styory
  • focus
  • lifestyle
  • culture
  • human
  • community
    • 손글씨
    • 1등기업인물
    • 나도한마디
    • 기사제보
  • subscription

마이너리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1.
소개팅녀 : 정민씨한테는 뭔가 뚝심이 느껴져요.
정민 : 네?
소개팅녀 : 뭐랄까. 주류에 편승하지 않으려는 노력이 보인달까요?
정민 : …
소개팅녀 : 킹왕짱이에요.
정민 : …
소개팅녀 : 우왕굳?
정민 : 나 맘에 안 들죠.

2.
동네바보형 : 야 정민아.
정민 : 네 동네바보형.
동네바보형 : 내가 어디 가서 네 팬이라고 하면 있잖아.
정민 : ?
동네바보형 : 나까지 마이너해지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어.
정민 : 너 팬클럽 강퇴.

뭐 옛날부터 그랬다. 남들이 핑클 좋아하면 난 써클 좋아하고, 남들이 시디플레이어 들고 다닐 때 난 엠디플레이어 들고 다니고 그랬다. 남들이 다 좋아하는 야구 선수보단 벤치의 선수를 더 좋아했고, 그 선수의 이름이 박힌 유니폼도 사고 그랬다. 그런데 그 선수 방출 당해서 유니폼 중고나라에 내놓고, 그 와중에 안 팔리고, 뭐 그랬다. 남들이 다 읽는 책은 읽지 않았고, 남들이 다 보는 영화도 보지 않았다. 대신 아무도 안 보는 영화를 골라 봤고, 그런 영화는 주로 야했다. 정말 야한 것도 있었다. 얼마나 야했냐면. 이건 다음 기회에 다루기로 한다.

꽤 많은 사람이 나더러 마이너하다고 말한다. 넌 야동도 마이너하고 막 그런 거 볼 거 같다고, 막 약간 이상한 거 막 때리고 맞ㄱ… 아니 이건 아니고. 좌우지간 나더러 마이너리그에서 잘하고 있는 모습이 멋지다고도 말한다. 그리고 너는 메이저와는 어울리지 않는다고도 말한다. 심지어 혹자는 내게 나의 성향 때문에 메이저는 절대 될 수 없을 거라고도 말한다. 그 말인즉슨, ‘남들이 좋아하는 걸 너는 좋아할 수 없을 거야’의 의미라기보단 ‘넌 메이저리거가 될 순 없을 거야’의 의미일 테다. 무시무시한 말이다.

“주류에 편승하지 않으려는 게 아니고 못하는 겁니다.”

이 말을 듣는 상대방은 꽤나 놀란 눈치였다. 내게 허점을 보이다니, 공격에 들어갈 차례다.

“그렇다면 당신은 메이저인가요?”

섣불리 대답을 하지 못한다. 어차피 메이저는 소수다. 우리 대부분은 다수고, 마이너다. 핑클 좋아하면 주류고 써클 좋아하면 비주류가 아니라는 얘기다. 거의 모두가 마이너리거다. 원래 그렇다. 프로야구도 잘하는 선수 몇 명만 1군 무대를 밟는 거다. 자 그렇다면,

“당신의 꿈은 최고의 마이너리거인가요?”

개소리다. 마이너리거의 꿈은 걸출한 메이저리거지 최고의 마이너리거가 아니다. 수만 번의 배트질로 1군을 평정한 2군의 전설 장종훈은 아직도 많은 2군 선수들의 희망일지도 모른다. 그런데 말이다.

프로팀의 지명을 간신히 받아낸 2군 선수 아무개에게 감독이 와서 하는 말이

“넌 정말 훌륭한 2군 선수구나. 계속 2군에 남아서 나와 함께 2군 리그를 제패하자!”라면, 그 아무개는 ‘대박! 날 이렇게나 알아주다니! 2군에서 짱먹어야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난 안 될 놈. 안 되는 놈은 안 됨’이라고 생각할 가능성이 더 크다는 거다. 그리고 그 팀에선 더 이상 장종훈은 볼 수 없을 가능성이 크다.

마이너리거는 ‘minor’라는 단어의 사전적 의미인 ‘별로 중요하지 않은’으로 해석돼선 안 된다. 비단 야구뿐만 아니라 당신들이 속한 모든 사회에서도 마찬가지다. 그 사회의 다수인 마이너들이 허약하면 그 사회도 그만큼 허약해진다. 1군과 2군의 교집합이 넓을 때 그 팀은 강팀이 되는 거다. 1군의 부상 선수 대신 올라온 2군 선수의 실력이 좋으면 좋을수록 그 팀은 강해진다. 그리고 그 2군 선수는 뼈를 깎는 노력으로 1군에 붙어 있기 위해 최선을 다할 테고, 에라 모르겠다 기왕 이렇게 된 거 주전 선수까지 돼보고 싶을 것이고 그러다 보면 타이틀도 얻고 싶을 것이고, 그러다가 메이저리그도 가보고 할지도 모를 일이다. 아무도 관심 없던 선수에게 기회를 주는 팀과 그 기회를 잡는 선수, 그렇게 팀과 선수는 각자의 목표를 달성하려 애쓴다. 그게 좋은 팀이고 좋은 사회다.

근데 왜 갑자기 열폭해서 마이너 이야기를 하냐고? 소개팅에서 차이고 왜 우리한테 화풀이냐고? 죄송하다. 열폭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전에 알려주고 싶었다. 당신들이 중요하지 않아서 마이너가 아니라는 걸 말이다. 난 알고 있다. 당신들의 꿈은 ‘일 XX 잘해서 맨날 야근하고도 자부심 쩌는 대리’일 리 없다. 나는 알고 있다. 당신은 ‘가끔씩 직원들 야근 시켜놓고 가족과 즐거운 시간 보내는 일 XX 잘하는 부장’ 정도는 거뜬히 될 수 있을 것이고, 또 알고 있다. ‘어느 날 길 가는 노인의 짐을 들어드렸는데 알고보니 회장님. 고속승진 고고’ 하는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걸 말이다. 그리고 또 한 가지. 나는. 알.고.있.다.

당신은.
정말.
중요한.
사람이다.


박정민은 영화 <동주> <순정> <오피스> <신촌좀비만화> <들개> <전설의 주먹> <파수꾼>, 연극 <키사라기 미키짱>,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너희들은 포위됐다> <사춘기 메들리>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언희(言喜)’는 말로 기쁘게 한다는 뜻의 필명이다.
  • 2016년 06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11건의 글이 있습니다. 작성일순 | 찬성순 | 반대순
   SunYoung Kim   ( 2017-02-13 ) 찬성 : 2 반대 : 1
야구의 메이저 마이너는, 아무래도 실력별로 나누어 둔거고
 배우의 메이저와 마이너는 남의 판단에 따른 성향 차이로도 많이 나뉘죠.. 인기가 중요하니까
 
 배우님 기준에 메이저와 마이너의 차이는 정확히 뭔가요..?
 실력인가요 인기인가요
 
   김리나   ( 2016-06-21 ) 찬성 : 8 반대 : 4
글 재밌네요^^
 최근에 백상에서 상받는거 보고 '드디어!' 했었는데..ㅋㅋ
 마이너 메이저 굳이 구분짓는다면 메이저로 가고 있는 중 아니예요?
 다음 작품 기대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좋은 글두요!!ㅋㅋ
   Y JH   ( 2016-06-05 ) 찬성 : 12 반대 : 14
좋은글이네요ㅠㅠ 정말로 위로 받고 갑니다.. 박정민 배우님도 이제 메이저리그 입니다!!!화이팅하시고..늘 좋은 연기 기대할게요!!
   드린이   ( 2016-06-03 ) 찬성 : 14 반대 : 7
글 너무 좋아요!! 매달 글 써주셔서 감사해요!!
 백상예술대상 생방으로 보고잇어요!!
 ♥신인상 축하드려요♥ 멋잇엇어요♥
 너무 좋아서 폰으로 인증샷 찍엇어요!!ㅋㅋㅋㅋ
   시나브로   ( 2016-06-02 ) 찬성 : 9 반대 : 6
이번달도 잘 보고갑니다 :)
   min   ( 2016-06-02 ) 찬성 : 12 반대 : 10
배우 박정민의 글을 읽다보면 많은 이에게 즐거움과 위로를 주기 위해 썼다지만, 본인이 본인 스스로에게 애써 외치는 자기암시로 보일 때가 간혹 있다.
 
 그리고 그 글들을 읽다보면, 예전에 음악취향이 비슷해 나를 속속들이 들여다보았던 회사선배님이 이런 마음이었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어떤 일면에서 나의 과거가 회상되기에 충분히 공감이 가면서
 안쓰러운 마음이 문득 들기도 한다.
 
 그래서 함께 공감해주고 독려해주고 싶은 마음이 불쑥불쑥 드는 지금, 나는 그의 마지막 문구를 궁서체로 바꿔주었다.
 그래요. 당신은. 어디에도 없는. 매우. 중요한 사람이예요.
 
 
 당장 눈에 보이는 성과가 없다고해서 지금 이 청춘 소중한 시간을,
 안타까워하며 속상하게 보내진 않았으면 좋겠다.
 나도. 당신도. 우리 모두도.
 
 
      ( 2016-05-28 ) 찬성 : 19 반대 : 7
울컥하네요. 늘 이렇게 즐겁고 따뜻한 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하고 또 부럽기도합니다. 누군지도 모르는 저를 중요한 사람이라 말씀해주셔서 참 감사합니다. 저도 배우님을 언제나 응원하고 있어요! 소중한 하루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행복하세요:-)
   안개속의 풍경   ( 2016-05-27 ) 찬성 : 14 반대 : 15
이번달은 평소보다 더 필명에 와닿는 글을 나눠주셨네요. 가끔 생각합니다. 당신의 세계는 어떤 줄기와 가닿아 있는지. 어떤 책을 음악을 영화를 즐기는지. 글이라는 것은 어쩌면 현묘한 것이라서, 누군가가 쓴 글에는 그의 세계가 작은 소품처럼 분산되어있지요. 네..어렴풋이 상상하는 즐거움을 주고 있어요. 언희로운 글.
   Jun   ( 2016-05-26 ) 찬성 : 19 반대 : 17
어젠, 월급을 받고난 뒤 여러가지 상황에 현타가 와서 하루종일
 이렇게까지 절망적일 수 있을까 하고 힘들어했었는데요.
 문득, "아 오늘은 배우님 글 올라올 때가 되었는데..." 하고 와보니,
 이렇게 위로가 되는 글이 있네요.
 그저 한 문장이지만 그것뿐일지라도 저같은 팬에겐 힘이 됩니다.
 다시 힘내서 내일도 출근하고 하루를 보내고 또 한 달을 버티다보면 조금은 나아질 거라고 믿어야죠.
 사실 가장 듣고 싶은 말이지만 막상 해주지 않는 말인데
 생각지도 못했던 타이밍에서 듣고 눈물이 왈칵 나네요
 배우님 감사합니다.
 배우님도 저에게 정말 중요한 사람이에요.
   다잘될겁니다   ( 2016-05-25 ) 찬성 : 20 반대 : 10
우리가 중요하지 않아서 마이너가 아니라는 말이 참 위로가 되네요.. 뭔가 제 마이너적인 취향과 많은 사람들하고 어울리는것보다 소수와 어울리고 혼자인게 편한 성격에 대한 합리화를 얻는 것일 수도 있지만, 그래도 나도 내일 더 나은 사람이 돼서 잘 살아갈수 있다는 긍정을 얻고 갑니다!ㅎㅎ 배우님이 했던 말대로 결국 다 잘될거니까요-♡
 배우님 이번 영화도 기대하고 안투라지 코리아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진짜 제 인생배우♡ㅠㅠ 항상 좋은 모습 보여주셔서 고맙고, 배우가 되어줘서 고마워요 누군가의 팬이 되어 덕질해보는 것도 행복한 일이네요^-^ 항상 응원할게요!! 사랑해요!!!!!!♡.♡
   과객   ( 2016-05-25 ) 찬성 : 15 반대 : 14
당신은. 정말. 중요한. 사람이다.
 라는 이 문장을 보는 순간 눈시울이 뜨거워지네요...
 
 저도 주변에서 참 마이너하다는 말을 듣는 사람인데 전혀 마이너하다 생각하지 않거든요. 그냥 취향이 다를 뿐이지...ㅎ 이 취향 그대로 열심히 재밌게 살아보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 article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안녕

[2017년 05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아빠의 청춘

[2017년 04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오사카

[2017년 03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불행

[2017년 02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무대

[2017년 01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악몽

[2016년 12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인터뷰

[2016년 11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이름

[2016년 10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untitled

[2016년 09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모르는 세상

[2016년 08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상(賞)

[2016년 07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볶음밥 만드는 법

[2016년 05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7년 동안

[2016년 04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동주

[2016년 03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서른

[2016년 02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응답하라 그게 언제든

[2016년 01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페루 소녀 루스

[2015년 12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방콕

[2015년 11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인터뷰

[2015년 10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잘 듣고 있습니까

[2015년 09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이사

[2015년 08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나의 동반자 ‘덕’

[2015년 07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one team

[2015년 06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이거 그린라이트인가요?

[2015년 05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바이오맨의 추억

[2015년 04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열정 페이’는 없다

[2015년 03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이미 네가 나한테 복덩이야~”

[2015년 02월호]

배우 박정민의 ‘언희(言喜)’
나 혼자 산다

[2015년 01월호]

하단메뉴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김창기
편집인 : 김창기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동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