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하나의 와인 | (14) 베가 시실리아(Vega Sicilia)

다이애나 결혼식에 등장했던 스페인의 최고 와인

스페인은 생산량과 포도밭 면적에 있어서 세계 3위의 와인 생산국이다. 스페인 와인 하면 헤레스 지방의 디저트 와인 쉐리, 세계에서 샴페인 다음으로 많이 팔리는 스파클링 와인 카바, 그리고 리오하의 전통적인 레드 와인 등이 유명하다.
스페인 내륙 지방 두에로 강 주변의 리베라 델 두에로(Ribera del Duero)는 비교적 최근에 알려진 와인 생산지인데, 이 지역에서 핑구스, 베가 시실리아 등 스페인 최고의 와인들이 생산된다. 1982년 리베라 델 두에로가 D.O(Denominacion de Origen)로 지정된 후 더욱 많은 고급 와인들이 생산되고 있다. 낮에는 뜨겁고 밤에는 차가운 전형적인 대륙성 기후, 다양한 토양과 높은 해발 고도 등이 고급 와인을 생산하기 좋은 조건. 이 지역을 유명하게 만든 와인이 바로 베가 시실리아다.
베가 시실리아는 1848년 바스크족의 지주였던 토리비오 르칸다가 2000ha의 땅을 구입하면서 시작되었다. 그의 아들 엘로이 르칸다가 농경지로 사용하던 토지에 보르도의 종묘상으로부터 사들인 카베르네 소비뇽, 카르메네르, 말벡, 멜로 등의 포도나무 1만8000그루를 심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와인보다는 브랜디를 생산했다. 이 땅은 헤레오 가문에 넘어갔는데, 당시 리오하 지역에 뿌리혹벌레인 필록세라가 창궐해 와인메이커 도밍고 초민(Domingo Garramiola Txomin)이 영입됐다. 처음에는 벌크 와인과 리오하 와인의 대체상품을 주로 생산해 오다가, 1915년 전설적인 베가 시실리아의 첫 와인을 만든다. 루이 헤레로는 귀족 친구들에게 와인을 나눠 주면서 상업적인 목적보다는 가문의 이미지를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 이런 가문의 철학이 베가 시실리아를 진정한 명품으로 만들었다.

1929년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와인 전시회에서 1917년과 1918년 빈티지가 수상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으며, 이때부터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어올랐다. 1982년부터는 알바레즈(Alvarez) 가문이 경영하고 있으며, 이후 150여 년간 소유주가 다섯 번 바뀌었지만 현재까지 품질이나 가격 면에서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영국의 찰스 황태자와 다이애나의 결혼식에 제공된 와인으로도 유명하다.

베가 시실리아의 모든 와인들은 최소 5년에서 20년 이상 숙성 후 시장에 출시한다. 좋은 해에 수확한 포도만 선별해 철저히 제한된 양만 출시하는데, 토착 품종인 틴토 피노를 주 품종으로 외래 품종인 카베르네 소비뇽, 멜로, 말벡 등을 블렌딩하여 만든다. 알코올 도수는 14도 이상이어야 하며, 오랜 기간 나무통에서의 숙성은 베가 시실리아를 강건하면서도 부드러운 특징을 가지게 한다.

베가 시실리아는 우니코(Unico), 에스페시알(Unico Especial), 발부에나(Valbuena) 3가지 종류의 와인을 만든다. 베가 시실리아를 대표하는 우니코는 평균 수령 45년 이상의 포도나무에서 수확하여 최소 7년간 나무 숙성, 새로운 오크 캐스크에 옮겨서 2~3년간 숙성, 병입 후 다시 최소 2년간 숙성 후 시장에 출시한다. 아름다운 체리 빛깔, 적정한 산도와 알코올, 헤이즐넛 향과 진한 오크 향의 타닌은 베가 시실리아만의 특징이다.

우니코 리제르바 에스페시알은 여러 해의 와인을 블렌딩하여 만드는, 빈티지 없는 와인이다. 오직 좋은 해의 좋은 와인만을 선별하여 블렌딩하기 때문에 생산량이 극히 제한되어 있고, 더욱 깊은 컬러와 복잡한 풍미를 가지고 있다.

발부에나는 베가 시실리아를 만들기에는 부족한 평균 수령 25년의 포도나무에서 수확하여 5년간 짧은 숙성 후 출시한다. 우니코보다는 구조면에서 다소 가볍지만 잘 익은 붉은 과일 향과 복잡성은 우니코와 흡사하다.

베가 시실리아 와인은 오래 숙성 후 시장에 나오기 때문에 가격이 매우 높다. 발부에나의 경우 20만~30만 원대, 우니코와 에스페시알은 70만 원대 이상이다. 다만 1990년대에 리베라 델 두에로와 토로 지역의 땅에 투자해서 생산하는 현대적인 스타일의 알리온(Alion)과 핀티아(Pintia)는 2~3년간의 짧은 숙성 후 출시하기 때문에 10만~20만 원대의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접할 수 있다.
  • 2008년 0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는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201911

201911

구독신청
낱권구매
전체기사

event2019.11

event
event 신청하기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30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