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이 하나의 와인 | (13) 도메인 폴 마스(Les Domaines Paul Mas)

구세계와 신세계를 잇는 와인

프랑스 남부 지중해 해안을 따라 서쪽 피레네 산맥의 스페인 국경부터 동쪽의 론강까지 프랑스에서 가장 오래된 와인 생산 지역인 랑그독 루시용(Languedoc Rou- ssillon)이라 불리는 넓은 와인 생산지가 있다. BC 6세기 그리스 로마시대부터 와인을 생산한 기록이 있는 이 지역은 프랑스 전체 포도밭의 30%를 차지하고, 프랑스 와인 전체 생산량의 35%이상을 생산한다. 오랜 역사와 와인 생산량에 있어서 세계 최고임에도 불과 20년 전까지는 주로 값싼 테이블급 와인과 벌크와인 생산지로 알려져 있었다. 최근에는 신세계 와인의 위협을 받아 품질에 신경 쓰기 시작하면서 현대적 기술을 도입, 포도 재배와 와인 제조 방법을 개선해 높은 품질의 와인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랑그독 루시용은 대표적인 지중해성 기후로 프랑스 와인 생산지 중 가장 뜨거운 지역이다. 건조하고 강한 햇빛, 여름철 강수량이 적으며 지역에 따라 토질이 다양해 여러 가지 품종으로 다양한 스타일의 와인을 생산한다. 주로 토착 품종인 그리나슈(Grenache), 카리냥(Carignan), 셍소(Cinsault) 등을 사용하지만 최근 카베르네 소비뇽, 메를로, 쉬라 등 국제적인 포도 품종을 자유롭게 재배한다. 프랑스 전체 뱅 드 페의 80% 이상이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데, 뱅 드 페 급임에도 매우 품질이 좋은 와인들이 생산된다. 현재 랑그독 루시용은 프랑스에서 가장 다양한 스타일의 와인이 생산될뿐더러 가장 잠재력 있는 와인 생산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수많은 로컬 회사들과 세계적인 와인 기업들이 포도밭과 기술혁신에 많은 투자를 하며 품질 향상에 힘쓰고 있다.

도메인 폴 마스는 랑그독을 대표하는 와이너리로,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독특한 품질과 개성을 지켜 오고 있다. 1892년 랑그독의 농부였던 아우구스트 마스가 22에이커의 포도밭으로 시작한 도메인 폴 마스(Les Domaines Paul Mas)는 현재 300에이커의 넓은 포도밭에서 다양한 스타일의 와인을 생산한다. 설립 이래 4대째 가족 중심으로 경영했는데, 현재는 장 클로드 마스(Jean Claude Mas)와 미셸 마스(Michel Mas) 두 형제가 각각 경영관리와 와인 메이킹을 책임지고 있다. 샤토 폴마스, 도멘느 드 니콜, 마스드 라 베르제리 등 4개의 에스테이트로 구성된 도메인 폴 마스는 Paul Mas Vignes de Nicole, dA, Chateau Paul Mas, La Forge Estate 등의 라벨로 매년 600만 병의 와인을 생산한다. 오너인 장 클로드 마스의 와인에 대한 열정과 실험정신은 폴 마스의 와인들이 국제적인 명성을 얻게 했다.

폴 마스의 와인은 영국 BBC에서 방영했던 세계적인 와인 전문가 오즈 클라크가 출연하는 라는 TV 시리즈에서 랑그독을 대표하는 와이너리로 소개된 바 있으며, 매년 디켄터, 와인 에드보킷 등의 와인 전문지뿐 아니라 타임지, 프레시 메거진 등 음식 잡지에서 수많은 찬사를 받고 있다.

폴 마스의 와인 중 라포지 에스테이트는 프랑스 100대 뱅 드 페에 포함되기도 했고, dA와 빈드 니콜은 디켄터의 Best New Release, 4 Star, Best Value로 평가받았으며, 인터내셔널 와인 챌린지, 디켄터의 월드 와인 어워즈 등 각종 대회에서 수많은 메달을 매년 수상하고 있다. 장 클로드의 모토인 ‘Old World wines with New World attitude’에서 보여주는 바와 같이 폴 마스의 와인은 프랑스의 전통에 뿌리를 내리고, 신세계의 부드러움과 과일 향, 풍부함이 가미되어 있다. 전통과 현대의 양면을 가지고 있는 폴 마스의 와인들은 구세계나 신세계의 와인 애호가 모두에게 사랑받고 있다.

국내에서 라포지 에스테이트의 카베르네 소비뇽과 카리냥은 2만 원 후반대, dA의 시리즈의 카베르네 소비뇽, 샤도네이 등이 2만 원 중반대, 샤토 폴마스 등이 4만~5만 원대에 판매되고 있다. 폴 마스 와인은 강렬한 신세계 와인과 부드러운 구세계의 와인의 훌륭한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
  • 2007년 1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보내기
  • 목록
  • 프린트
나도 한마디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더 볼만한 기사

10개더보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